원더풀라이프 인 시애틀

원더풀라이프 인 시애틀

소확행을 찾아서: 살며 사랑하며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찾아가는 이야기

원더풀라이프 인 시애틀

작성자
LaVie
작성일
2024-06-27 11:33
조회
385

윗 베이 아일랜드

 

미국에 이민 오기로 결정하면서 로스엔젤레스와 시애틀을 방문하고 고민하다 시애틀을 선택한 것에 대하여 후회해 본 적이 없다. 시애틀은  매력적인 도시로 여러가지 면에서 살기 좋은 장점이 많기 때문이다.

 

가장 큰 자랑을 꼽자면 자연의 아름다움을 단연코 으뜸이라 할 수 있다.

시애틀은 푸지 사운드와 호수, 그리고 주변의 산들로 인해 자연 경치가 아름다운 도시이다. 특히 레이크 유니언과 같은 자연 보호 구역에서는 하이킹이나 자전거 타기 같은 야외 활동을 즐길 수 있다.

그리고 두 번째는 문화적 다양성이다.

시애틀은 문화적으로 다양한 도시로, 다양한 음식과 문화 행사를 경험할 수 있다. 특히 포크와 재즈 등의 음악 씬도 유명하다.

세번째는 기업과 기술 산업을 들 수 있다.

시애틀은 아마존과 마이크로 소프트와 같은 대기업의 본사가 위치한 기술 중심의 도시로, 일자리와 경제적 기회가 풍부하다. 이제는 테크산업의 요충지로 인구가 계속 증가하고 있다.

그리고 교통 편의성이다.

대중 교통이 잘 발달해 있어 자동차 없이도 도심과 주변을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다. 또한 자전거 문화가 활성화되어 있어 환경 친화적인 이동 수단을 즐길 수 있다.

마지막으로 시애틀에는 다양한 미술관, 박물관, 극장 등이 있어 문화적인 즐거움을 누릴 수 있다.      

이렇게 시애틀은 자연과 문화, 경제적 기회가 조화를 이룬 도시로, 다양한 삶의 스타일을 만족 시킬 수 있는 곳이다.  

 

이민 온 지 벌써 이십 년이 가까이 되지만 살기 바쁘다 보니 이렇게 장점이 많은 시애틀을 충분히 즐기며 살지 못했던 것 같다. 더 큰 아쉬움이 남기 전에 여건이 허락되는 한 시애틀의 삶을 좀 더 즐기며 살기로 했다.

이런 것이 바로 소확행이 될 것이다.

 

얼마 전 날씨가 너무 좋은 날 자녀들과 함께 윗 베이 아일랜드 트레킹을 했다.

윗 베이 아일랜드는 페리타고 가면 20분도 채 안돼 쉽게 갈 수 있어 여러 번 다녀 왔었지만 트레킹은 처음이었다.

우리가 트레킹 한 곳은 이베이스 랜딩(Ebey's landing) 트레일로 푸른 바다를 보면서 해안선을 따라 이어지는 코스이다. 그동안 다녀본 산행과는 비교할 수 없는 또 다른 감동을 선사 받았다.

 

윗 베이 아일랜드는  한인 분들에게 조개 체취로 많이 알려지기도 한 곳이지만 숨겨진 매력이 넘쳐 나는 곳이다.

워싱턴 주 윗 베이 아일랜드(Whidbey Island)는 시애틀 시내에서도 차로 약 1시간 정도 떨어진 푸젯 사운드에 위치한 아름다운 섬이다. 이곳은 자연 경관과 역사적 매력을 동시에 갖춘 곳으로 유명하다.

이 섬의 매력을 소개하자면  윗 베아 아일랜드는 푸젯 사운드의 하나로, 멋진 해안선과 숲, 농장들이 있는 지역이다. 특히 랭리섬 주변 해변이 아름답고, 오르카 고래나 돌고래를 볼 수 있는 장소로도 유명하다.

 

그리고 섬에는 오랫동안 거주해 온 역사적인 마을들이 있다. 가장 유명한 곳은 쿱빌(Coupeville)로, 이곳에는 19세기 매력을 지닌 건물들과 골동품 가게들이 있다. 또한, 톰 홀랜드 히스토릭 박물관도 인기가 있다.

 

윗 베이 아일랜드는 하이킹, 자전거 타기, 해양 활동 등 다양한 야외 활동을 즐길 수 있는 좋은 장소이다. 디에브스 록스 주립 공원(Deception Pass State Park)은 특히 유명하며, 해안선을 따라 산책하거나 해변에서 시간을 보낼 수 있다.

 

그리고 농업이 발달한 지역으로, 농장 투어나 농산물 시장도 즐길 수 있다. 또한 다양한 예술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갤러리들도 있어 예술과 문화를 경험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섬에서는 다양한 지역 행사들도 열리며, 특히 쿱빌 아트 페스티벌과 같은 예술적인 축제는 많은 사람들이 참여한다.

 

이렇게 많은 시간과 돈을 들이지 않아도 얼마든지 야외에 나가 스트레스를 풀고 힐링 할 수 있는 시애틀에 살 수 있어 감사하다.

이민 온 날이 7월 이었는데 그  첫해의 시애틀 날씨의 감동은 아직도 잊을 수 가 없다.

천국이라 일컫는 시애틀의 여름이 시작 되었다.

아름다운 시애틀의 여름을 충분히 즐기면서 요즘 어려운 경제로 힘든 시기에 지친 맘과 혹여 사람들 사이에 받은 상처들이 있다면 모두 위로 받고 힐링 되어 올 한해도 끝까지 완주 할 수 있기를 바란다.

 

 

  • 글쓴이 LaVie
  • 전 금성출판사 지점장
  • 전 중앙일보 국장
  • 전 원더풀 헬스라이프 발행인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74

총기 허용에 따른 폭력사태

LaVie | 2024.07.16 | 추천 4 | 조회 107
LaVie 2024.07.16 4 107
73

원더풀라이프 인 시애틀

LaVie | 2024.06.27 | 추천 4 | 조회 385
LaVie 2024.06.27 4 385
72

추락하는 것은 날개가 없다

LaVie | 2024.06.12 | 추천 4 | 조회 269
LaVie 2024.06.12 4 269
71

품위있고 존엄한 권리

LaVie | 2024.05.23 | 추천 6 | 조회 321
LaVie 2024.05.23 6 321
70

가정의 달 5월, 가족의 소중함을 되새기다

LaVie | 2024.05.08 | 추천 5 | 조회 275
LaVie 2024.05.08 5 275
69

슬기로운 은퇴생활

LaVie | 2024.04.25 | 추천 5 | 조회 884
LaVie 2024.04.25 5 884
68

못 가본 길이 더 아름답다

LaVie | 2024.04.19 | 추천 5 | 조회 432
LaVie 2024.04.19 5 432
67

로또의 꿈

LaVie | 2024.03.28 | 추천 3 | 조회 489
LaVie 2024.03.28 3 489
66

나의 무지개

LaVie | 2024.03.15 | 추천 4 | 조회 275
LaVie 2024.03.15 4 275
65

여러분은 행복하십니까?

LaVie | 2024.02.29 | 추천 5 | 조회 430
LaVie 2024.02.29 5 430
64

카르텔이 지배하는 사회

LaVie | 2024.02.21 | 추천 4 | 조회 524
LaVie 2024.02.21 4 524
63

세계에서 가장 우울한 나라

LaVie | 2024.02.08 | 추천 5 | 조회 850
LaVie 2024.02.08 5 850
62

만일 빵이 없다면 케이크를 먹어라

LaVie | 2024.01.25 | 추천 5 | 조회 869
LaVie 2024.01.25 5 869
61

유튜버의 단죄

LaVie | 2024.01.18 | 추천 4 | 조회 694
LaVie 2024.01.18 4 694
60

새로운 결심

LaVie | 2024.01.11 | 추천 5 | 조회 396
LaVie 2024.01.11 5 396
59

아듀, 나의 아저씨

LaVie | 2024.01.04 | 추천 3 | 조회 672
LaVie 2024.01.04 3 672
58

빅 데이터로 분석한 2023년

LaVie | 2023.12.28 | 추천 5 | 조회 429
LaVie 2023.12.28 5 429
57

화이트 크리스마스를 꿈 꾸면서

LaVie | 2023.12.21 | 추천 3 | 조회 379
LaVie 2023.12.21 3 379
56

노치원을 아세요?

LaVie | 2023.12.13 | 추천 4 | 조회 789
LaVie 2023.12.13 4 789
55

신 인류의 바벨탑 쌓기

LaVie | 2023.12.06 | 추천 5 | 조회 589
LaVie 2023.12.06 5 5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