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리뷰

내가 본 것을 당신이 알게 됐으면

작성자
KReporter3
작성일
2022-11-23 23:54
조회
17

 

1. “2007년 3월 31일, 칠흑같이 까맣고 추운 밤 나와 엄마는 꽁꽁 얼어붙은 압록강의 가파르고 울퉁불퉁한 강둑을 더듬더듬 내려갔다.” 북한과 중국의 경계를 이루는 압록강은 탈북자들이 목숨을 걸고 건너야 할 생명의 강이자, 죽음의 강이다. 이 책의 저자 박연미는 열세 살 어린 몸이다. 영양실조에 걸려 체중이 27킬로그램밖에 나가지 않는 상태다. 그나마 최근 심각한 장염으로 몸이 더 쇠약해졌다. 연미는 엄마와 함께 탈북을 강행한다. “우리가 북한을 탈출한 데는 생존 말고 또 다른 이유가 있었다. 며칠 전 중국으로 떠난 뒤 소식이 끊긴 언니 은미를 찾으려는 것이었다.”

 

2. 북한주민들의 실상과 탈북자들의 겪는 고통을 대략 알고는 있었으나 이렇게까지 심각한 줄은 미처 몰랐다. 연미는 엄마와 함께 다행히 국경을 넘어서긴 했으나 중국인 브로커가 나이 어린 연미를 겁탈하려하자 모녀사이라는 사실을 숨겼던 엄마는 이모라고 둘러대면서 결국 딸을 지켜주기 위해 스스로 그들에게 몸을 연다. 딸은 자신의 눈앞에서 성폭행을 당하는 엄마를 봐야했다.

 

3. 이 책의 저자 박연미는 인권운동가로 소개된다. 동국대 경찰행정학교에 재학 중이다. 1993년 북한 혜산에서 태어나 열세 살 때 탈북에 성공한다. 현재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세계 각국을 돌며 북한의 인권 회복을 위해 애쓰고 있다. 22세 때 2014년 2월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열린 ‘세계 젊은 지도자 회의’에 참석해 북한의 참혹한 실상과 인권유린 사태를 전 세계에 고발했다. 이 연설은 언론과 인터넷 SNS를 통해 순식간에 퍼져나갔다. 그 이후 수많은 나라에서 미디어 인터뷰와 연설 요청이 이어진다.

 

4. 책은 북한 - 세상에서 가장 어두운 곳, 중국 -죽음도 삶도 없는 곳 그리고 남한 - 살기 위해 선택한 곳으로 구성된다. 저자 박연미는 20대 초반의 나이에 너무나도 많은 어둠의 이곳저곳을 보고 겪는다. 어떻게 같은 하늘 밑 남과 북이 달라도 이렇게 환경이 다를 수 있나 생각을 안 해볼 수가 없다. “중국에는 약 30만 명에 다하는 탈북자들이 떠돌고 있습니다. 탈북 여성과 10대 소녀들 중 70퍼센트는 범죄의 대상이 되거나 단돈 200달러에 팔려가고 있습니다.” 박연미가 강연을 다니다보면 이런 질문을 받는다고 한다. “어떻게 하면 북한 주민들을 도울 수 있나요?” 여러 가지 많은 방법이 있지만 그녀는 특히 세 가지를 요청한다. 첫째, 여러분이 자신을 돌보듯이 북한에서의 인권유린에 관심을 가져주세요. 둘째, 자유를 향해 탈출을 시도하는 탈북자들을 돕고 지원해주셔요. 셋째, 중국 당국이 탈북자 송환을 멈추도록 청원을 넣어주세요.

 

5. 박연미. 나이는 어리지만 참 지혜롭고 용감한 여성이다. 어린나이에서부터 겪지 않아야 할 여러 고통을 견뎌내며 지금 당당히 두발로 땅을 디디고 하늘을 쳐다보고 있다. “내가 가장 감사하게 생각하는 두 가지가 있습니다. 북한에서 태어난 것과, 북한을 탈출한 것입니다.” 그리고 이 책을 쓰기까지 많은 고뇌와 어려움이 있었지만, 특히 존 디디온이라는 작가가 한 말을 마음에 담고 그 고통의 흔적과 상처를 드러낼 수 있었다고 한다. “우리는 살기 위해 이야기를 한다.” 우리는 북한 동포 그들을 살려주기 위해 이 책을 읽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탈북자를 외국인으로 대하는 마음을 지워야한다. 그들이 이곳에서 정착하기까지 그야말로 목숨을 걸고 넘어온 것이라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그들이 차라리 다시 북한으로 돌아가고 싶다는 마음은 갖지 않도록 보듬어 안아야 할 것이다.



 

이 북리뷰는 칼럼니스트 쎄인트의 책 이야기 님이 제공해주셨습니다.

쎄인트의 책 이야기를 더 보고 싶다면: (클릭)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19

잠깐만 회사 좀 관두고 올게

KReporter3 | 2022.12.02 | 추천 0 | 조회 11
KReporter3 2022.12.02 0 11
118

나는 세계일주로 유머를 배웠다

KReporter3 | 2022.12.02 | 추천 0 | 조회 10
KReporter3 2022.12.02 0 10
117

통제 불능 - 인간과 기계의 미래 생태계

KReporter3 | 2022.12.02 | 추천 0 | 조회 9
KReporter3 2022.12.02 0 9
116

희망의 예언자 오스카 로메로

KReporter3 | 2022.12.02 | 추천 0 | 조회 10
KReporter3 2022.12.02 0 10
115

나무 탐독 - 나무 박사가 사랑한 우리 나무 이야기

KReporter3 | 2022.12.01 | 추천 0 | 조회 11
KReporter3 2022.12.01 0 11
114

박철범의 방학 공부법

KReporter3 | 2022.12.01 | 추천 0 | 조회 8
KReporter3 2022.12.01 0 8
113

마흔, 논어를 읽어야 할 시간 2 - 논어 속 네 글자의 힘

KReporter3 | 2022.12.01 | 추천 0 | 조회 4
KReporter3 2022.12.01 0 4
112

중화경제의 리더들 - 팍스 시니카와 화교 네트워크

KReporter3 | 2022.12.01 | 추천 0 | 조회 11
KReporter3 2022.12.01 0 11
111

내가 행복한 곳으로 가라

KReporter3 | 2022.11.28 | 추천 0 | 조회 13
KReporter3 2022.11.28 0 13
110

호모 비아토르의 독서노트

KReporter3 | 2022.11.28 | 추천 0 | 조회 10
KReporter3 2022.11.28 0 10
109

맥베스

KReporter3 | 2022.11.28 | 추천 0 | 조회 10
KReporter3 2022.11.28 0 10
108

고백 그리고 고발 - 대한민국의 사법현실을 모두 고발하다!

KReporter3 | 2022.11.28 | 추천 0 | 조회 12
KReporter3 2022.11.28 0 12
107

나는 유독 그 사람이 힘들다

KReporter3 | 2022.11.28 | 추천 0 | 조회 16
KReporter3 2022.11.28 0 16
106

심플을 생각한다

KReporter3 | 2022.11.28 | 추천 0 | 조회 10
KReporter3 2022.11.28 0 10
105

나를, 의심한다

KReporter3 | 2022.11.28 | 추천 0 | 조회 11
KReporter3 2022.11.28 0 11
104

리더가 리더에게 - 대한민국 대표 CEO들에게 던지는 무례한 질문

KReporter3 | 2022.11.28 | 추천 0 | 조회 8
KReporter3 2022.11.28 0 8
103

내가 본 것을 당신이 알게 됐으면

KReporter3 | 2022.11.23 | 추천 0 | 조회 17
KReporter3 2022.11.23 0 17
102

내가 일하는 이유 - 얼떨결에 서른 두리번거리다 마흔 내 인생을 찾는 뜨거운 질문

KReporter3 | 2022.11.23 | 추천 0 | 조회 13
KReporter3 2022.11.23 0 13
101

트렌드 에듀 2016 - 2016 대한민국 교육계를 뒤흔들 13가지 트렌드

KReporter3 | 2022.11.23 | 추천 0 | 조회 15
KReporter3 2022.11.23 0 15
100

사피엔스 - 유인원에서 사이보그까지, 인간 역사의 대담하고 위대한 질문

KReporter3 | 2022.11.23 | 추천 0 | 조회 13
KReporter3 2022.11.23 0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