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리뷰

꼬부랑 할머니는 어디 갔을까?

작성자
KReporter3
작성일
2022-11-17 19:58
조회
19

 

1. “옛날에 꼬부랑 할머니가 꼬부랑 지팡이를 짚고 꼬부랑꼬부랑 길을 나섰대. 꼬부랑 열두 고개 꼬불꼬불 산길을 꼬부랑꼬부랑 넘는데, 얼마나 힘든지 몰라. 꼬부랑 열두 고개를 어찌어찌 다 넘으니, 꼬부라진 오두막이 보이지 뭐야.” 요즘 아이들에게 꼬부랑 할머니의 이미지가 잘 그려질지 모르겠다. 요즘은 어르신들이 더 꼿꼿한 자세를 취하며 살아가시는 분들이 많기 때문이다. 그러나 대도시를 벗어나면 아직도 꼬부랑 할머니들이 종종 눈에 띄긴 한다. 꼬부랑 할아버지보다 꼬부랑 할머니가 눈에 더 자주 들어오는 것은, 아마도 할머님들이 밭일을 많이 해서 그럴 것이다.

 

2. 꼬부랑 할머니는 꼬부라진 오두막집 툇마루에 엉덩이를 걸치고 앉았다. 아무도 집에 없는 것 같다. 조금만 쉬었다 가자 생각하고 있었는데, 벌써 해가 저문다. 배가 고프다. 부엌으로 들어가 봤더니 거미줄만 쳐있다. 어쩔 수 없이 굶고 잤다. 그리고 날이 밝자마자 아마도 오랫동안 사람의 온기가 끊긴 듯한 오두막집을 사람 사는 집으로 만드는데 팔을 걷어붙였다.

 

3. “오늘부터 이 집은 내 거여. 주인이 와도 배 내밀고 안 비킬란다. 누가 집 비우고 어디 가랬나? 예는 인자 내 집이여. 방구들도 데우고, 뜨신 물부터 좀 마시자고.” 그러나 웬걸, 이른 아침부터 손님이 찾아온다. 가래떡, 소고기, 사과, 배, 도깨비가 들고 온 달걀, 김치뚝이가 가져온 김치, 감나무골 배 선비가 지고 온 쌀, 개똥이가 가져온 단감 한 바구니, 다람쥐가 가져온 모아 온 알밤, 칡을 잔뜩 캐 온 오소리 등등 하도 찾아오니까, 꼬부랑 할머니는 참말로 짜증이 났다.

 

4. 그런데, 희한한 일은 그 누구도 ‘어! 그 꼬부랑 할머니가 아니네?’하면서 의문을 품지 않았다는 것이다. 잠시나마 고개를 갸우뚱 한 손님도 없진 않았으나, 대부분 바로 어제 보고 오늘 만난 듯 그렇게 살갑게들 대하는 것이다. 두 꼬부랑 할머니의 성품은 사뭇 다르다. 이 오두막집의 원조 꼬부랑 할머니는 베풂의 천사였던 듯하다. 베푼 만큼 돌아온다는 말을 생각나게 해주는 인물이다. 그러나 얼떨결에 그 자리를 차고앉은 꼬부랑 할매는 베풂이 익숙하지 않다. “이노무 할망구 대체 뭔 짓을 하고 살았기에 이렇게 손님들이 찾아오누. 아직 떡국을 얼마 먹지도 못한걸.” 아무리 음식이 많아도 내 입에 안 들어오면 아무 소용없는 것. 떡국이라도 한 그릇 배불리 먹고 나서 어찌 좀 움직여볼까 하는데, 연신 들이닥치는 손님(바리바리 싸들고 오는)들 때문에 가만히 앉아있질 못하다보니, 무심결에 툭 튀어나온 말이다. 이 할매의 성품이 그대로 보여지는 대목이다.

 

5. 할매는 공연히 오금이 저린다. “지금이라도 도망을 쳐야 하나, 말아야 하나, 손님 중에 하나라도 가짜 꼬부랑 할머니라고 알아채면 어째! 박박 우겨도 다 알아채면 어째! 그런데 가면 또 어디로 가누. 꼬부랑꼬부랑 도망쳐서 어디로 가누. 무엇보다, 무엇보다, 저 맛난 떡국은 어쩌고?”

 

6. 할매의 정체가 밝혀졌다. 그리고 손님들이 감춰둔 마음들도 보여 진다. 할매는 뒤늦게나마 철이 든다. “....내가 그 할망구처럼, 예서 살면 어쩔까? 진짜 꼬부랑 할망구처럼, 그리 곱게 살아보면, 어쩔까? (......) 그런데 이노무 꼬부랑 할망구는 대체 어디 간 게야?”

 

7. 유머러스하고 따뜻한 동화 그림책이다. 아이들에게 고운 꿈을 만들어주는 이야기다. 이어지는 두 편의 이야기는 각기 따로 인 듯 이어지는 스토리다. ‘나랑 같이 살 사람 여기 붙어라’, ‘신통방통 인절미 대작전’ 두 작품도 아이들이 재미있어 하겠다. 이 책은 제4회 정채봉 문학상 대상 수상작이다. 문학상 심사위원을 맡았던 이상배는 이 책(작품)을 이렇게 평했다. “《꼬부랑 할머니는 어디 갔을까?》를 읽으면, 우리 사람 사는 세상에서 서로 간에 어떻게 미덕을 나누고 지켜야 되는지를 알 수 있을 거예요. 그것도 아주 색다른 방식의 이야기에 푹 빠져서 풋풋한 인정과 나눔이 무엇인지를 생생한 감동으로 만날 수 있습니다.” 책 말미엔 ‘알고 보면 더 재미있다’라는 글이 실려 있다. 이야기 속에 등장하는 옛 이야기 속 주인공들을 좀 더 친숙하게 소개해주고 있다. 부모와 아이들이 함께 읽어 볼만한 이야기책이다.



 

이 북리뷰는 칼럼니스트 쎄인트의 책 이야기 님이 제공해주셨습니다.

쎄인트의 책 이야기를 더 보고 싶다면: (클릭)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19

잠깐만 회사 좀 관두고 올게

KReporter3 | 2022.12.02 | 추천 0 | 조회 11
KReporter3 2022.12.02 0 11
118

나는 세계일주로 유머를 배웠다

KReporter3 | 2022.12.02 | 추천 0 | 조회 10
KReporter3 2022.12.02 0 10
117

통제 불능 - 인간과 기계의 미래 생태계

KReporter3 | 2022.12.02 | 추천 0 | 조회 9
KReporter3 2022.12.02 0 9
116

희망의 예언자 오스카 로메로

KReporter3 | 2022.12.02 | 추천 0 | 조회 10
KReporter3 2022.12.02 0 10
115

나무 탐독 - 나무 박사가 사랑한 우리 나무 이야기

KReporter3 | 2022.12.01 | 추천 0 | 조회 11
KReporter3 2022.12.01 0 11
114

박철범의 방학 공부법

KReporter3 | 2022.12.01 | 추천 0 | 조회 8
KReporter3 2022.12.01 0 8
113

마흔, 논어를 읽어야 할 시간 2 - 논어 속 네 글자의 힘

KReporter3 | 2022.12.01 | 추천 0 | 조회 4
KReporter3 2022.12.01 0 4
112

중화경제의 리더들 - 팍스 시니카와 화교 네트워크

KReporter3 | 2022.12.01 | 추천 0 | 조회 11
KReporter3 2022.12.01 0 11
111

내가 행복한 곳으로 가라

KReporter3 | 2022.11.28 | 추천 0 | 조회 13
KReporter3 2022.11.28 0 13
110

호모 비아토르의 독서노트

KReporter3 | 2022.11.28 | 추천 0 | 조회 10
KReporter3 2022.11.28 0 10
109

맥베스

KReporter3 | 2022.11.28 | 추천 0 | 조회 10
KReporter3 2022.11.28 0 10
108

고백 그리고 고발 - 대한민국의 사법현실을 모두 고발하다!

KReporter3 | 2022.11.28 | 추천 0 | 조회 12
KReporter3 2022.11.28 0 12
107

나는 유독 그 사람이 힘들다

KReporter3 | 2022.11.28 | 추천 0 | 조회 16
KReporter3 2022.11.28 0 16
106

심플을 생각한다

KReporter3 | 2022.11.28 | 추천 0 | 조회 10
KReporter3 2022.11.28 0 10
105

나를, 의심한다

KReporter3 | 2022.11.28 | 추천 0 | 조회 11
KReporter3 2022.11.28 0 11
104

리더가 리더에게 - 대한민국 대표 CEO들에게 던지는 무례한 질문

KReporter3 | 2022.11.28 | 추천 0 | 조회 8
KReporter3 2022.11.28 0 8
103

내가 본 것을 당신이 알게 됐으면

KReporter3 | 2022.11.23 | 추천 0 | 조회 16
KReporter3 2022.11.23 0 16
102

내가 일하는 이유 - 얼떨결에 서른 두리번거리다 마흔 내 인생을 찾는 뜨거운 질문

KReporter3 | 2022.11.23 | 추천 0 | 조회 13
KReporter3 2022.11.23 0 13
101

트렌드 에듀 2016 - 2016 대한민국 교육계를 뒤흔들 13가지 트렌드

KReporter3 | 2022.11.23 | 추천 0 | 조회 14
KReporter3 2022.11.23 0 14
100

사피엔스 - 유인원에서 사이보그까지, 인간 역사의 대담하고 위대한 질문

KReporter3 | 2022.11.23 | 추천 0 | 조회 12
KReporter3 2022.11.23 0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