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정아 부동산
이민 부동산 - Best Choice Realty
Golden Spoon
Shop our Black Friday Sale for the best deals of the year!

추천 여행지

데쓰밸리 - Death Valley National Park

여행기
작성자
KReporter3
작성일
2022-11-19 00:31
조회
217

미국 로드트립 (9화)

환상적이라고도 하는 캘리포니아 날씨지만 겨울이 오면 비가 오고 아침저녁으로는 산간지방이 아니더라도 꽤 쌀쌀함을 느낍니다. 씨에라네바다에 걸친 지역을 제외하곤 눈도 얼음도 구경하긴 어렵지만 새벽녘의 50도(섭씨10도)전후 날씨에는 자켓을 걸치게 되더라구요.

11월도 중순이 다 되가는 요즘엔 이제 겨울의 시작임에도 몸을 웅크리게 하는 아침 날씨입니다. 비도 오고 바람도 강해지는 걸 보니 올겨울은 꽤 추우려나 봅니다.

오히려  겨울이 제철인 국립공원이 있습니다. 데쓰밸리 국립공원입니다. 여름엔 너무 더워 오히려 가기가 힘들고 겨울엔  따뜻하기에 제 계절이라 할까요?

작년 7월 라스베가스에서 돌아오는 길에 살짝 들려본 데쓰밸리 국립공원의 온도는 113도. 섭씨로는 44도였습니다. 오전 11시에 이 정도니 한참 뜨거울 오후에는 어떨까요? 여러번 갔었던 곳이라 날씨만 확인하고 부랴부랴 도망 나왔던 기억이 납니다.

데쓰밸리 국립공원은 여름에는 정말 추천하지 않고 겨울(10월 이후) 또는 봄에 가보실 거를 추천하는데 겨울에는 가끔 내리는 폭우가 플래쉬플러딩(급물살)을 만들기에 주의하셔야 합니다. 이때 만들어지는 급물살에는 차들도 그냥 휩쓸려 내려가기에 아주 위험합니다.

그런 비오는 겨울이 지나면 봄의 사막에서는 오히려 들꽃이 피기도 합니다. 신기하게도 비가 오면 땅속 깊이 묻혀있던 씨들이 발아를 해 꽃을 피운다네요. 신기하기도 하지만 정말 아름답기 그지 없습니다. 몇년전인가 데쓰밸리에 봄들꽃이 펼쳐지자 세계의 사진가들이 모두 모였던 적이 있었습니다. 장관이었습니다.

데쓰밸리는 밤에 반이 있다고 들 얘기하죠. 관광버스 타고 보는 데쓰밸리와 그곳에 머물며 돌아보는 데쓰밸리는 많이 다릅니다. 밤 하늘을 가득채우는 별 이외에도 새벽녘 샌드둔에서 바라 보는 일출과 발가락 사이로 흘러내리는 차가운 사막의 아침모래. 해질녁 붉게 물들어가는 캐년의 벽들이 만들어가는 황금빛 세상등등...

ROLqQ5yd3HIJ0JuaEmmuNeM3nXo



sc_bwTVDvXVG6gPjTq3B9YA5YAc



8zZMJVau4F-1xZKxXt6t2FPEnVk



X52_UphY2Nx8xsGDplE_7uPVwqY



PPbeCpThVTGrR7qrg7h1qtUgP24




-z331Ge207mNSp2aWimQvSTSMnA





U0oqAnWJs7ThxFVfakbXvu7t2Iw





RkSUBoeaB3p_B3xO4eLl_0u2X0o





9Cp1iOHpyrmujd_4nfXW8dq0Kic





pK8CSe6qtLdQjBTPCb2_0R7JXUI





enx4gvNaf6NyUkHawC1W0x_obuI





sCReiBDWkWdioZ97bbS3MU2o2kE





9RvIE4YMVYxEC-QvrT4yHy0VJMw



 북미에서 가장 해발고도가 낮은, 아니 바다표면 보다 낮은 2백만 에이커의 거대한 사막지형 국립공원 데쓰밸리야 말로 죽기전에 한번 가봐야 할 곳이 아닐까?



L_o1AuHmla0hO5fMO1Ya5dyaaI8



BXBIYC0noCbjzwhNIbY5qeNAAtU


올해 2월에 들렸을 때 본 밤하늘은 여기가 왜 문명사회에서 뚝 떨어진 외딴 곳인지를 보여줍니다.




PqsL04iSfXd9cf8pyREHm_g3Yrs




Mo-p2v4HGkh5D65BiJAzt5yOToc







 

이 글은 브런치 작가 뛰뛰빵빵 님이 제공해주셨습니다.

뛰뛰빵빵 님의 여행기를 더 읽고 싶다면: (클릭)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252

포틀랜드 주말여행

KReporter3 | 2022.11.23 | 추천 1 | 조회 256
KReporter3 2022.11.23 1 256
251

난 차박이 좋다

KReporter3 | 2022.11.22 | 추천 0 | 조회 249
KReporter3 2022.11.22 0 249
250

데쓰밸리 - Death Valley National Park

KReporter3 | 2022.11.19 | 추천 0 | 조회 217
KReporter3 2022.11.19 0 217
249

오레곤 101 - 먹거리가 넘쳐나던 여름바다

KReporter3 | 2022.11.17 | 추천 0 | 조회 353
KReporter3 2022.11.17 0 353
248

돌이 된 나무들 - 225 밀리언이면 2억 2천 5백만인가요?

KReporter3 | 2022.11.17 | 추천 1 | 조회 195
KReporter3 2022.11.17 1 195
247

그레이트솔트레잌 - 물고기없는 바다같은 짠물 호수

KReporter3 | 2022.11.15 | 추천 0 | 조회 238
KReporter3 2022.11.15 0 238
246

그레이트 샌드듄 국립공원 - 쏟아지는 밤 하늘의 별들을 즐기세요

KReporter3 | 2022.11.14 | 추천 1 | 조회 233
KReporter3 2022.11.14 1 233
245

여기 지구 맞아요?

KReporter3 | 2022.11.11 | 추천 1 | 조회 265
KReporter3 2022.11.11 1 265
244

폰카로 은하수를 담을 수 있을까?

KReporter3 | 2022.11.10 | 추천 0 | 조회 135
KReporter3 2022.11.10 0 135
243

시애틀에 대전 공원이 있네요?

KReporter3 | 2022.11.09 | 추천 1 | 조회 286
KReporter3 2022.11.09 1 286
242

고속도로 번호의 의미 - 알면 편한 "I"로 시작하는 고속도로 번호에 숨은 뜻.

KReporter3 | 2022.11.07 | 추천 1 | 조회 296
KReporter3 2022.11.07 1 296
241

BLM캠핑 (2)

KReporter3 | 2022.11.04 | 추천 1 | 조회 419
KReporter3 2022.11.04 1 419
240

월마트 차박 - 월마트에서 하룻밤 보내기

KReporter3 | 2022.11.03 | 추천 0 | 조회 679
KReporter3 2022.11.03 0 679
239

샌프란시스코 반나절 알찬 코스

KReporter3 | 2022.10.31 | 추천 0 | 조회 200
KReporter3 2022.10.31 0 200
238

누가 시애틀은 우울한 도시라고 했어? 매력 넘치는 시애틀 여행. 미국 여행 브이로그. 시애틀 맛집. 시애틀 호텔 추천

KReporter2 | 2022.10.13 | 추천 1 | 조회 405
KReporter2 2022.10.13 1 405
237

시애틀과 그 주변에서 할 수 있는 놀라운 일 10가지

KReporter2 | 2022.10.11 | 추천 2 | 조회 367
KReporter2 2022.10.11 2 367
236

시애틀에서의 마지막 하루 - Travel to Seattle #3. 스페이스 니들과 아트 뮤지엄

KReporter3 | 2022.10.05 | 추천 0 | 조회 132
KReporter3 2022.10.05 0 132
235

푸른 하늘 들꽃이 그리운 날 - Travel to Seattle #2. 마운트 레이니어 국립공원

KReporter3 | 2022.10.05 | 추천 0 | 조회 118
KReporter3 2022.10.05 0 118
234

시애틀의 하얀 달빛 아래를 걸으며 - Travel to Seattle #1. 시애틀의 낮과 밤

KReporter3 | 2022.10.03 | 추천 0 | 조회 176
KReporter3 2022.10.03 0 176
233

첫 미국 기차여행 (1)

KReporter3 | 2022.09.21 | 추천 1 | 조회 566
KReporter3 2022.09.21 1 5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