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정아 부동산
Golden Spoon
이민 부동산 - Best Choice Realty
Shop our Black Friday Sale for the best deals of the year!

추천 여행지

캐나다에서 시애틀을 가다

워싱턴주
워싱턴주
작성자
KReporter3
작성일
2022-09-12 17:15
조회
348

다시는 평범한 일상의 시간이 오지 않을 것만 같았던 팬더믹이라는 크나큰 충격의 시간을 보내왔다. 팬더믹 이후 굳게 닫혀있던 저마다의 국경선이 열리고 지구촌 모두는 값진 왕래의 자유를 다시 얻어냈다.


 


t0X0MMuXRWXQqqNhzPGoVVMrkwg


Kp4rB9921t1XsTbQqpLrGgG-j1Q


미국 국경선 보도


 


미국 국경선이 열리면서 가벼운 미국 여행을 생각해 왔다. 캐나다 밴쿠버에서 가장 가까운 거리에 위치하고 있는 도시가 미국의 시애틀이다. 여행지를 시애틀로 계획하고, 추석 연휴를 이용하여 한국에서 귀국한 큰아들과 아내가 함께 동행을 했다. 집을 나선 지 이십여분, 캐나다와 미국의 경계선인 보더(Border)에 도착했다. 휴가가 끝나고 평일이라는 환경 때문인지 미국으로 통하는 입국심사대는 기다림 없이 빠르게 진행되었다.


 


BqoeesFpPjiqugYCHgYFjHwAVKM


호텔


 


간단한 입국심사를 마치고 미국 국경선을 통과했다. 캐나다와 미국이 비슷한 주변 환경의 탓 때문일까, 미국이 아닌 캐나다 내의 새로운 도시에 와 있는 느낌이다. 시애틀 도심 방향으로 한 시간 반 가량 차로 이동하다 보면 아웃렛을 만날 수 있다. 팬더믹 이전에는 비교적 가격이 저렴하다는 이유로 인근 지역에 사는 캐나다인들이 많이 애용하던 아웃렛이다. 아웃렛 맞은편에는 호텔이 하나 있다. 쇼핑을 뒤로 미루고 우선 점심 식사 해결을 위해 호텔로 향했다. 호텔 1층에는 대형 카지노와 뷔페식당이 있다. 호텔을 들어서는 순간 팬더믹 이후 상황이라 뷔페식당이 현존하고 있는지에 대한 의문이 제일 먼저 살펴보아야 할 관심사였다. 생각은 빗나가지 않았다. 경영난으로 뷔페식당이 문을 닫은 지 오랜 시간이 지났다고 호텔 직원이 귀띔을 해준다. 호텔에서 계획했던 점심식사가 착오가 생겨 행선지를 변경해야 했다. 한 시간 이내 반경에 있는 거리가 적당하다는 생각을 했다. 시애틀 다운타운이 이상적인 시간대에 위치하고 있었다. 그곳에 가면 바닷 요리로 유명한 맛집과 스타벅스 1호점이 있다.


 


아들은 잠시 자리를 떴다. 이전 출장지에서 쓰고 남은 미국 달러가 있어 게임 한번 하고 돌아오겠다고 한다. 자리를 뜬 지 채 오분도 안되어 다시 돌아왔다. 본전을 제외한 오십 불을 손에 쥐고 휴게실로 돌아왔다.


 


차량의 흐름을 방해받지 않고 여유롭게 다운타운에 도착했다. 평일임에도 관광객으로 거리는 붐벼 났다. 우선 주차할만한 곳이 여유롭지 않았다. 도로이면 주차장에는 주차 여유 공간이 전혀 없었다. 부득이 주변 사설 주차장으로 주차를 선택했다. 차를 주차하고 주차요금을 정산 과정에서 순간 눈을 의심했다. 1시간에 15불이라는 경험해 보지 못한 터무니없는 주차요금을 요구했다. 주차를 포기하고 다시 도로로 나왔다. 도로이면 주차장에 차량 한 대가 빠져나가고 있었다. 주차요금은 시간당 2불이라고 명시되어 있다. 이전의 주차요금에 비하면 상식선에서 이해 가능한 경이로운 가격이다.


 


ScRQ9YzbijWXxxp_ckFzhLqBTEU


592_gth_VaZusu7J0JjlTL2vQDA


시푸드 크랩팟 ( Crab Pot)


 


시애틀 여행에 빼먹을 수 없는 대표적인 맛집인 시푸드 크랩팟 ( Crab Pot)에 걸어서 도착했다. 항상 줄을 길게 서서 기다려야만 먹을 수 있는 유명 맛집인데 오늘은 기다림 없이 식당 안으로 들어갈 수가 있었다.


 


바다의 향연 (Sea Feast)이라는 메뉴가 이 집의 시그니쳐 메뉴다.  dungenese, king crab이 모두 나오는 알라스칸 시 피스트라는 메뉴가 있다. 1인분에 67불 서민이 먹기에는 사실 부담스러운 가격이긴 하다. 가격을 떠나  모처럼 여행의 기분을 맞추기 위해 아들은 한턱을 쏟겠다고 인원수에 맞추어 3인분을 주문했다. 일단 비주얼부터가 먹음직스럽다. 커다란 그릇에 각종 해산물과 옥수수, 소시지, 감자 등이 가득 담긴 그릇을 테이블에 쏟아 낸다.


 


오래전에 시애틀을 방문했을 때도 이곳에서 같은 음식을 주문해서 먹었던 기억이 있다. 그때 먹던 맛은 사실 기억해 내지 못했다. 많은 사람들이 오랜 시간 줄을 섰다가 먹을 정도로 유명한 맛집이 맞기는 하지만, 이번에는 먹는 음식의 맛이 특별하다는 느낌을 받지 못했다. 다만, 다른 식당과는 달리 먹는 방식이 독특한 이유에서 손님의 호기심을 집중시켰는지도 모른다.


 


CzprzzbDveC7LweBxsQrcHGv0l4


lE6zL_TjhoNqLYVh3MiBlbSsOtg


시애틀 워터프론트(Seattle Waterfront )


 


식사를 끝내고 같은 건물 내에 있는 워터프런트(Seattle Waterfront)로 자리를 옮겼다. 바닷바람이 초가을 내음을 물씬 풍겨온다. 그곳에 바다는 넓은 가슴과 편안한 호흡을 내어 주기에 충분했다. 이러한 느낌 때문일까, 사람들은 늘 바닷가를 찾고 동경해 왔는지 모른다. 아마도 일상에서 지친 심신을 위로하고 쉬어가는 방법을 바닷가에서 많은 사람들이 배워가는지도 모른다.


 


qM8ndXZnfcEgS5tifhq5p0BrC8UPublic  Market  파이크 플레이스(Pike Place),파머스마켓(Farmers Market)


 


워터 프론 항구 지역에서 멀지 않은 곳에 한 번쯤 눈여겨 볼만한 112년 전통을 자랑하는 파이크 플레이스 마켓(Pike Place), 파머스마켓(Farmers Market)이 있다. 장인들이 직접 만든 수공예품을 파는 상점이 있고 생선가게, 수제치즈, 꽃 가게 등 크고 작은 200여 개의 가게들이 줄지어 있다. 특히 꽃을 파는 가게가 비교적 눈에 많이 띄었다. 피시 마켓 (Fish Market) 생선가게에서는 생선을 이용한 퍼포먼스로 관광객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Maket 바로 옆 건물과 건물 벽 사이에는 껌 벽이 형성되어 있다. 껌 벽은 1990년대 초부터 인근 market Theater 매표구에서 줄 서서 기다리던 관람객들이 씹던 껌을 벽에 붙이기 시작하면서 유래되었다고 한다. 처음에는 동전을 벽에 붙이기 위해 껌을 사용했으나 나중에는 동전을 제외한 껌만 벽에 붙이기 시작했다고 한다. 껌 벽 입구를 들어서면 껌 냄새는 물론 벽에 붙어 있는 껌의 색깔도 다양하다. 처음에는 건물주인이 벽에 붙은 껌을 제거하기 위해 부단한 노력을 강행했지만, 관광객들이 계속 껌을 붙이는 행동에 결국 감당해 낼 수가 없어 결국 포기상태로 방치했다고 한다. 골칫거리로 대두되었던 껌 벽은 지금에 와서는 많은 관광객이 찾는 명물의 관광 명소가 되었다.


 


98ectTb6yD79C4cQxAz4OI3Rock


uGqoILTijoyMao9y-hCCkXrRWDg


스타벅스 1호점


 


Maket 건너편 쪽으로 걷다 보면 오래된 건물에 스타벅스가 있다. 전 세계 커피 지도를 구축한 최초의 스타벅스 1호 점이다. 이미 50개국에 28000여 개의 매장이 진출해 있다고 한다. 가끔은 여러 스타벅스에서 커피를 마셔보지만 1호점은 다른 매장의 커피 맛과는 차별화된 또 다른 맛일지도 모른다는 특별한 의미가 먼저 생각 속에 다가왔다. 스타벅스 마니아들의 성지와도 같은 이곳, 많은 사람들이 커피맛을 보기 위해 길게 줄을 서서 주문을 기다리고 있다.


 


짧은 하루의 여정, 한정된 짧은 시간 내에 강행군이었다. 캐나다 국경선에 도착할 때쯤 붉은 노을이 감성을 젖시어 온다. 늘 여행은 일상을 벗어나 휴식의 시간을 가지고  재 충전을 기대해 왔다. 어딜 가든, 먹거리와 색다른 주변의 풍경은 호기심이었고, 호기심을 많이 느껴간 도시는 늘 기억이 뚜렷했다. 짧지만 긴 여운이 담긴 여행이라면 여행의 목적은 만족했다. 오늘의 여행이 또 그랬다.


 



 


이 여행기는 김종섭 작가님이 제공해주셨습니다. (brunch.co.kr/@majubayo)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253

포틀랜드, 묘한 이질감의 도시

KReporter3 | 2022.11.28 | 추천 0 | 조회 176
KReporter3 2022.11.28 0 176
252

포틀랜드 주말여행

KReporter3 | 2022.11.23 | 추천 1 | 조회 368
KReporter3 2022.11.23 1 368
251

난 차박이 좋다

KReporter3 | 2022.11.22 | 추천 0 | 조회 323
KReporter3 2022.11.22 0 323
250

데쓰밸리 - Death Valley National Park

KReporter3 | 2022.11.19 | 추천 0 | 조회 269
KReporter3 2022.11.19 0 269
249

오레곤 101 - 먹거리가 넘쳐나던 여름바다

KReporter3 | 2022.11.17 | 추천 0 | 조회 412
KReporter3 2022.11.17 0 412
248

돌이 된 나무들 - 225 밀리언이면 2억 2천 5백만인가요?

KReporter3 | 2022.11.17 | 추천 1 | 조회 220
KReporter3 2022.11.17 1 220
247

그레이트솔트레잌 - 물고기없는 바다같은 짠물 호수

KReporter3 | 2022.11.15 | 추천 0 | 조회 263
KReporter3 2022.11.15 0 263
246

그레이트 샌드듄 국립공원 - 쏟아지는 밤 하늘의 별들을 즐기세요

KReporter3 | 2022.11.14 | 추천 1 | 조회 255
KReporter3 2022.11.14 1 255
245

여기 지구 맞아요?

KReporter3 | 2022.11.11 | 추천 1 | 조회 286
KReporter3 2022.11.11 1 286
244

폰카로 은하수를 담을 수 있을까?

KReporter3 | 2022.11.10 | 추천 0 | 조회 147
KReporter3 2022.11.10 0 147
243

시애틀에 대전 공원이 있네요?

KReporter3 | 2022.11.09 | 추천 1 | 조회 306
KReporter3 2022.11.09 1 306
242

고속도로 번호의 의미 - 알면 편한 "I"로 시작하는 고속도로 번호에 숨은 뜻.

KReporter3 | 2022.11.07 | 추천 1 | 조회 310
KReporter3 2022.11.07 1 310
241

BLM캠핑 (2)

KReporter3 | 2022.11.04 | 추천 1 | 조회 439
KReporter3 2022.11.04 1 439
240

월마트 차박 - 월마트에서 하룻밤 보내기

KReporter3 | 2022.11.03 | 추천 0 | 조회 700
KReporter3 2022.11.03 0 700
239

샌프란시스코 반나절 알찬 코스

KReporter3 | 2022.10.31 | 추천 0 | 조회 212
KReporter3 2022.10.31 0 212
238

누가 시애틀은 우울한 도시라고 했어? 매력 넘치는 시애틀 여행. 미국 여행 브이로그. 시애틀 맛집. 시애틀 호텔 추천

KReporter2 | 2022.10.13 | 추천 1 | 조회 423
KReporter2 2022.10.13 1 423
237

시애틀과 그 주변에서 할 수 있는 놀라운 일 10가지

KReporter2 | 2022.10.11 | 추천 2 | 조회 393
KReporter2 2022.10.11 2 393
236

시애틀에서의 마지막 하루 - Travel to Seattle #3. 스페이스 니들과 아트 뮤지엄

KReporter3 | 2022.10.05 | 추천 0 | 조회 146
KReporter3 2022.10.05 0 146
235

푸른 하늘 들꽃이 그리운 날 - Travel to Seattle #2. 마운트 레이니어 국립공원

KReporter3 | 2022.10.05 | 추천 0 | 조회 129
KReporter3 2022.10.05 0 129
234

시애틀의 하얀 달빛 아래를 걸으며 - Travel to Seattle #1. 시애틀의 낮과 밤

KReporter3 | 2022.10.03 | 추천 0 | 조회 192
KReporter3 2022.10.03 0 1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