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풀라이프 인 시애틀

원더풀라이프 인 시애틀

소확행을 찾아서: 살며 사랑하며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찾아가는 이야기

Chapter. 10 안녕히 주무셨습니까?

작성자
LaVie
작성일
2023-01-10 10:37
조회
352

 

우리 나라에는 “잠이 보약이다”라는 말이 있습니다.

여러분은 얼마나 편안한 잠을 자고 계십니까?

 

성경에  여호와께서 사랑하시는 자에게 잠을 주시는 도다 <시편 127:2> 는 구절이 있습니다.

어느 성경학자는 이 말씀을 “단순히 수면이 가져다 주는 건강상의 온갖 혜택을 말하는 것이 아니다. 사람이 자는 동안에 여러가지 필요한 복을 받는다는 뜻일 수도 있고, 또 잠을 자는 경우와 같이 전혀 의식하지 못하는 동안에도 전혀 의식하지 못하는 방법으로 필요한 온갖 복을 받는 것을 말하는 것일 수도 있다.” 라고 해석했습니다.

 

잠은 신이 살아있는 인간에게 주신 가장 온전한 휴식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잘 먹고 잘 자고 잘 배설 하는 것이 건강을 지키는 근본임은 누구나 다 알고 있지요. 하지만 분주한 현대인들의 삶은 이러한 기본적인 것도 지키지 못하며 살고 있습니다.

필자는 건강 전문지 발행을 했던 시절 각 분야별 의사 선생님을 많이 만나게 되었고 생각했던것 보다 더 많은 사람들이  병을 앓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민 생활에서는 아픈것도 죄라고 하더군요.  아프면 일을 제대로 할 수 가 없고 대신 해 줄 사람도 없기 때문에 이런 말이 나온 것이 겠지요. 참으로 참담한 말입니다. 특히 한인1세대들의 생업이 대부분 자영업을 하고 있으니 하루도 맘 편히 쉴새 없이 일하고 열악한 보험혜택으로 건강검진을 받아보지도 못하고 살다가 은퇴할때쯤 되면 병을 발견하고 힘든 노후를 살아가는 사례들을 보았습니다.

 

처음 들어보는 희귀병 부터 각종 암으로 육신이 아픈 사람, 외로움과 상처들로 인해 마음이 아픈 사람, 그 마음의 상처가 너무 깊어 육신까지 아픈 사람, 인내할 수 있는 고통의 한계치를 넘은 사람들.  그 들이 내 가족 중에도, 내 이웃에도 있을 수 있겠지요.

그리고 코로나라는 아직도 끝나지 않은 팬데믹은 삶의 방식을 바꾸었고 이로인한 건강 염려뿐만 아니라 불확실한 미래를 바라보며 삶의 불안을 더 가중 시키고 많은 사람들의 인생을 여전히 힘들게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힘들고 어려운 상황일지라도 나에게 주어지 삶을 살아가기 위해서 최소한 할 수 있는 가장 쉽고 꼭 필요한 것이 있습니다. 바로 편안하고 깊은 잠을 통헤 몸이 회복될 수 있는 시간이 절실히 필요합니다.

그러나 이 조차도 힘겨운 사람들이 있다면 여호와께 기도를 해봅니다.

하룻밤의 숙면을 통해 세상을 향해 살아갈 수 있는 힘을 얻을 수 있도록, 세상 사람 모두가 오늘 밤만은 가장 편안하고 달콤한 잠을 잘 수 있길 간절한 마음으로 빌어봅니다.

 

사람이 겪을 있는 가장 감동스런 경험은 오랫동안 아프다가 건강해졌음을 느끼며 잠에서 깨어 나는 것이다. - 랍비 해롤드 쿠쉬너

 

 

 

  • 글쓴이 LaVie
  • 전 금성출판사 지점장
  • 전 중앙일보 국장
  • 전 원더풀헬스라이프 발행인
전체 2

  • 2023-01-10 13:13

    언제나 좋은 글 감사합니다. 특히 마지막 문장이 인상적이네요.


  • 2023-01-10 14:29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4

Chapter.13 뉴트로(New-tro)와 꼰대의 차이

LaVie | 2023.02.01 | 추천 5 | 조회 206
LaVie 2023.02.01 5 206
13

Chapter.12 말의 부재

LaVie | 2023.01.25 | 추천 4 | 조회 159
LaVie 2023.01.25 4 159
12

Chapter.11 워라밸을 아시나요?

LaVie | 2023.01.17 | 추천 4 | 조회 302
LaVie 2023.01.17 4 302
11

Chapter. 10 안녕히 주무셨습니까? (2)

LaVie | 2023.01.10 | 추천 6 | 조회 352
LaVie 2023.01.10 6 352
10

Chapter 9. 커피 한잔 하실래요? - 갓샷Godshot으로

LaVie | 2023.01.03 | 추천 4 | 조회 294
LaVie 2023.01.03 4 294
9

Chapter 8. 과이불개 – 개과천선

LaVie | 2022.12.27 | 추천 3 | 조회 239
LaVie 2022.12.27 3 239
8

Chapter 7 나 홀로 크리스마스

LaVie | 2022.12.20 | 추천 4 | 조회 347
LaVie 2022.12.20 4 347
7

Chapter 6 나의 화양연화 (3)

LaVie | 2022.12.13 | 추천 10 | 조회 344
LaVie 2022.12.13 10 344
6

Chapter 5 소리 질러! 임금님귀는 당나귀 귀~~~ (1)

LaVie | 2022.12.06 | 추천 5 | 조회 250
LaVie 2022.12.06 5 250
5

Chapter 4 저항적 감사 (1)

LaVie | 2022.11.29 | 추천 9 | 조회 268
LaVie 2022.11.29 9 268
4

Chapter 3. 겨울이 오기 전에 (2)

LaVie | 2022.11.22 | 추천 9 | 조회 387
LaVie 2022.11.22 9 387
3

Chapter 2. 착하게 산다는 것 (1)

LaVie | 2022.11.15 | 추천 12 | 조회 375
LaVie 2022.11.15 12 375
2

Chapter 1. 투 스텝으로 걷기 (1)

LaVie | 2022.11.08 | 추천 16 | 조회 338
LaVie 2022.11.08 16 338
1

프롤로그 – 인생은 영화처럼 (3)

laVie | 2022.11.02 | 추천 14 | 조회 516
laVie 2022.11.02 14 5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