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뉴스

이재명 현수막에 '사기꾼' 낙서한 40대

사회
작성자
KReporter3
작성일
2023-01-25 16:23
조회
16

법원 "정당한 의견 개진 넘어선 선전시설 훼손 행위"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 걸린 이재명 후보 현수막

제20대 대통령 선거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2022년 2월 15일 각 후보의 벽보, 현수막 등 공보물들이 당사와 거리에 설치됐다.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 건물에 걸린 이재명 대선후보의 공보물.  ※ 위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연관이 없습니다.



지난해 대통령선거 기간 이재명 당시 더불어민주당 후보 현수막에 '유전무죄', '사기꾼' 등의 문구를 적은 40대가 1심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문병찬 부장판사)는 후보자 현수막을 훼손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기소된 진모(44)씨에게 벌금 50만원을 선고했다.


진씨는 지난해 2월15일 서울 용산구 버스정류장 인근 길가에 걸린 현수막의 '유능한 경제 대통령'이라는 문구 앞에 유성 매직으로 '사기, 범죄에'라고 써넣었다. 여백에는 '유전무죄 조작 이죄명은 유죄', '사기꾼' 등 낙서를 했다.


진씨는 재판에서 "훼손이란 '헐어서 못 쓰게 하는 것'을 의미한다"며 "작은 글씨를 쓴 것을 현수막 훼손이라고 보기 어렵고, 문구를 기재한 행위는 유권자로서 의견 개진"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철거까지는 아니더라도 물리적이거나 다른 방법으로 선전시설 효용을 상실·감소시키는 행위는 모두 '훼손'에 해당한다"며 "'사기, '범죄' 등 비난 문구는 후보자의 정치적 공약이나 식견을 홍보하려는 현수막의 효용을 충분히 해친 것"이라고 판단했다.


또 "후보자가 공직 적격성을 갖추고 있는지는 국민의 자유로운 선거에 의해 판단돼야 한다"며 "특정 후보자의 공약이 자기 생각에 반한다며 현수막에 비난 문구를 기재해 훼손하는 것은 유권자의 정당한 의견 개진을 넘어서는 행위"라고 밝혔다.


재판부는 벽보, 현수막, 기타 선전 시설을 훼손하면 2년 이하 징역 또는 400만원 이하 벌금으로 처벌하도록 규정한 공직선거법 제240조 제1항 등에 위헌법률심판을 제청해달라는 진씨 신청도 받아들이지 않았다.


위헌법률심판제청은 적용된 법률이 헌법에 위배되는지 재판에 앞서 판단해야할 경우, 당사자 신청이나 법원 직권으로 헌법재판소에 심판을 요청하는 제도다. 법원이 제청을 결정하면 위헌심판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재판이 자동으로 중단된다.


재판부는 "과잉금지 원칙에 반해 평등권, 공정한 재판을 받을 권리, 알 권리 등을 침해하거나, 죄형법정주의 명확성 원칙 등에 위배된다고 볼 수 없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37

New 기네스 '역대 최고령 개' 기록 깬 30살 포르투갈 개

KReporter | 02:47 | 추천 0 | 조회 29
KReporter 02:47 0 29
136

"북한 연계 조직, 작년에 가상화폐 2조원 이상 훔쳐"

KReporter | 2023.02.02 | 추천 0 | 조회 6
KReporter 2023.02.02 0 6
135

'방송 촬영장서 마약 투약' 20대 집행유예…"끊겠다는 의지 참작"

KReporter | 2023.02.02 | 추천 0 | 조회 15
KReporter 2023.02.02 0 15
134

미국서 퍼지는 '좀비 마약' 펜타닐…"한국도 안전지대 아냐"

KReporter | 2023.02.02 | 추천 0 | 조회 12
KReporter 2023.02.02 0 12
133

온수 호스 빠진 채 장기 외출… 수도 요금 650만원

KReporter3 | 2023.02.01 | 추천 0 | 조회 15
KReporter3 2023.02.01 0 15
132

'정경심 모욕' 유튜버 벌금 200만원

KReporter3 | 2023.02.01 | 추천 0 | 조회 13
KReporter3 2023.02.01 0 13
131

29억 세금 체납 한의사

KReporter3 | 2023.02.01 | 추천 0 | 조회 15
KReporter3 2023.02.01 0 15
130

숨진 친구에게 음주운전 사고 뒤집어씌우려 했던 20대

KReporter3 | 2023.02.01 | 추천 0 | 조회 16
KReporter3 2023.02.01 0 16
129

이슬람 사원 건립을 반대! 사원 앞에서 돼지수육 잔치

KReporter3 | 2023.02.01 | 추천 0 | 조회 12
KReporter3 2023.02.01 0 12
128

한겨울에 2살 아들 혼자 집에 두고 죽게 한 24살 엄마

KReporter3 | 2023.02.01 | 추천 0 | 조회 15
KReporter3 2023.02.01 0 15
127

기름값 폭등, 방울토마토 한달 난방비 700만원

KReporter3 | 2023.02.01 | 추천 0 | 조회 9
KReporter3 2023.02.01 0 9
126

질병에 힘들어 하는 아내 죽인 뒤 자살 시도한 80대

KReporter3 | 2023.02.01 | 추천 0 | 조회 8
KReporter3 2023.02.01 0 8
125

인천지하철에 불붙인 신문지 던진 60대

KReporter3 | 2023.02.01 | 추천 0 | 조회 6
KReporter3 2023.02.01 0 6
124

'촬영장서 마약 투약' 20대

KReporter3 | 2023.02.01 | 추천 0 | 조회 11
KReporter3 2023.02.01 0 11
123

만취해 길에 누워있다 차에 치여 사망…출동 경찰은 구경만

KReporter | 2023.02.01 | 추천 0 | 조회 15
KReporter 2023.02.01 0 15
122

"우리는 총알받이였다"…탈주 러 용병이 전한 잔혹상

KReporter | 2023.02.01 | 추천 0 | 조회 12
KReporter 2023.02.01 0 12
121

빗자루로 때려 남편 숨지게 한 50대 국민참여재판서 징역 5년

KReporter | 2023.02.01 | 추천 0 | 조회 15
KReporter 2023.02.01 0 15
120

"딴 남자 사귀냐?" 이혼한 아내 폭행·감금

KReporter3 | 2023.01.29 | 추천 0 | 조회 32
KReporter3 2023.01.29 0 32
119

'욕구 거부→살해' = 사이코패스의 '살인 공식'

KReporter3 | 2023.01.29 | 추천 0 | 조회 31
KReporter3 2023.01.29 0 31
118

숙취 운전으로 노점상 할머니 숨지게 한 40대 징역 3년

KReporter3 | 2023.01.28 | 추천 0 | 조회 26
KReporter3 2023.01.28 0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