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뉴스

83세 시어머니에게 몽둥이를 휘두른 중국 며느리

세계
작성자
KReporter3
작성일
2023-01-24 22:39
조회
27

中 83세 노인의 '춘제 악몽'…"집 나가라" 며느리가 몽둥이질

아들도 땅바닥 주저앉은 노모 발길질…누리꾼들 '공분'


중국에서 춘제(春節·설) 전날 83세 시어머니에게 몽둥이를 휘두른 며느리와 이에 동조한 아들이 중국인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시어머니에게 몽둥이 휘두르는 며느리(왼쪽)와 발로 차는 아들

[웨이보 동영상 캡처]



25일 중국의 소셜미디어 웨이보에 올라온 '섣달 그믐날 83세 시어머니 몽둥이로 때린 며느리'라는 제목의 동영상에는 후난성 융저우시 농촌의 한 가정집 문 앞에서 젊은 여성이 노인을 향해 몽둥이를 휘두르고, 머리를 맞은 노인이 땅바닥에 주저앉는 장면이 담겼다.


자신을 피해 할머니의 손자라고 밝힌 영상 게시자는 "춘제 하루 전날 밤 폭죽을 터뜨리기 위해 내가 집을 비운 사이 일어난 상황"이라며 "가해자는 아버지의 세 번째 부인"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계모가 함께 살던 할머니에게 집에서 나가라고 요구, 집 밖으로 쫓겨난 할머니에게 계속 삿대질하며 욕을 하다 담장에 세워졌던 몽둥이를 들어 할머니를 때렸다"며 "의자에 앉아 있던 할머니가 머리를 맞고 땅바닥으로 넘어졌다"고 설명했다.




며느리에게 구타당한 80대 노인

[웨이보 동영상 캡처.]



아울러 "계모보다 10살이 많은 아버지는 발언권이 없어 계모가 하자는 대로 한다"며 " 계모의 폭행을 말리긴 했지만, 땅바닥에 주저앉아 있는 할머니를 구조하기는커녕 발로 찬 뒤 계모와 함께 자리를 떴다"고 전했다.


그는 "할머니는 머리에 피가 낭자했고, 10여 바늘을 꿰맨 뒤 입원했으나 건강이 회복되지 않고 있다"며 "계모와 타협할 마음이 전혀 없다"고 덧붙였다.


누리꾼들은 "온 가족이 모여 화목한 시간을 보내는 춘제가 노인에게는 악몽이 됐다. 육체적 아픔보다 자식에게 버림받은 마음의 상처가 더 클 것"이라거나 "노인을 공경하던 미덕이 사라진 지 오래"라고 개탄하며 아들 내외에 대한 엄중한 처벌을 요구했다.



연합뉴스 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18

New 숙취 운전으로 노점상 할머니 숨지게 한 40대 징역 3년

KReporter3 | 2023.01.28 | 추천 0 | 조회 13
KReporter3 2023.01.28 0 13
117

New "항공권 사고팔아 수익" 사기에 넘어가 13억 투자

KReporter3 | 2023.01.28 | 추천 0 | 조회 11
KReporter3 2023.01.28 0 11
116

New "굿 안 하면 죽은 남편 구천 떠돌아" 8년간 32억원 뜯어낸 동창

KReporter3 | 2023.01.28 | 추천 0 | 조회 15
KReporter3 2023.01.28 0 15
115

New 이재명 '대장동 의혹' 12시간반 검찰 조사, 혐의 전면 부인

KReporter3 | 2023.01.28 | 추천 0 | 조회 14
KReporter3 2023.01.28 0 14
114

New 짧은 치마 입었다고 채찍질 당한 여성들

KReporter3 | 2023.01.28 | 추천 0 | 조회 14
KReporter3 2023.01.28 0 14
113

영, 남성 강간범 성전환 후 여성 구치소 논란…결국 이송키로

KReporter | 2023.01.27 | 추천 0 | 조회 24
KReporter 2023.01.27 0 24
112

뇌병변 딸 살해하고 선처받은 엄마…검찰도 항소 포기

KReporter | 2023.01.27 | 추천 0 | 조회 17
KReporter 2023.01.27 0 17
111

'김치통 영아 시신' 유족, 시신 인수 안 해…관계기관 장례 치러

KReporter | 2023.01.26 | 추천 0 | 조회 24
KReporter 2023.01.26 0 24
110

JMS 정명석, 또 여신도 성폭행

KReporter3 | 2023.01.25 | 추천 0 | 조회 39
KReporter3 2023.01.25 0 39
109

성범죄자 학교 500m내 거주 제한 '제시카법' 도입

KReporter3 | 2023.01.25 | 추천 0 | 조회 13
KReporter3 2023.01.25 0 13
108

미성년자 강간도 모자라 조건만남 시킨 30대

KReporter3 | 2023.01.25 | 추천 0 | 조회 21
KReporter3 2023.01.25 0 21
107

주지 성추문 논란 해인사, 이번엔 '돈 걸린 윷놀이' 의혹

KReporter3 | 2023.01.25 | 추천 0 | 조회 20
KReporter3 2023.01.25 0 20
106

난방비 폭탄에 장애인 거주시설 화장실까지 폐쇄

KReporter3 | 2023.01.25 | 추천 0 | 조회 11
KReporter3 2023.01.25 0 11
105

한파에 온수 안나온다며 옥탑방 불낸 60대 체포

KReporter3 | 2023.01.25 | 추천 0 | 조회 20
KReporter3 2023.01.25 0 20
104

교회서 일본도 칼부림. 최소 1명 사망 · 4명 부상

KReporter3 | 2023.01.25 | 추천 0 | 조회 33
KReporter3 2023.01.25 0 33
103

이재명 현수막에 '사기꾼' 낙서한 40대

KReporter3 | 2023.01.25 | 추천 0 | 조회 14
KReporter3 2023.01.25 0 14
102

2천300년된 이집트 소년 미라에서 부적 49개 발견

KReporter3 | 2023.01.24 | 추천 0 | 조회 21
KReporter3 2023.01.24 0 21
101

83세 시어머니에게 몽둥이를 휘두른 중국 며느리

KReporter3 | 2023.01.24 | 추천 0 | 조회 27
KReporter3 2023.01.24 0 27
100

'착오송금 반환'으로 60억 주인 되찾아

KReporter3 | 2023.01.24 | 추천 0 | 조회 22
KReporter3 2023.01.24 0 22
99

경찰관 숨진 채 발견…총기로 극단적 선택

KReporter3 | 2023.01.24 | 추천 0 | 조회 25
KReporter3 2023.01.24 0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