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뉴스

벽돌 맞아 죽은 아들

사회
작성자
KReporter3
작성일
2023-01-18 23:29
조회
49

"벽돌 맞아 죽은 아들…건설 사주는 부산 북구청장" 유족 항의

발인일 구청 앞서 사과 요구 "구청장이 실소유…안전사고 방치"



항의하는 유족들



부산 중구의 한 건물 신축 공사장에서 벽돌 더미가 쏟아져 20대 노동자가 숨진 것과 관련해 유족이 오태원 부산 북구청장을 건설회사 실소유주로 지적하며 사과를 요구했다.


숨진 노동자 A씨의 부모는 19일 오전 북구청사 앞에서 "오태원 북구청장이 사고 건물의 건설회사 사장일 때 여러 차례 안전사고가 발생했지만 이를 방치했다"며 "북구청장으로 당선되면서 회사를 젊은 아들에게 물려줬는데, 이후 아들이 죽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토로했다.


이어 "회사의 실소유주는 여전히 오태원 북구청장"이라며 "이번 사고를 막지 못한 것에 대해 책임지고 사과해야 하는데 얼굴도 비치지 않는다"며 눈물을 흘렸다.



북구청 앞서 유족이 든 현수막



A씨 부모는 사고 당시 현장에 공사 관계자 등이 없었던 점에 대해서도 분통을 터뜨렸다.


유족은 "일요일에 출근하라며 A씨를 불러놓고 현장을 책임지는 관계자들은 정작 공사판에 없었다"며 "눈에 넣어도 안 아픈 자식이 느닷없이 죽었고, 특히 발인인 오늘은 아들의 생일이라 마음이 무너진다"고 통곡했다.


A씨 부모가 오 구청장을 만나기 위해 청사에 들어서려 하자 한때 구청 앞에서는 직원과 유족 간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다.


오 구청장은 유족이 도착하기 전 이미 청사를 떠났던 것으로 알려졌다.


오태원 구청장은 이에 대해 "현재 회사를 그만둔 상태이기 때문에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 건설회사는 각자 대표 회사"라며 "사고가 발생한 건물의 공사는 아들이 계약을 맺고 진행했으며, 저는 이 공사와 관련해 관여한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지난 15일 오전 8시 32분께 부산 중구 한 숙박시설 신축공사 현장에서 1.3t가량의 벽돌 더미가 15층 높이의 타워 크레인에서 떨어져 건설회사 하청업체 직원 A씨가 숨졌다.


부산 중부경찰서는 공사 관계자를 상대로 안전 수칙 준수 여부 등을 수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18

New 숙취 운전으로 노점상 할머니 숨지게 한 40대 징역 3년

KReporter3 | 2023.01.28 | 추천 0 | 조회 13
KReporter3 2023.01.28 0 13
117

New "항공권 사고팔아 수익" 사기에 넘어가 13억 투자

KReporter3 | 2023.01.28 | 추천 0 | 조회 12
KReporter3 2023.01.28 0 12
116

New "굿 안 하면 죽은 남편 구천 떠돌아" 8년간 32억원 뜯어낸 동창

KReporter3 | 2023.01.28 | 추천 0 | 조회 16
KReporter3 2023.01.28 0 16
115

New 이재명 '대장동 의혹' 12시간반 검찰 조사, 혐의 전면 부인

KReporter3 | 2023.01.28 | 추천 0 | 조회 14
KReporter3 2023.01.28 0 14
114

New 짧은 치마 입었다고 채찍질 당한 여성들

KReporter3 | 2023.01.28 | 추천 0 | 조회 15
KReporter3 2023.01.28 0 15
113

영, 남성 강간범 성전환 후 여성 구치소 논란…결국 이송키로

KReporter | 2023.01.27 | 추천 0 | 조회 24
KReporter 2023.01.27 0 24
112

뇌병변 딸 살해하고 선처받은 엄마…검찰도 항소 포기

KReporter | 2023.01.27 | 추천 0 | 조회 17
KReporter 2023.01.27 0 17
111

'김치통 영아 시신' 유족, 시신 인수 안 해…관계기관 장례 치러

KReporter | 2023.01.26 | 추천 0 | 조회 24
KReporter 2023.01.26 0 24
110

JMS 정명석, 또 여신도 성폭행

KReporter3 | 2023.01.25 | 추천 0 | 조회 39
KReporter3 2023.01.25 0 39
109

성범죄자 학교 500m내 거주 제한 '제시카법' 도입

KReporter3 | 2023.01.25 | 추천 0 | 조회 13
KReporter3 2023.01.25 0 13
108

미성년자 강간도 모자라 조건만남 시킨 30대

KReporter3 | 2023.01.25 | 추천 0 | 조회 21
KReporter3 2023.01.25 0 21
107

주지 성추문 논란 해인사, 이번엔 '돈 걸린 윷놀이' 의혹

KReporter3 | 2023.01.25 | 추천 0 | 조회 20
KReporter3 2023.01.25 0 20
106

난방비 폭탄에 장애인 거주시설 화장실까지 폐쇄

KReporter3 | 2023.01.25 | 추천 0 | 조회 11
KReporter3 2023.01.25 0 11
105

한파에 온수 안나온다며 옥탑방 불낸 60대 체포

KReporter3 | 2023.01.25 | 추천 0 | 조회 20
KReporter3 2023.01.25 0 20
104

교회서 일본도 칼부림. 최소 1명 사망 · 4명 부상

KReporter3 | 2023.01.25 | 추천 0 | 조회 33
KReporter3 2023.01.25 0 33
103

이재명 현수막에 '사기꾼' 낙서한 40대

KReporter3 | 2023.01.25 | 추천 0 | 조회 14
KReporter3 2023.01.25 0 14
102

2천300년된 이집트 소년 미라에서 부적 49개 발견

KReporter3 | 2023.01.24 | 추천 0 | 조회 21
KReporter3 2023.01.24 0 21
101

83세 시어머니에게 몽둥이를 휘두른 중국 며느리

KReporter3 | 2023.01.24 | 추천 0 | 조회 27
KReporter3 2023.01.24 0 27
100

'착오송금 반환'으로 60억 주인 되찾아

KReporter3 | 2023.01.24 | 추천 0 | 조회 22
KReporter3 2023.01.24 0 22
99

경찰관 숨진 채 발견…총기로 극단적 선택

KReporter3 | 2023.01.24 | 추천 0 | 조회 25
KReporter3 2023.01.24 0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