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스포츠 뉴스

지난주 컷 탈락 김주형, PGA 투어 대회 공동 6위…람, 시즌 2승

골프
작성자
KReporter3
작성일
2023-01-22 20:27
조회
26

김주형의 버디 세리머니.



김주형(21)이 컷 탈락의 부진을 씻어내고 올해 들어 두 번째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김주형은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킨타의 PGA 웨스트 스타디움 코스(파72)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총상금 800만달러) 최종 라운드에서 5언더파 67타를 몰아쳤다.


기대했던 역전 우승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김주형은 4라운드 합계 23언더파 265타로 공동 6위를 차지했다.


지난주 소니오픈에서 컷을 통과하지 못해 꺾이는 듯했던 상승세의 불씨를 되살린 김주형은 페덱스컵 순위도 2위로 끌어 올렸다.


김주형은 새해 첫 대회 센트리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공동 5위에 이어 올해 치른 3차례 대회에서 2번 톱10에 입상했다.


작년 슈라이너스 칠드런스 오픈 우승을 포함하면 2022-2023시즌 세 번째 톱10 진입이다.


공동선두 그룹에 5타 뒤진 공동 5위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김주형은 5번 홀까지 3타를 줄이며 공격적인 경기를 펼쳤지만 6번(파3), 7번 홀(파4) 연속 보기에 발목이 잡혀 선두 추격의 동력을 잃었다.


그러나 김주형은 8번 홀(파5), 11번 홀(파5)에 이어 16번(파5), 17번 홀(파3) 연속 버디로 순위를 확 끌어 올렸다.


김주형은 17번 홀 버디 퍼트를 집어넣고는 양손을 귀에 대며 갤러리의 환호를 유도하는 쇼맨십도 보였다.


임성재(25)는 3언더파 69타를 쳐 공동 18위(20언더파 268타)로 대회를 마쳤다.


2주 연속 우승에 도전한 김시우(28)는 이날 6타를 줄여 공동 22위(19언더파 269타)로 올라서며 체면을 세웠다.


안병훈(32)은 3언더파 69타를 적어내며 공동 41위(15언더파 273타)로 마무리했다.




우승을 확정 짓고 인사하는 람.



욘 람(스페인)은 4언더파 68타를 쳐 합계 27언더파 261타로 우승했다.


데이비스 톰프슨(미국)을 1타차로 제친 람은 센트리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에 이어 이달에만 우승 트로피 2개를 들어 올렸다.


그는 올해 두 번 출전해 두 번 모두 우승했다.


PGA 투어 통산 9승 고지에 오른 람은 페덱스컵 랭킹 1위와 상금랭킹 1위를 꿰찼다. 그는 지난 9일 270만달러에 이어 이번에 144만달러 등 2주 사이에 414만달러를 벌었다.


2018년에 이어 이 대회 두 번째 우승이기도 하다.


람은 13번 홀(파3)에서 짧은 파퍼트가 홀을 맞고 돌아 나오는 등 그린 플레이에서 애를 먹었지만, 14번 홀(파4)에서 2m 파퍼트를 집어넣은 데 이어 16번 홀(파5)에서도 2m 버디 퍼트에 성공해 승기를 잡았다.


람은 "16번 홀 버디가 승부처였다. 여기서 버디를 잡으면 우승한다는 생각이었다"면서 "오늘 코스에서 하나도 불안하지 않았다. 이런 마음으로 경기하면 늘 우승했다. 마음속으로 그린 샷이 다 나왔다"고 말했다.


첫날부터 내내 선두를 달린 신인 톰프슨은 3타를 줄였지만,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해 첫 우승을 다음으로 미뤘다.


톰프슨은 17번 홀(파3)에서 10m 버디 퍼트가 깃대를 맞고 나오는 불운으로 더는 람을 쫓아가지 못했다.


잰더 쇼플리(미국)는 5번 홀(파5)에서 앨버트로스를 터트리는 등 10언더파 62타를 쳐 공동 3위(25언더파 263타)로 올라왔다.



연합뉴스 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408

송중기, 재혼·임신 깜짝 발표…"소중한 생명도 함께 찾아와"

KReporter | 2023.01.30 | 추천 0 | 조회 30
KReporter 2023.01.30 0 30
407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깜짝 후보'

KReporter3 | 2023.01.29 | 추천 0 | 조회 21
KReporter3 2023.01.29 0 21
406

비욘세, 동성애 권리 옹호한다더니 위선적 행동

KReporter3 | 2023.01.29 | 추천 0 | 조회 12
KReporter3 2023.01.29 0 12
405

테니스 황제 페더러, "우리 애들이 블랙핑크 좋아해요"

KReporter3 | 2023.01.28 | 추천 0 | 조회 21
KReporter3 2023.01.28 0 21
404

모리뉴 감독, 김민재 외면한 토트넘 저격

KReporter3 | 2023.01.28 | 추천 0 | 조회 14
KReporter3 2023.01.28 0 14
403

손흥민, 그라운드서 유효슈팅 수준 가장 높다

KReporter3 | 2023.01.28 | 추천 0 | 조회 15
KReporter3 2023.01.28 0 15
402

블랙핑크, 기네스 세계기록 6개 부문 추가 등재…총 19차례

KReporter | 2023.01.27 | 추천 0 | 조회 25
KReporter 2023.01.27 0 25
401

故 신해철 집도의 또 의료과실 유죄…1심 금고 1년

KReporter | 2023.01.26 | 추천 0 | 조회 46
KReporter 2023.01.26 0 46
400

영국서 촬영중인 '오징어게임' 리얼리티쇼, 유명세 '톡톡'

KReporter | 2023.01.26 | 추천 0 | 조회 33
KReporter 2023.01.26 0 33
399

'소속사 2대주주' 박효신, 신주발행 무효소송 1심 승소

KReporter3 | 2023.01.25 | 추천 0 | 조회 18
KReporter3 2023.01.25 0 18
398

패리스 힐턴, 대리모 통해 첫 아이 출산

KReporter3 | 2023.01.25 | 추천 0 | 조회 22
KReporter3 2023.01.25 0 22
397

'MLB 도전' 이정후, 슈퍼 에이전트 보라스 선임

KReporter3 | 2023.01.25 | 추천 0 | 조회 13
KReporter3 2023.01.25 0 13
396

셀틱 유니폼 입은 오현규 "꿈에 그리던 순간 이뤄져 기뻐"

KReporter3 | 2023.01.25 | 추천 0 | 조회 15
KReporter3 2023.01.25 0 15
395

'헤어질 결심', 美 아카데미상 후보 불발…"오스카의 억지퇴짜"

KReporter | 2023.01.25 | 추천 0 | 조회 21
KReporter 2023.01.25 0 21
394

저스틴 비버도 저작권 매각 대열에…2천400억원 '대박'

KReporter | 2023.01.25 | 추천 0 | 조회 21
KReporter 2023.01.25 0 21
393

"왕자는 필요 없어"…'센 언니들'이 안방극장 휘어잡는다

KReporter | 2023.01.24 | 추천 0 | 조회 22
KReporter 2023.01.24 0 22
392

'손케 듀오 44번째 합작골' 토트넘 풀럼에 1-0 승리…2연패 탈출

KReporter3 | 2023.01.23 | 추천 0 | 조회 16
KReporter3 2023.01.23 0 16
391

'연기인생 60년' 김혜자의 고백…"할 줄 아는 게 연기뿐이라"

KReporter | 2023.01.23 | 추천 0 | 조회 25
KReporter 2023.01.23 0 25
390

김주형, 남자 골프 세계 랭킹 13위…개인 최고 순위

KReporter | 2023.01.23 | 추천 0 | 조회 19
KReporter 2023.01.23 0 19
389

미국 여자프로농구 선수 "임신 이유로 트레이드돼…부당한 처사"

KReporter3 | 2023.01.22 | 추천 0 | 조회 27
KReporter3 2023.01.22 0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