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 워싱턴 뉴스

미국 노화 연구팀, 실험실서 늙은 생쥐 '회춘' 성공

라이프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3-01-13 01:02
조회
497

"늙고 눈먼 쥐 시력 회복하고 젊어져…노화는 가역적"

 

미국 연구진이 생쥐의 노화 속도를 빠르게 만들거나 거꾸로 늙은 쥐의 노화를 되돌리는 실험에 성공했다고 CNN 방송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생쥐 노화 시험

생쥐 노화 시험

[하버드대 데이비드 싱클레어 교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하버드대 의대 블라바트니크연구소 데이비드 싱클레어 교수팀은 이날 과학저널 '셀'(Cell)에서 늙고 눈이 먼 쥐의 시력을 되찾게 하고 뇌를 더 젊게 만드는 한편, 근육과 신장 조직을 더욱 건강하게 하는 등 회춘시키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또 이와 반대로 젊은 쥐의 노화 속도를 두 배로 높여 신체의 거의 모든 조직에서 파괴적인 노화현상이 나타나게 하는 데도 성공했다고 덧붙였다.


연구팀은 생쥐 세포의 노화를 되돌리기 위해 일본 교토대 야마나카 신야 교수가 성체 세포를 배아줄기세포 단계로 만든 역분화에 사용했던 4가지 '야마나카 전사인자'(Oct3/4, Sox2, Klf4, c-Myc) 중 3가지를 혼합한 칵테일을 사용했다.



눈먼 생쥐의 손상된 망막 신경절과 노화된 뇌, 근육, 신장 세포에 야마나카 전사인자 칵테일을 투여하고 항생제로 이들 인자를 작동시키자 쥐가 시력을 거의 되찾았고 뇌·근육·신장 세포도 젊은 상태로 회복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반대로 후생유전자를 변화시키는 방법을 개발, 쥐의 DNA에 돌연변이를 일으키지 않으면서 DNA가 접히는 방식만 변화시켜 노화가 두 배 빠르게 진행되도록 했다.

싱클레어 교수는 "이 실험은 노화가 마음대로, 그리고 앞뒤로 일어나게 할 수 있는 가역적 과정이라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우리 몸에는 노화를 되돌릴 수 있는 '젊음의 백업 사본'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실험은 노화가 DNA를 훼손하고 세포조직을 손상해 질병과 사망에 이르게 하는 유전적 돌연변이의 결과라는 과학적 믿음에 도전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노화는 유전적 돌연변이로 생긴 쓰레기(junk)나 손상에 의한 게 아니라 오래된 컴퓨터에서 소프트웨어 오류가 발생하는 것처럼 세포가 DNA를 읽어내는 능력을 잃어 기능을 상실하는 게 원인"이라며 이를 '노화의 정보 이론'이라고 칭했다.

연구팀은 노화를 이런 후생유전자가 유전자 작동을 조절하는 과정에서 나타나는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유전자에 붙어있는 단백질이나 화학물질인 후생유전자가 스위치처럼 유전자 작동 여부를 지시하는데, 여기에 문제가 생기면 DNA 손상 등 노화가 진행된다는 것이다.

싱클레어 교수는 "이 연구의 놀라운 발견은 인체에 본체를 리셋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백업 카피가 있다는 것을 밝힌 것"이라며 "이를 통해 소프트웨어가 손상되는 이유와 리셋 스위치를 눌러 본체를 재부팅 함으로써 세포가 게놈을 다시 제대로 읽을 수 있게 하는 방법을 밝혀냈다"고 말했다.

이어 "노화를 되돌리는 데에는 50살짜리 몸이든 75살짜리 몸이든, 건강하든 병들었든 상관이 없다"며 "일단 회춘 과정이 시작되면 몸은 재생하는 방법을 기억하고 늙었든 병들었든 상관없이 다시 젊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회춘 스위치를 찾는 연구는 매사추세츠공대(MIT) 대학원 시절 호모에서 노화 조절 유전자를 발견하면서 시작됐다"며 "이 유전자는 모든 생명체에 모두 존재하기에 사람에게도 똑같이 적용할 수 있는 방법이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5818

New "현재가 미국에서 양질의 일자리를 찾기에 좋은 시점"

KReporter3 | 2023.01.30 | 추천 0 | 조회 255
KReporter3 2023.01.30 0 255
35817

New 틱톡, 중곡 공산당에 미국인 정보 접근 허용

KReporter3 | 2023.01.30 | 추천 0 | 조회 80
KReporter3 2023.01.30 0 80
35816

New 전세계 구독자 1위 유튜버의 소비 실태

KReporter3 | 2023.01.30 | 추천 0 | 조회 192
KReporter3 2023.01.30 0 192
35815

New 미국 총기 사건 사망자 절반 이상이 자살

KReporter3 | 2023.01.30 | 추천 0 | 조회 78
KReporter3 2023.01.30 0 78
35814

New 바이든, 또 나라 빚 늘리려고?

KReporter3 | 2023.01.30 | 추천 0 | 조회 178
KReporter3 2023.01.30 0 178
35813

New 경찰 집단 구타로 숨진 흑인 잔혹영상 공개

KReporter3 | 2023.01.30 | 추천 0 | 조회 129
KReporter3 2023.01.30 0 129
35812

New 미국인 120만명, 세율 낮은 주로 이사했다

KReporter3 | 2023.01.30 | 추천 0 | 조회 174
KReporter3 2023.01.30 0 174
35811

New 1월 중 가장 추운 월요일 지나고 이번주 ‘봄 날씨’ 예보

KReporter | 2023.01.30 | 추천 0 | 조회 520
KReporter 2023.01.30 0 520
35810

New 린우드 보이&걸즈 클럽 바로 옆 마약 치료 센터 생겨...수십 명 반대시위

KReporter | 2023.01.30 | 추천 0 | 조회 281
KReporter 2023.01.30 0 281
35809

New 시애틀 주택 침입해 한가롭게 목욕 즐긴 ‘욕조 강도’ 체포

KReporter | 2023.01.30 | 추천 0 | 조회 426
KReporter 2023.01.30 0 426
35808

New 퓨얄럽 고등학교 근처에서 19세 총에 맞아 사망

KReporter | 2023.01.30 | 추천 0 | 조회 212
KReporter 2023.01.30 0 212
35807

월가 대형은행들, 아시아 지역 임원들 보수 '반토막' 냈다

KReporter | 2023.01.30 | 추천 0 | 조회 228
KReporter 2023.01.30 0 228
35806

미국도 치솟는 에너지비 부담…전기·가스 끊긴 가구 급증

KReporter | 2023.01.30 | 추천 0 | 조회 292
KReporter 2023.01.30 0 292
35805

한인 등 아시아계 시민들, 총기 난사 피해자 유족 돕기

KReporter | 2023.01.30 | 추천 0 | 조회 149
KReporter 2023.01.30 0 149
35804

또 체포하다 사람 죽인 경찰…"훈련 부족·위험환경이 원인"

KReporter | 2023.01.30 | 추천 0 | 조회 163
KReporter 2023.01.30 0 163
35803

호주 초비상. 방사성 물질 담긴 캡슐 분실.

KReporter3 | 2023.01.29 | 추천 0 | 조회 269
KReporter3 2023.01.29 0 269
35802

도난 급증에 현대·기아차 일부모델 보험가입 거부

KReporter3 | 2023.01.29 | 추천 0 | 조회 209
KReporter3 2023.01.29 0 209
35801

러시아 10대 소녀 가택연금에 전자발찌. 최대 10년 투옥

KReporter3 | 2023.01.29 | 추천 0 | 조회 224
KReporter3 2023.01.29 0 224
35800

단돈 600달러에 사들인 그림, 310만달러에 낙찰

KReporter3 | 2023.01.29 | 추천 0 | 조회 410
KReporter3 2023.01.29 0 410
35799

100달러 때문에 7명 숨지게 한 중국인

KReporter3 | 2023.01.29 | 추천 0 | 조회 466
KReporter3 2023.01.29 0 466
35798

'2년후 미국·중국 전쟁' 경고

KReporter3 | 2023.01.29 | 추천 0 | 조회 329
KReporter3 2023.01.29 0 329
35797

"프랑스 사람들"은 나쁜 표현. 논란 확산.

KReporter3 | 2023.01.29 | 추천 0 | 조회 202
KReporter3 2023.01.29 0 202
35796

겨울 끝나지 않은 서부워싱턴…시애틀 지역 눈 예보

KReporter | 2023.01.27 | 추천 0 | 조회 2054
KReporter 2023.01.27 0 2054
35795

EV 판매 급증으로 시애틀 소방국, 전기차 화재 대비

KReporter | 2023.01.27 | 추천 0 | 조회 412
KReporter 2023.01.27 0 412
35794

레이크 스티븐스 고교 교사, 미성년자 성추행 혐의로 체포

KReporter | 2023.01.27 | 추천 0 | 조회 380
KReporter 2023.01.27 0 380
35793

美 "암호화폐, 보안취약해 北 1억달러이상 탈취"…규제강화 강조

KReporter | 2023.01.27 | 추천 0 | 조회 132
KReporter 2023.01.27 0 132
35792

매년 11월22일을 '김치의 날'로…뉴저지 하원, 결의안 채택

KReporter | 2023.01.27 | 추천 0 | 조회 124
KReporter 2023.01.27 0 124
35791

"캐나다서 잘못된 코로나 정보로 9달간 최소 2천800명 사망"

KReporter | 2023.01.27 | 추천 0 | 조회 430
KReporter 2023.01.27 0 430
35790

나이 속여 뉴저지 고교 입학한 29세 한인여성…나흘만에 체포

KReporter | 2023.01.27 | 추천 0 | 조회 645
KReporter 2023.01.27 0 645
35789

개가 사람을 쐈다?…차 뒷자리에 둔 총 건드려 30대 즉사

KReporter | 2023.01.27 | 추천 0 | 조회 490
KReporter 2023.01.27 0 490
35788

미국 경제성장률 추이

KReporter3 | 2023.01.26 | 추천 0 | 조회 365
KReporter3 2023.01.26 0 365
35787

타코마, 증오범죄 피해자 보호하는 ‘세이프 플레이스’ 발의

KReporter | 2023.01.26 | 추천 0 | 조회 332
KReporter 2023.01.26 0 332
35786

“현대차 도난당한 차주 계시나요” 당국, 범행에 사용된 도난차량 수사

KReporter | 2023.01.26 | 추천 0 | 조회 617
KReporter 2023.01.26 0 617
35785

TSA, 이달에만 시택 공항 휴대 수하물에서 총기 11자루 발견

KReporter | 2023.01.26 | 추천 0 | 조회 280
KReporter 2023.01.26 0 280
35784

가수 샘김 부친 시애틀서 강도 총격에 사망…소속사 "깊이 애도"

KReporter | 2023.01.26 | 추천 0 | 조회 2032
KReporter 2023.01.26 0 2032
35783

시애틀, 현대차·기아 제소…"차량도난 급증으로 납세자에 부담"

KReporter | 2023.01.26 | 추천 0 | 조회 375
KReporter 2023.01.26 0 375
35782

"5천200만년 전 북극권에 영장류 조상 살았다"

KReporter | 2023.01.26 | 추천 0 | 조회 264
KReporter 2023.01.26 0 264
35781

'구인 제안·연봉 조정' 이메일 주의…北 해커의 '피싱'일 수도

KReporter | 2023.01.26 | 추천 0 | 조회 160
KReporter 2023.01.26 0 160
35780

남극서 런던 크기 빙산 분리…"기후변화 탓은 아냐"

KReporter | 2023.01.26 | 추천 0 | 조회 177
KReporter 2023.01.26 0 177
35779

인종차별 논란 디즈니 놀이기구 문닫아…'흑인공주' 테마로 변경

KReporter | 2023.01.26 | 추천 0 | 조회 380
KReporter 2023.01.26 0 3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