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정아 부동산
코웨이 정수기
부한마켓
광고문의
Golden Spoon
Jae Kim – Bank of Hope
이웅진 – 결혼정보회사
김수영 부동산 – Sueyoung Real Estate

시애틀 워싱턴 뉴스

맛집 리뷰 남기고 $15 기프트카드 받으세요!
(참여자 전원 아마존 기프트카드 증정)

주택담보대출 금리 6.61%로 소폭 하락했으나...연준, ”금리인상 계속될 것”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2-11-18 12:51
조회
382

미국의 평균 장기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이번 주에 거의 0.5%포인트 하락했지만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관계자들이 앞으로 몇 달 동안 더 많은 금리 인상을 약속했기 때문에 잠재적인 주택 구매자들에게 중요한 장벽으로 남을 것으로 보인다.HMart

주택담보대출 구매자 프레디 맥은 30년 만기 주요 금리의 평균이 지난주 7.08%에서 6.61%로 떨어졌다고 목요일 발표했다. 1년 전에는 평균 3.1%였다.

주택을 재융자하는 사람들에게 인기 있는 15년 만기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지난주 6.38%에서 5.98%로 떨어졌다. 1년 전에는 2.39%였다.

지난달 말 미국의 평균 장기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2002년 이후 처음으로 7%를 돌파했다.

2주 전 연준은 인플레이션 퇴치 전략의 일환으로 올해 네 번째로 단기 대출 금리를 0.75%포인트 인상했다. 기준금리는 현재 3.75%~4%대다.

물가가 정점에 이르렀을 수 있다는 증거가 더 많이 나오면서 연준이 금리 인상을 억제하기 시작할 것이라는 희망이 있었다. 그러나 최근 연준 관리들의 발언은 그러한 낙관론을 무너뜨린 것으로 드러났다.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을 이끄는 제임스 불라드. 루이스 총재는 목요일 연준이 인플레이션을 통제하기 위해 이전에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더 높은 기준금리를 인상해야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연준의 다음 이틀간의 금리 정책 회의는 12월 14일에 끝난다.

노동부는 지난주 10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전년 동기 대비 7.7%에 달해 1월 이후 전년 동기 대비 상승폭이 가장 작았다고 발표했다. 변동성이 큰 식품과 에너지 가격을 제외한 '핵심' 물가는 지난 12개월 동안 6.3% 상승했다. 수요일, 노동부는 도매 수준의 가격이 4개월 연속 하락했다고 보도했다.

이 수치들은 모두 경제학자들이 예상했던 것보다 낮았지만, 연준이 금리 인상을 완화하기에 충분한지는 두고 봐야 한다.

3주 전 미국의 평균 장기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20여년 만에 7%를 넘어섰고, 하늘을 찌르는 집값까지 겹치면서 주택 구입자들의 구매력은 월 주택담보대출 상환액에 수백 달러가 더해지며 짓눌렸다.

기존 주택의 판매는 8개월 연속 감소했다.

침체된 주택 시장은 부동산 회사들로 하여금 재정 전망을 뒤로 미루고 인력을 감축하도록 만들었다. 온라인 부동산 중개업자인 레드핀은 862명의 직원을 해고했고 즉석 현금 제공 자회사인 레드핀나우를 폐쇄할 예정이라 밝혔다.

레드핀은 지난 6월 주택 판매 둔화를 이유로 직원 470명을 해고한 바 있다. 레드핀은 공식 규제서류에서 주택 침체가 ‘적어도 2023년까지’ 지속될 것이라는 가정하에 인력의 4분의 1 이상을 감축했다고 밝혔다.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반드시 연준의 금리 인상을 반영하는 것은 아니지만, 10년 만기 재무부 채권의 수익률을 추적하는 경향이 있다. 수익률은 향후 인플레이션에 대한 투자자들의 기대감과 미국 재무부에 대한 글로벌 수요 등 다양한 요인에 영향을 받는다.

 

Copyright@KSEATTLE.com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5373

New 이번 주말 가족, 친구들과 함께할 수 있는 겨울 이벤트 추천!

KReporter3 | 2022.12.02 | 추천 0 | 조회 368
KReporter3 2022.12.02 0 368
35372

미국인들이 가장 많이 마시는 커피 1-7위는?

KReporter3 | 2022.12.02 | 추천 0 | 조회 697
KReporter3 2022.12.02 0 697
35371

워싱턴주 독감 사망자 13명 속출, 일주일 만에 두 배 증가

KReporter | 2022.12.02 | 추천 0 | 조회 291
KReporter 2022.12.02 0 291
35370

알래스카 항공, 대거 항공편 결항·지연으로 시택 공항 ‘마비’

KReporter | 2022.12.02 | 추천 0 | 조회 302
KReporter 2022.12.02 0 302
35369

에버렛 항구에 새로운 터미널 들어서…”지역 경제에 1,400만 달러 유입 기대"

KReporter | 2022.12.02 | 추천 0 | 조회 266
KReporter 2022.12.02 0 266
35368

팬데믹에서도 생존한 시애틀 체육관, 대규모 기술 해고에 무너졌다

KReporter | 2022.12.02 | 추천 0 | 조회 287
KReporter 2022.12.02 0 287
35367

33년 전 두 가족이 시작한 크리스마스 퍼레이드, 2만명 규모로 성장

KReporter | 2022.12.02 | 추천 0 | 조회 289
KReporter 2022.12.02 0 289
35366

워싱턴 3대 스키장 스노퀄미, 스티븐스, 화이트 2일 동시 오픈

KReporter | 2022.12.02 | 추천 0 | 조회 94
KReporter 2022.12.02 0 94
35365

한국 16강 진출, 포르투갈 2:1 승으로, 경기 하이라이트 (1)

KReporter2 | 2022.12.02 | 추천 3 | 조회 271
KReporter2 2022.12.02 3 271
35364

한국인이 제일 많이 읽은 베스트셀러 7권

KReporter3 | 2022.12.02 | 추천 0 | 조회 299
KReporter3 2022.12.02 0 299
35363

한국 대 포르투갈 경기 임박! 전문가들의 예상 점수는?!

KReporter3 | 2022.12.02 | 추천 0 | 조회 204
KReporter3 2022.12.02 0 204
35362

아마존, 이번 추수감사절에 "최대 매출" 달성

KReporter3 | 2022.12.02 | 추천 0 | 조회 84
KReporter3 2022.12.02 0 84
35361

10대 10명 학교서 고통 호소해.. 알고 보니 대마초 과다 복용

KReporter3 | 2022.12.02 | 추천 0 | 조회 209
KReporter3 2022.12.02 0 209
35360

2023년 한인회관 등 건립지원사업 수요조사 실시 안내

KReporter3 | 2022.12.01 | 추천 0 | 조회 48
KReporter3 2022.12.01 0 48
35359

질병관리청, 한국 입국전 검역정보 사전 입력 시스템(Q-Code) 사전 입력 적극 권장

KReporter3 | 2022.12.01 | 추천 0 | 조회 130
KReporter3 2022.12.01 0 130
35358

외교부, 미국 대상 여행경보 1단계로 하향 조정

KReporter3 | 2022.12.01 | 추천 0 | 조회 82
KReporter3 2022.12.01 0 82
35357

퓨젯 사운드 지역에 더 많은 눈, 돌풍, 한랭기온 온다

KReporter | 2022.12.01 | 추천 1 | 조회 541
KReporter 2022.12.01 1 541
35356

눈보라 이후 일부 스노호미쉬 카운티 주민들, 여전히 정전 상태

KReporter | 2022.12.01 | 추천 0 | 조회 168
KReporter 2022.12.01 0 168
35355

임금절도법 위반, 레드로빈 시애틀 근로자에게 40만달러 지불해야

KReporter | 2022.12.01 | 추천 0 | 조회 192
KReporter 2022.12.01 0 192
35354

영하의 기온으로 피어스 카운티 당국, 도로 빙결 예의주시

KReporter | 2022.12.01 | 추천 0 | 조회 97
KReporter 2022.12.01 0 97
35353

시애틀에서 장사하기 너무 어렵다.. 연휴 노린 범죄 기승

KReporter3 | 2022.12.01 | 추천 1 | 조회 256
KReporter3 2022.12.01 1 256
35352

퓨얄럽에서 8살 아이 머리 자르던 이발사, 총 맞고 사망

KReporter | 2022.12.01 | 추천 0 | 조회 288
KReporter 2022.12.01 0 288
35351

워싱턴주에서 독감으로 7명 사망, 현재 활동 ‘매우 높음’

KReporter | 2022.12.01 | 추천 0 | 조회 132
KReporter 2022.12.01 0 132
35350

스키장 언제 오픈하나? 개장일 체크하세요!

KReporter3 | 2022.12.01 | 추천 0 | 조회 74
KReporter3 2022.12.01 0 74
35349

시애틀 지역 강타한 혹한의 겨울 날씨, ”2라운드 시작된다”

KReporter | 2022.11.30 | 추천 0 | 조회 757
KReporter 2022.11.30 0 757
35348

“워싱턴주의 특수교육 연령 제한은 불법” 집단 소송 제기

KReporter | 2022.11.30 | 추천 0 | 조회 126
KReporter 2022.11.30 0 126
35347

IS에 가담하려던 시애틀 20대 남성, 징역 4년 선고...FBI 비밀요원에 발각

KReporter | 2022.11.30 | 추천 0 | 조회 167
KReporter 2022.11.30 0 167
35346

웨스트 시애틀 다리에서 주행 차량에 총 쏴…교통국, “눈 마주치지 말아야”

KReporter | 2022.11.30 | 추천 0 | 조회 385
KReporter 2022.11.30 0 385
35345

퓨젯 사운드 지역 8만 가구 정전, I-5 및 I-90 일부 폐쇄

KReporter | 2022.11.30 | 추천 0 | 조회 124
KReporter 2022.11.30 0 124
35344

시애틀 강풍 속 피해 속출.. 3만 4천 가구 이상 전기 공급 중단

KReporter3 | 2022.11.30 | 추천 0 | 조회 294
KReporter3 2022.11.30 0 294
35343

시애틀 주택 시장 침체 심각.. 미국 내 하락률 1위

KReporter3 | 2022.11.30 | 추천 0 | 조회 504
KReporter3 2022.11.30 0 504
35342

기온 뚝 떨어진 워싱턴 서부 저지대, 일주일 내내 눈 예보

KReporter | 2022.11.29 | 추천 0 | 조회 669
KReporter 2022.11.29 0 669
35341

눈사태 가능성으로 시택 공항에서도 항공편 150편 취소

KReporter | 2022.11.29 | 추천 0 | 조회 305
KReporter 2022.11.29 0 305
35340

워싱턴 서부지역 눈으로 인해 도로 위 사고 속출

KReporter | 2022.11.29 | 추천 0 | 조회 412
KReporter 2022.11.29 0 412
35339

켄트 뺑소니 사망…도로 한 가운데 누워있는 남성 보고 신고

KReporter | 2022.11.29 | 추천 0 | 조회 355
KReporter 2022.11.29 0 355
35338

황금값인 올해 ‘진짜 크리스마스 트리’…”그럼에도 불구하고 수요 많아”

KReporter | 2022.11.29 | 추천 0 | 조회 264
KReporter 2022.11.29 0 264
35337

폭설로 인한 자녀 학교 휴교령 실시간 확인하는 방법

KReporter | 2022.11.29 | 추천 0 | 조회 316
KReporter 2022.11.29 0 316
35336

2022년 미국 최고의 커피 도시는 어디?

KReporter3 | 2022.11.29 | 추천 0 | 조회 511
KReporter3 2022.11.29 0 511
35335

이번 주 시애틀에 ‘눈’ 예보...돌풍으로 정전 가능성 있어

KReporter | 2022.11.28 | 추천 0 | 조회 1237
KReporter 2022.11.28 0 1237
35334

쇼핑 많이하는 연말, 사이버 먼데이 사기 피하는 방법

KReporter | 2022.11.28 | 추천 0 | 조회 313
KReporter 2022.11.28 0 3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