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딩 칼럼

종교가 다르면 사랑도 힘들까?

작성자
SUNOO
작성일
2024-03-17 19:26
조회
124

좀 안타까운 사연을 접했습니다. 10년을 알고 지냈고, 7년을 이성의 감정으로 만난 커플이 있습니다.
남성이 유학을 가느라 6년을 떨어져 있었고, 이제 연애다운 연애를 하면서 만난지 1년이 되었다고 합니다. 오래 기다렸고, 믿음으로 어려움을 극복하면서 사랑의 결실을 맺으려고 노력하고 있는데, 뜻하지 않는 문제에 부딪혔습니다.
여성 쪽이 독실한 기독교 신자인데, 남성도 그러기를 바라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하필이면 남성은 불교라네요.
남성 본인은 결혼을 위해 자신은 종교를 바꿀 용의가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부모까지 평생 믿어온 종교를 바꾸라고 할 수는 없지 않느냐는 거죠.
그런데 여성 쪽에서는 집안끼리 종교가 다르면 서로 맞지 않는다고 반대를 한다는군요. 중요한 것은 결혼 당사자들의 의지인데, 여성은 중간에서 어쩌지 못하고 있어 남성은 답답하고 힘들다고 합니다.

이런 경우도 있습니다. 기독교 신자끼리 결혼을 했는데, 남성은 가끔 교회에 가는 정도인데 비해 여성 쪽이 훨씬 신앙심이 깊었던 모양입니다.
어느 날 아내는 목사의 설교에 정말 감동을 받았다면서 헌금 액수를 늘렸으면 한다는 것이었습니다. 지금도 십일조를 내고 있고, 앞으로 집도 마련해야 하고, 아이가 태어나면 돈이 더 들텐데, 이런 상황에서 교회에 돈을 더 내고 싶어하는 아내가 남편으로서는 야속할 뿐이었습니다.

이쯤 되면 남녀가 결혼해서 잘 사는 것이 기적 같습니다.
결혼에 왜 이렇게 복병이 많은 건가요? 내 마음 편하기 위해 종교를 갖는 것인데, 그 종교로 인해 오히려 어려움을 겪고 있으니 딱할 수밖에요.
남녀 관계에서 종교가 중요할까요? 남녀의 이야기를 들어보죠.

남성1:
믿는 정도가 중요하다. 그냥 부담 없이 교회나 절을 다니는 정도라면 서로 종교가 달라도 맞춰갈 수 있을 것 같다. 하지만 광신도 수준이라면 종교가 같더라도 상대에게 부담을 줄 수 있다. 난 무교지만, 많이 믿는 사람은 좀 꺼려진다.

여성1:
4년 동안 짝사랑한 남자와 사귀게 되었는데, 자기 반려자의 제1 조건은 교회에 같이 가는 것이라고 했다. 주변에서는 개종도 아니고, 종교 하나 새로 갖는 건데 사람 하나 믿고 그 정도도 못하느냐고 하는데, 난 그게 어려웠다. 종교를 국적 같은 걸로 생각했던 것 같다. 그와는 흐지부지 되었다. 종교를 갖는 것도 큰 결심이 필요한데, 남자 쫓아 교회 나갔으면 힘들었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든다.

남성2:
난 무교인데, 부모는 독실한 크리스천이다. 만일 부모가 종교 문제로 결혼을 반대하면 나도 어쩔 도리가 없을 것 같다. 그래서 내 자신의 신앙문제도 아니지만, 사람을 만날 때는 종교를 볼 수밖에 없다.

여성2:
남자집에서 명절 때 차례 지내는데, 여자는 기독교라고 뒤에서 혼자 기도하고 있으면 그것도 참 당황스러운 상황이다. 믿는 사람들에게 종교는 생활의 일부이기 때문에 가능하면 종교가 맞는 사람끼리 결혼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

남성3:
난 종교가 없어선지 그 심각성이나 중요성을 모르겠다. 그냥 그 사람의 일부라고 인정해주면 안 될까? 부모가 반대해도 당신들 종교 때문에 자식을 불행하게 한다면 받아들일 것도 같다. 내가 너무 이상적인가?

여성3:
좋은 사람 만나기도 어려운데, 종교로 거절하지는 않는다. 내 주변에 독실한 여성이 있는데, 처음에는 다른 거 안 보고 교인이면 된다고 입버릇처럼 말했다. 그러다가 35세가 넘어가니까 종교는 없어도 되고, 키만 170 넘으면 좋겠다고 생각이 바뀌더라. 결국 종교도 키 앞에서는 무릎을 꿇는다고나 할까?

사랑을 얻는 일에는 그만큼의 대가가 따르는 것도 같습니다.
키, 집안 같은 태생적인 조건이라면 마음에 안 든다고 바꿀 수도 없고 받아들여야 하지만, 종교는 사람의 의지인데 문제가 생기면 노력할 뿐이지요. 다만, 종교 문제에 완고한 집안이라면 신중한 선택이 필요하겠죠. 이 문제로 고민하는 분들, 파이팅!



결혼정보회사 선우 대표
이웅진 (ceo@couple.net)

Since 1991, 결혼정보회사 선우 Couple.net
미동부: 201-678-8503(카톡상담: globalsunoo)
미서부: 213-435-1113(카톡상담: sunoola)​​
미북서부(시애틀) : 206-561-3192 (카톡 상담 : sunoose)
미남부(달라스) : 213-505-4259 (카톡 상담 : sunoousa)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179

첫 만남시 남자는 눈, 여자는 키를 먼저 본다

SUNOO | 2024.04.07 | 추천 0 | 조회 51
SUNOO 2024.04.07 0 51
1178

갑자기 난폭한 본색을 드러낸 남자, 어떻게 할까? (2)

SUNOO | 2024.03.31 | 추천 0 | 조회 115
SUNOO 2024.03.31 0 115
1177

엎드려 절받기, 사랑한다면 기꺼이~

SUNOO | 2024.03.26 | 추천 0 | 조회 132
SUNOO 2024.03.26 0 132
1176

사랑하는 사람의 과거...모르는 게 약일까, 말하는 게 홀가분할까?

SUNOO | 2024.03.24 | 추천 0 | 조회 85
SUNOO 2024.03.24 0 85
1175

다 된 밥에 재 뿌리는 부모의 자식사랑

SUNOO | 2024.03.20 | 추천 0 | 조회 89
SUNOO 2024.03.20 0 89
1174

종교가 다르면 사랑도 힘들까?

SUNOO | 2024.03.17 | 추천 0 | 조회 124
SUNOO 2024.03.17 0 124
1173

화장실 들어갈 때와 나올 때가 이렇게 달라서야

SUNOO | 2024.03.14 | 추천 0 | 조회 97
SUNOO 2024.03.14 0 97
1172

나와 식성이 너무 다른 당신, 어찌하오리까

SUNOO | 2024.03.10 | 추천 0 | 조회 115
SUNOO 2024.03.10 0 115
1171

뭣이 중헌디? 이 답을 알면 연애가 풀린다

SUNOO | 2024.03.06 | 추천 0 | 조회 87
SUNOO 2024.03.06 0 87
1170

나이차 많은 커플의 성적인 조화

SUNOO | 2024.03.03 | 추천 0 | 조회 143
SUNOO 2024.03.03 0 143
1169

최고 여성을 만난 두 남성의 엇갈린 희비

SUNOO | 2024.02.27 | 추천 0 | 조회 129
SUNOO 2024.02.27 0 129
1168

카사노바 친구가 틀렸다

SUNOO | 2024.02.25 | 추천 0 | 조회 120
SUNOO 2024.02.25 0 120
1167

동갑녀와 만난 운좋은 그 남자

SUNOO | 2024.02.21 | 추천 0 | 조회 122
SUNOO 2024.02.21 0 122
1166

단짝 친구 때문에 노처녀 된 사연

SUNOO | 2024.02.18 | 추천 0 | 조회 131
SUNOO 2024.02.18 0 131
1165

그녀가 남자만 만나면 수다쟁이가 되는 이유

SUNOO | 2024.02.17 | 추천 0 | 조회 120
SUNOO 2024.02.17 0 120
1164

바람둥이에게 끌리는 여자, 내 여자만큼은 요조숙녀라고 믿는 남자

SUNOO | 2024.02.07 | 추천 0 | 조회 185
SUNOO 2024.02.07 0 185
1163

좋은 사람 만나기엔 너무 ‘무례한’ 당신

SUNOO | 2024.02.04 | 추천 0 | 조회 165
SUNOO 2024.02.04 0 165
1162

다 갖추느니 조금 부족해야 결혼 잘한다

SUNOO | 2024.01.30 | 추천 0 | 조회 174
SUNOO 2024.01.30 0 174
1161

여자는 화장발, 남자는 옷발과 머릿발

SUNOO | 2024.01.28 | 추천 0 | 조회 191
SUNOO 2024.01.28 0 191
1160

35번 거절당하고, 37번째 만난 남성과 결혼

SUNOO | 2024.01.24 | 추천 0 | 조회 176
SUNOO 2024.01.24 0 1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