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딩 칼럼

당신의 결혼을 새롭게 설계하세요

작성자
SUNOO
작성일
2023-11-19 20:42
조회
224

32세의 L씨는 이성교제를 시작한 대학 1학년 때부터 나이차가 나는 남성들을 좋아했다고 합니다. 대학 때는 7~8세 차이나는 연애를 했다는데요.
본인이 20대에는 나이가 좀 많은 남성들도 20, 30대이니 괜찮았는데 30대에 들어서도 여전히 나이 많은 남성을 선호하다 보니 만남의 기회가 적다고 하네요. ​

왜 그렇게 나이 많은 남성이 좋으냐고 했더니 편견인지는 몰라도 남성들이 나이차 나는 경우와 그렇지 않는 경우에 여성을 대하는 태도가 다른 것 같다고 합니다. 구체적으로 말하자면 나이가 어리면 보호본능이나 책임감을 느껴서 “내가 널 책임질게” 이러는데, 나이가 비슷하면 “내가 이만큼 해주면 너도 이만큼 해줘” 이런다는 겁니다.
그렇게 한결 같이 나이 많은 남성을 선호하던 그녀가 최근 들어 그런 생각이 조금씩 흔들린다고 합니다. 주변에서 “너랑 7~8살 차이가 나면 40이 넘는데, 그 나이에 결혼해서 언제 애 낳아 기를래? 환갑 넘어서까지 자식 수발할 거냐?”면서 반대를 한다는 겁니다. ​

L씨도 그렇지만, 많은 경우 몇 살까지는 결혼을 해야 뭐 어떻고, 이런 틀을 갖고 결혼준비를 합니다.
그래서 그 때까지 결혼을 못하면 행여 뭐가 잘못 될까봐 혹은 본인의 계획대로 안 될까봐 걱정을 하거나 무리수를 두면서까지 서둘기도 합니다. 우리는 이렇게 결혼 같은 인생의 많은 부분을 타인의 시선이나 기준으로 설정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결혼을 내 생각과 상황에 맞게 다시 설계하는 것도 필요할 것 같습니다. ​

L씨의 경우, 나이 많은 남성이 좋은데 주변의 만류로 머뭇거리는데요. 결혼은 내가 하는 건데 왜 다른 사람 얘기를 듣고 결정해야 하나요?
그리고 결혼한다고 꼭 아이를 낳아야 하는 건 아니지요. 요즘엔 부부 둘만의 삶을 위해 출산을 안 하는 가정도 적지 않다고 합니다. ​

결혼은 공통관심사이다 보니 이래라 저래라 말들이 많습니다. 그럴수록 마음의 중심을 지켜서 자신의 기준을 갖는 게 중요합니다.
여러분들이 생각하는 결혼은 어떤 건가요?


남성1:
"3남매 중 막내인데 누나와 형이 공교롭게도 다 이혼을 했다. 부모님을 옆에서 뵈니 자식이 무탈하게 살아주는 게 효도인 것 같다. 부모님은 나더러 나이 맞춰서 억지로 결혼할 필요는 없다고 하신다. 나도 그렇게 생각한다. 30대 중반인데, 정말 마음 맞는 사람이 있으면 할 거지만 대충 결정하고 싶지는 않다." ​

여성1:
"결혼적령기가 어느새 30세 이상으로 높아졌듯이 우리 생각은 분명 변하고 있고, 거기에 맞춰서 결혼을 생각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 내 주위에도 남편이 외동인데, 아내가 몇 번 자연유산을 하고 난 후로는 출산을 포기하는 커플이 있다. 시부모님이 굉장히 서운해 하셨는데, 자식 행복을 위해서는 결국 포기하시더라." ​

남성2:
"경제적으로 능력 있다면 혼자 살아도 괜찮을 것 같다. 요즘엔 이혼이 하도 많아서 30대 중반인데, 잘 어울리는 친구 7명 중 3명이 이혼을 했다. 그걸 보니 결혼해서 잘 살 자신도 없고, 친구들도 혼자 살 능력 있으면 하지 말라고 말린다. 우선은 사람을 만나보겠지만, 안달복달하면서는 결혼하지 않을 것 같다." ​

여성2:
우리 집은 4녀2남인데, 남자 형제들은 결혼했다. 나를 포함한 딸 넷은 미혼이다. 20대 후반인 내가 넷째 딸이니 부모님은 맨날 한숨이다. 결혼해서 잘 못살고 이혼도 많고, 그것이 더 큰 불효가 될 수도 있지만, 세상에 이혼할 생각하고 결혼하는 사람이 있겠나? 벌어지지도 않은 일을 미리 걱정하고 노력하지 않는다면 그것만큼 비겁한 일은 없는 것 같다. 솔직하게 나는 결혼하고 싶다."

오래 전에 읽은 해외 유머가 생각나네요. 에어컨이 고장난 차를 타고 가던 부부가 있었습니다. 남편이 창문을 열려고 하니 부인이 말리더랍니다. “이 더운 날 창문을 열면 남들이 우리 차 에어컨 고장난 거 알게 되잖아요?”라고 하면서요. 그녀에게는 더위보다는 남들의 시선이 더 신경 쓰였던 거죠. ​

싱글들의 영원한 주제는 “어떻게 하면 좋은 사람을 만날까?”입니다.
사실 그 정답은 이미 그들 마음속에 있는 걸요. 유연한 시선과 태도로 사람을 만나는 것입니다.


이성미 결혼정보회사 선우 커플매니저, <아주 특별한 연애수업> 저자

 

Since 1991, 결혼정보회사 선우 Couple.net
미동부: 201-678-8503(카톡상담: globalsunoo)
미서부: 213-435-1113(카톡상담: sunoola)​​
미국 워싱턴 : 206-561-3192 (카톡 상담 : sunoo5060)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193

가족 부양 하느라 결혼준비를 못한 76년생 K-장남

SUNOO | 2024.06.16 | 추천 0 | 조회 36
SUNOO 2024.06.16 0 36
1192

약속 3시간 전 취소, 그래도 인연이 되려니 결국 만난 남녀

SUNOO | 2024.06.09 | 추천 0 | 조회 69
SUNOO 2024.06.09 0 69
1191

맞선 본 그녀와 13년 만에 결혼하는 인간승리

SUNOO | 2024.06.02 | 추천 0 | 조회 160
SUNOO 2024.06.02 0 160
1190

결혼 성공과 미성공, 배우자 조건이 달랐다!

SUNOO | 2024.05.29 | 추천 0 | 조회 90
SUNOO 2024.05.29 0 90
1189

인상 좋고 능력 있는 77년생 돌싱남은 왜 차꾸 차였을까?

SUNOO | 2024.05.26 | 추천 0 | 조회 132
SUNOO 2024.05.26 0 132
1188

8년 만에 결혼소식 전한 72년생 여성

SUNOO | 2024.05.19 | 추천 0 | 조회 218
SUNOO 2024.05.19 0 218
1187

키 작은데 결혼 잘한 그 남자의 비밀

SUNOO | 2024.05.16 | 추천 0 | 조회 99
SUNOO 2024.05.16 0 99
1186

초등생 아들을 둔 75년생 돌싱녀의 재혼

SUNOO | 2024.05.12 | 추천 0 | 조회 126
SUNOO 2024.05.12 0 126
1185

강한 첫인상으로 만남 안되던 68년생 여성의 매력 발견한 남성

SUNOO | 2024.05.06 | 추천 0 | 조회 99
SUNOO 2024.05.06 0 99
1184

배우자 선택시 종교의 중요도

SUNOO | 2024.05.03 | 추천 0 | 조회 95
SUNOO 2024.05.03 0 95
1183

“이 나이에 소개가 될까요?”했던 52년생 남성의 결혼

SUNOO | 2024.04.28 | 추천 0 | 조회 135
SUNOO 2024.04.28 0 135
1182

이상형에서 성격이 차지하는 비중

SUNOO | 2024.04.23 | 추천 0 | 조회 104
SUNOO 2024.04.23 0 104
1181

‘누가 봐도 예쁜 여자’ 이상형과 결혼하는 167cm 키작남

SUNOO | 2024.04.21 | 추천 0 | 조회 149
SUNOO 2024.04.21 0 149
1180

사실혼 3개월 82년생 여성, 재혼소개 너무 억울하다는데

SUNOO | 2024.04.14 | 추천 0 | 조회 177
SUNOO 2024.04.14 0 177
1179

첫 만남시 남자는 눈, 여자는 키를 먼저 본다

SUNOO | 2024.04.07 | 추천 0 | 조회 172
SUNOO 2024.04.07 0 172
1178

갑자기 난폭한 본색을 드러낸 남자, 어떻게 할까? (2)

SUNOO | 2024.03.31 | 추천 0 | 조회 226
SUNOO 2024.03.31 0 226
1177

엎드려 절받기, 사랑한다면 기꺼이~

SUNOO | 2024.03.26 | 추천 0 | 조회 204
SUNOO 2024.03.26 0 204
1176

사랑하는 사람의 과거...모르는 게 약일까, 말하는 게 홀가분할까?

SUNOO | 2024.03.24 | 추천 0 | 조회 188
SUNOO 2024.03.24 0 188
1175

다 된 밥에 재 뿌리는 부모의 자식사랑

SUNOO | 2024.03.20 | 추천 0 | 조회 168
SUNOO 2024.03.20 0 168
1174

종교가 다르면 사랑도 힘들까?

SUNOO | 2024.03.17 | 추천 0 | 조회 184
SUNOO 2024.03.17 0 1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