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딩 칼럼

9시간 먼길을 달려온 아버지...아들 결혼 때문에

작성자
SUNOO
작성일
2023-08-27 20:00
조회
392

미국의 커플매니저에게서 연락이 왔다. LA에서 샌디애고까지 매니저를 만나러 오겠다고 하는 아버님이 계시다는 것이다.
차로 9시간이나 되는 거리다. ​

선우는 모든 커플매니저가 재택근무를 한다. 회원 가입할 때 작성하는 프로필을 바탕으로 소개를 하기 때문에 별도로 만나서 상담하지 않는다.
그런데도 아직도 일부 부모님들은 사무실에 와서 가입을 하거나 매니저와 직접 상담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눈도장 확실하게 찍고 요구할 건 하고 싶어서다. 그렇게 안해도 다 반영이 되는데, 그래도 자녀 결혼이다 보니 신경쓰이는 부모 마음은 이해한다.
이 아버님 역시도 매니저를 꼭 만나보고 가입을 하신다고 했다는데, 매니저로서는 업무 원칙을 깨는 것도 그렇고, 그 멀리서 오신다는 것도 부담이 됐다. ​

매니저가 고민하다가 내게 물어왔다. 부모님 마음 편하게 해드리는 게 중요하니 원하시는대로 해드리라고 했다.
인생에서 누군가를 위해 9시간이나 걸리는 먼길을 나서는 일이 몇 번이나 있을까. 왕복 하면 18시간이다. ​

내 경우에는 없다. 서너시간 기다리거나 이동한 적은 있었는지 모르지만, 그렇게 먼 길을 오고 간 일은 없었다.
이게 그 아버지 마음이고, 부모 마음이다. 그 노력과 성의에 경의를 표하고, 미국에서 알아주는 대기업에 다닌다는 그분 아들의 만남이 잘되기를 바란다.

확대해보면 미국에서 한국계 배우자 만남은 이렇게 진행된다. 한국은 70%, 미국은 80% 이상 부모님이 가입하신다. ​

자녀들은 싱글로 살아도 문제가 없다. 그러나 인생 전반에서 보면 후회되는 일이다.
부모님은 그걸 알기 때문에 걱정하는 것이다. 그런 부모님 마음을 자녀들은 얼마나 알까.


최근에는 84년생 딸을 둔 부모님을 만났는데, 그분들도 걱정을 많이 하셨다. 딸은 명문대를 나왔고, 직장도 좋은 엘리트다.
부모님도 사회적으로 성공하신 좋은 집안이다. 부모님의 자랑이었던 딸이 지금은 걱정거리다.

딸은 몇 달전 소개를 받았고, 부모님은 그 사람과 잘됐으면 했는데, 잘 안됐다. 알고 보니 딸이 적극적이지 않았다.
결혼에 진지했던 남성은 결국 다른 여성과 결혼했다. 그 소식을 들은 부모님은 크게 실망하셨다.

여성 본인은 안된 이유를 모르는 건지, 알면서도 모르는 척 하는 건지는 나도 모른다.
회원기간이 끝났는데, 부모님은 재가입을 원하지만, 딸은 싫다고 한다. ​

말을 안들으니까 부모님은 내가 딸을 설득해주기를 바라셨다. 그래서 연락을 해보니 “결정사 통해서는 안만나겠다.
또 전화하면 신고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았다. ​ 부모님은 더 애써주기를 바라지만, 그럴 여력이 없다. 본인들 결정에 따를 수밖에 없다.

85년생 여성도 비슷한 경우다. 자기가 알아서 한다고 선언을 했다고 한다.
이 분들은 아직 현실을 잘 모른다. 지금까지 모든 일에 성공했고, 결혼도 잘될 거라고 생각한다.

공부도, 일도 노력했으니 성공한 것이다. 그런데 결혼은 노력도 안하고, 어떻게 되겠지 하고 생각하는 게 이해가 안된다. ​
부모님이 왜 걱정을 하는지, 현실이 어떤지 자녀들이 알았으면 좋겠다.
결혼은 그냥 저절로 되는 게 절대 아니다. ​ ​


결혼정보회사 선우 대표
이웅진(ceo@couple.net)

 

Since 1991, 결혼정보회사 선우 Couple.net
미동부: 201-678-8503(카톡상담: globalsunoo)
미서부: 213-505-4259(카톡상담: sunoousa)​​
cs@couple.net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187

키 작은데 결혼 잘한 그 남자의 비밀

SUNOO | 2024.05.16 | 추천 0 | 조회 25
SUNOO 2024.05.16 0 25
1186

초등생 아들을 둔 75년생 돌싱녀의 재혼

SUNOO | 2024.05.12 | 추천 0 | 조회 62
SUNOO 2024.05.12 0 62
1185

강한 첫인상으로 만남 안되던 68년생 여성의 매력 발견한 남성

SUNOO | 2024.05.06 | 추천 0 | 조회 60
SUNOO 2024.05.06 0 60
1184

배우자 선택시 종교의 중요도

SUNOO | 2024.05.03 | 추천 0 | 조회 61
SUNOO 2024.05.03 0 61
1183

“이 나이에 소개가 될까요?”했던 52년생 남성의 결혼

SUNOO | 2024.04.28 | 추천 0 | 조회 94
SUNOO 2024.04.28 0 94
1182

이상형에서 성격이 차지하는 비중

SUNOO | 2024.04.23 | 추천 0 | 조회 68
SUNOO 2024.04.23 0 68
1181

‘누가 봐도 예쁜 여자’ 이상형과 결혼하는 167cm 키작남

SUNOO | 2024.04.21 | 추천 0 | 조회 87
SUNOO 2024.04.21 0 87
1180

사실혼 3개월 82년생 여성, 재혼소개 너무 억울하다는데

SUNOO | 2024.04.14 | 추천 0 | 조회 152
SUNOO 2024.04.14 0 152
1179

첫 만남시 남자는 눈, 여자는 키를 먼저 본다

SUNOO | 2024.04.07 | 추천 0 | 조회 136
SUNOO 2024.04.07 0 136
1178

갑자기 난폭한 본색을 드러낸 남자, 어떻게 할까? (2)

SUNOO | 2024.03.31 | 추천 0 | 조회 194
SUNOO 2024.03.31 0 194
1177

엎드려 절받기, 사랑한다면 기꺼이~

SUNOO | 2024.03.26 | 추천 0 | 조회 179
SUNOO 2024.03.26 0 179
1176

사랑하는 사람의 과거...모르는 게 약일까, 말하는 게 홀가분할까?

SUNOO | 2024.03.24 | 추천 0 | 조회 142
SUNOO 2024.03.24 0 142
1175

다 된 밥에 재 뿌리는 부모의 자식사랑

SUNOO | 2024.03.20 | 추천 0 | 조회 128
SUNOO 2024.03.20 0 128
1174

종교가 다르면 사랑도 힘들까?

SUNOO | 2024.03.17 | 추천 0 | 조회 157
SUNOO 2024.03.17 0 157
1173

화장실 들어갈 때와 나올 때가 이렇게 달라서야

SUNOO | 2024.03.14 | 추천 0 | 조회 129
SUNOO 2024.03.14 0 129
1172

나와 식성이 너무 다른 당신, 어찌하오리까

SUNOO | 2024.03.10 | 추천 0 | 조회 141
SUNOO 2024.03.10 0 141
1171

뭣이 중헌디? 이 답을 알면 연애가 풀린다

SUNOO | 2024.03.06 | 추천 0 | 조회 136
SUNOO 2024.03.06 0 136
1170

나이차 많은 커플의 성적인 조화

SUNOO | 2024.03.03 | 추천 0 | 조회 192
SUNOO 2024.03.03 0 192
1169

최고 여성을 만난 두 남성의 엇갈린 희비

SUNOO | 2024.02.27 | 추천 0 | 조회 159
SUNOO 2024.02.27 0 159
1168

카사노바 친구가 틀렸다

SUNOO | 2024.02.25 | 추천 0 | 조회 144
SUNOO 2024.02.25 0 1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