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딩 칼럼

마흔 여섯 딸 결혼시킨 팔순 아버지의 인간승리

작성자
SUNOO
작성일
2023-04-23 19:50
조회
478

몇 년 전 일이다.
미국에 가서 사업에 큰 성공을 거두고, 지역 사회에서도 명망 있는 분인데, 당시 마흔 여섯의 싱글 따님이 있었다. 여성은 전문의였다.
“내 심정 좀 이해해 주세요. 내 딸 결혼하는 거 보는 것이 남은 소원입니다”
아버지의 전화 목소리는 너무 비장하셨다. ​

50세로 대기업 퇴직을 앞두고 이민을 고려하는 남성을 소개했다.
서로 연락을 주고 받다가 여성 쪽에서 항공료와 체류비용을 대준다고 해서 남성이 미국으로 가서 여성을 만났다.
서로 호감이 생기고 있었는데, 남성은 여성의 나이가 많다는 것을 계속 아쉬워했다.

그러다가 남성은 술김에 여성과 다투다가 헤어지자고 해버렸다.
여성이 많은 것을 양보한 만남이었기 때문에 여성도 아쉬움이 없었다고 한다. 여성은 내심 혼자 살아도 좋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 ​

하지만 아버지는 몸이 달았다. 전화가 계속 걸려왔다.
만남 상대를 찾으려면 시간이 걸리는데, 아버지는 3주 안에 한국에 올테니 그 때까지 맞선 상대를 찾아달라고 사정했다.


40대 후반에서 50대 초반, 그리고 안정적인 직장에 다니는 남성들을 찾아보니 200여명 되었다.
일일이 다 확인을 해서 그 중 30~~40명을 정하고, 다시 10명으로 줄였다.
다시 한번 남성들의 신상정보와 만남 의사를 확인해서 최종적으로 3명의 남성을 결정했다. ​

한국 지사에 파견나와 있는 미국교포, 로펌에서 근무하는 국제변호사, 명문대를 나온 공기업 직원이었는데, 공교롭게도 3명 다 48세로 여성보다 2살 많았다. 남성들 모두 처음에는 여성 나이가 많다고 망설였지만, 여성의 능력과 가정환경 등 매력과 장점을 어필해서 설득했다.

여성 부모님이 먼저 한국에 와서 남성들을 만나보고 여성이 와서 맞선을 보는 걸로 얘기가 되었다. 그 사이에 여성과 남성 3명은 서로 연락을 주고 받았다. ​

여성에게 가장 먼저 연락을 취한 것은 미국 교포 남성이었다. 영어로 대화가 가능해서인지 두 사람 사이에는 적극적인 소통이 이뤄졌다. 국제변호사 남성은 인기남이라서 그런지 자기가 먼저 뭘 해야 한다는 것을 내켜 하지 않았다. 이메일 한두 번 보내고 그만두었다고 한다. 공기업 다니는 남성은 여전히 여성이 나이가 많은 것에 대해 고민이 많았고, 그런 만큼 태도도 소극적이었다. ​

그렇게 3주가 지났고, 여성 부모님이 한국에 왔다. 두 분 다 고령이라 한국 오면서 몸살이 나셨다.
그런데도 다음 날부터 남성들을 만났고, 딸이 세 명 중 누구를 만나도 괜찮겠다고 하셨다. ​

2주 정도 지나서 여성이 한국에 와서 남성들을 직접 만났고, 그동안 가장 얘기가 잘 통했던 교포 남성과 교제하기로 했다. ​

후일담으로 남성들은 여성 나이가 많다고 처음에는 망설였었는데, 직접 만나보니 외모와 스타일이 정말 좋아서 다들 적극적으로 대시했다고 한다.

마침 남성이 파견근무를 마치고 미국으로 돌아갔고, 지역은 멀었지만, 시간나는 사람이 움직여서 만났다고 한다.
그리고 몇 개월 후에 결혼소식을 전해왔다. ​

본인의 의지도 중요하고, 가족의 관심과 지원, 매니저의 노력이 합쳐지면 세상에 안될 결혼이 없겠다는 생각이 든다.. ​ ​


결혼정보회사 선우 대표
이웅진(ceo@couple.net)

 

Since 1991, 결혼정보회사 선우 Couple.net
미국 동부: 201-678-8503(카톡상담: globalsunoo)
미국 서부: 213-435-1113(카톡상담: sunoola)​​
미국 워싱턴: 206-561-3192(카톡상담: sunoo5060)​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193

가족 부양 하느라 결혼준비를 못한 76년생 K-장남

SUNOO | 2024.06.16 | 추천 0 | 조회 31
SUNOO 2024.06.16 0 31
1192

약속 3시간 전 취소, 그래도 인연이 되려니 결국 만난 남녀

SUNOO | 2024.06.09 | 추천 0 | 조회 64
SUNOO 2024.06.09 0 64
1191

맞선 본 그녀와 13년 만에 결혼하는 인간승리

SUNOO | 2024.06.02 | 추천 0 | 조회 149
SUNOO 2024.06.02 0 149
1190

결혼 성공과 미성공, 배우자 조건이 달랐다!

SUNOO | 2024.05.29 | 추천 0 | 조회 87
SUNOO 2024.05.29 0 87
1189

인상 좋고 능력 있는 77년생 돌싱남은 왜 차꾸 차였을까?

SUNOO | 2024.05.26 | 추천 0 | 조회 127
SUNOO 2024.05.26 0 127
1188

8년 만에 결혼소식 전한 72년생 여성

SUNOO | 2024.05.19 | 추천 0 | 조회 215
SUNOO 2024.05.19 0 215
1187

키 작은데 결혼 잘한 그 남자의 비밀

SUNOO | 2024.05.16 | 추천 0 | 조회 97
SUNOO 2024.05.16 0 97
1186

초등생 아들을 둔 75년생 돌싱녀의 재혼

SUNOO | 2024.05.12 | 추천 0 | 조회 121
SUNOO 2024.05.12 0 121
1185

강한 첫인상으로 만남 안되던 68년생 여성의 매력 발견한 남성

SUNOO | 2024.05.06 | 추천 0 | 조회 98
SUNOO 2024.05.06 0 98
1184

배우자 선택시 종교의 중요도

SUNOO | 2024.05.03 | 추천 0 | 조회 94
SUNOO 2024.05.03 0 94
1183

“이 나이에 소개가 될까요?”했던 52년생 남성의 결혼

SUNOO | 2024.04.28 | 추천 0 | 조회 135
SUNOO 2024.04.28 0 135
1182

이상형에서 성격이 차지하는 비중

SUNOO | 2024.04.23 | 추천 0 | 조회 104
SUNOO 2024.04.23 0 104
1181

‘누가 봐도 예쁜 여자’ 이상형과 결혼하는 167cm 키작남

SUNOO | 2024.04.21 | 추천 0 | 조회 146
SUNOO 2024.04.21 0 146
1180

사실혼 3개월 82년생 여성, 재혼소개 너무 억울하다는데

SUNOO | 2024.04.14 | 추천 0 | 조회 177
SUNOO 2024.04.14 0 177
1179

첫 만남시 남자는 눈, 여자는 키를 먼저 본다

SUNOO | 2024.04.07 | 추천 0 | 조회 172
SUNOO 2024.04.07 0 172
1178

갑자기 난폭한 본색을 드러낸 남자, 어떻게 할까? (2)

SUNOO | 2024.03.31 | 추천 0 | 조회 226
SUNOO 2024.03.31 0 226
1177

엎드려 절받기, 사랑한다면 기꺼이~

SUNOO | 2024.03.26 | 추천 0 | 조회 204
SUNOO 2024.03.26 0 204
1176

사랑하는 사람의 과거...모르는 게 약일까, 말하는 게 홀가분할까?

SUNOO | 2024.03.24 | 추천 0 | 조회 188
SUNOO 2024.03.24 0 188
1175

다 된 밥에 재 뿌리는 부모의 자식사랑

SUNOO | 2024.03.20 | 추천 0 | 조회 168
SUNOO 2024.03.20 0 168
1174

종교가 다르면 사랑도 힘들까?

SUNOO | 2024.03.17 | 추천 0 | 조회 184
SUNOO 2024.03.17 0 1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