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여행지

포틀랜드, 묘한 이질감의 도시

여행기
작성자
KReporter3
작성일
2022-11-28 16:51
조회
668

경유지인 시애틀 공항에 내려 일단 밖으로 나갔다.

공항 검색대를 다시 통과해 들어와야 하는 귀찮음에도 불구하고, 나에겐 뭘 해도 지루한 4시간이 남아있었기 때문이었다. 배도 고팠다. 기내식으로 나온 연어는 내가 못 먹는 해산물이었는데 메뉴가 연어밖에 없는 이유를 흘려들은 탓에 딴 건 없다는데 낸들.

그래서 다시 한번 라운지 키 카드를 '정말' 사용할 수 없는지 도전해 보기로 했다. 유럽은 쉥겐조약 가입국 어쩌고 하면서 라운지로의 접근이 아예 불가능한 구역(스톡홀름)이 있었지만 어쩌면 미국은 가능할지 모른다고 생각했다. 내 경험에 따르면 미국에서 누군가(특히 공무원)를 붙잡고 설명을 들었을 땐 일단 의심을 한번 해보는 게 좋다. 잘 못 알려줬을 확률이 다분하므로.

역시나. 시카고 공항 스태프의 설명과 다르게 라운지 입장 오케이. 심지어 국제선인지 국내선인지 체크조차 하지 않는다. 게다가 라운지는 내가 아까 내린 게이트 바로 옆에 위치해 있었으니, 즉 귀찮음을 무릅쓰고 밖에 나가지 않아도 되었던 것.

내가 이렇게 라운지에 집착하는 이유는, 이동 중간에 오늘처럼 배를 곯아야 하는 경우가 있어 한 끼 때우기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장소기도 하지만 더 큰 이유는 미국 공항엔 의자가 없기 때문이다!!

게이트까지 가야 그나마 의자가 있지 그 외 구역은 장애인용 의자 외엔 없다. 왤까. 의자 살 돈이 없는 건 아닐 텐데.












다시 한번의 짧은 비행 후 이번 여행 중 가장 흥미진진하게 기대 중인 도시 포틀랜드에 도착했다.

그런데 우버를 타고(저 드디어 심카드 장착했어요호호!) 숙소로 가는 동안 보이는 이 도시의 분위기가 뭔가 이상하다. 안 좋은 의미의 이상하다가 아니라 여타의 미국 도시들과 비교해 묘한 이질감이 느껴졌다. 뭐지? 일본과 우리나라를 반씩 섞어놓은 듯한 이 느낌은? 설명하기가 어렵다. 

연구대상의 도시가 나타났다. 흠.

밤늦게 도착한 탓에 호스트인 카일라와는 짧은 인사밖에 나누지 못했지만 인테리어 디자이너의 집답게, 얼핏 봐도 포스가 느껴지는 집이다. 그런데 예약할 당시엔 사진으로 보이던 고양이가 보이지 않아 어찌 된 일인지 물었더니 올여름 무지개다리를 건넜다고 말하는 카일라의 눈에서 눈물이 그렁그렁. 괜히 물었나.

또다시 팬히터를 준다면 여행을 접어야 할까 심각하게 고민했는데, 다행히 이 집의 난방은 라디에이터다. 할렐루야!




T3q15P_9VkR7J4Ntwp1Zf9_Fb6o.HEIC팬히터 안녕, 두번 다시 만나지 말자





_jJPNvo3NQjd8euVFtQbAdHykik.HEIC공부 안 한 여행자에게 이런 요약정리 가이드라니



RS8mZ8VsE14jlZC0MkLmj4OkEVM.jpg그림일기 #53



출처: https://brunch.co.kr/@fe3d246c61a94a6/85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256

시간이 거꾸로 갈때가 있더라니..

KReporter3 | 2022.12.07 | 추천 0 | 조회 279
KReporter3 2022.12.07 0 279
255

시애틀에 대해 얼마나 아세요? 시애틀 여행 전에 읽으면 좋은 시애틀 여행기 4권

KReporter3 | 2022.12.06 | 추천 0 | 조회 415
KReporter3 2022.12.06 0 415
254

포틀랜드, 묘한 이질감의 도시

KReporter3 | 2022.11.28 | 추천 0 | 조회 668
KReporter3 2022.11.28 0 668
253

포틀랜드 주말여행

KReporter3 | 2022.11.23 | 추천 2 | 조회 656
KReporter3 2022.11.23 2 656
252

난 차박이 좋다

KReporter3 | 2022.11.22 | 추천 0 | 조회 810
KReporter3 2022.11.22 0 810
251

데쓰밸리 - Death Valley National Park

KReporter3 | 2022.11.19 | 추천 0 | 조회 409
KReporter3 2022.11.19 0 409
250

오레곤 101 - 먹거리가 넘쳐나던 여름바다

KReporter3 | 2022.11.17 | 추천 0 | 조회 895
KReporter3 2022.11.17 0 895
249

돌이 된 나무들 - 225 밀리언이면 2억 2천 5백만인가요?

KReporter3 | 2022.11.17 | 추천 1 | 조회 610
KReporter3 2022.11.17 1 610
248

그레이트솔트레잌 - 물고기없는 바다같은 짠물 호수

KReporter3 | 2022.11.15 | 추천 0 | 조회 617
KReporter3 2022.11.15 0 617
247

그레이트 샌드듄 국립공원 - 쏟아지는 밤 하늘의 별들을 즐기세요

KReporter3 | 2022.11.14 | 추천 1 | 조회 395
KReporter3 2022.11.14 1 395
246

여기 지구 맞아요?

KReporter3 | 2022.11.11 | 추천 1 | 조회 387
KReporter3 2022.11.11 1 387
245

폰카로 은하수를 담을 수 있을까?

KReporter3 | 2022.11.10 | 추천 0 | 조회 228
KReporter3 2022.11.10 0 228
244

시애틀에 대전 공원이 있네요?

KReporter3 | 2022.11.09 | 추천 1 | 조회 389
KReporter3 2022.11.09 1 389
243

고속도로 번호의 의미 - 알면 편한 "I"로 시작하는 고속도로 번호에 숨은 뜻.

KReporter3 | 2022.11.07 | 추천 1 | 조회 416
KReporter3 2022.11.07 1 416
242

BLM캠핑 (2)

KReporter3 | 2022.11.04 | 추천 1 | 조회 566
KReporter3 2022.11.04 1 566
241

월마트 차박 - 월마트에서 하룻밤 보내기

KReporter3 | 2022.11.03 | 추천 0 | 조회 1095
KReporter3 2022.11.03 0 1095
240

샌프란시스코 반나절 알찬 코스

KReporter3 | 2022.10.31 | 추천 0 | 조회 311
KReporter3 2022.10.31 0 311
239

누가 시애틀은 우울한 도시라고 했어? 매력 넘치는 시애틀 여행. 미국 여행 브이로그. 시애틀 맛집. 시애틀 호텔 추천

KReporter2 | 2022.10.13 | 추천 1 | 조회 645
KReporter2 2022.10.13 1 645
238

시애틀과 그 주변에서 할 수 있는 놀라운 일 10가지

KReporter2 | 2022.10.11 | 추천 2 | 조회 540
KReporter2 2022.10.11 2 540
237

시애틀에서의 마지막 하루 - Travel to Seattle #3. 스페이스 니들과 아트 뮤지엄

KReporter3 | 2022.10.05 | 추천 0 | 조회 229
KReporter3 2022.10.05 0 2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