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풀라이프 인 시애틀

원더풀라이프 인 시애틀

소확행을 찾아서: 살며 사랑하며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찾아가는 이야기

벌써 일년, 매너리즘에 빠진건 아닐까?

작성자
LaVie
작성일
2023-11-08 12:39
조회
397

흔히 매너리즘에 빠졌다고 말하는 매너리즘( mannerism)의 사전적 영어 뜻은 “예술 창작에 있어서, 늘 같은 수법(手法)을 되풀이하여 신선미(新鮮味)나 독창성을 잃는 일”이라고 정의되어 있다.

따라서 일반적으로 매너리즘'은 "어떤 일에 관한 태도나 표현하는 방법 등이 항상 틀에 박힌 방식으로 되풀이되어 신선미와 독창성을 잃는 일"을 의미하는 용어로 통한다. 국립국어원은 '타성'을 '매너리즘'의 순화어로 정한 바 있다.

 

 

그러나 원래 '매너리즘'은 본래 유럽 미술의 한 사조를 지칭하는 용어였다. 즉, 16세기 유럽에서 르네상스 미술의 방식이나 형식을 계승하되 자신만의 독특한 양식에 따라 예술작품을 구현한 예술 사조를 말한다.

"매너리즘에 빠진다"는 표현은 일상 대화나 문학에서 사용되며, 일반적으로 특정 주제, 스타일, 행동, 또는 아이디어에 너무 열중하거나 과장하여 그것을 지나치게 추종하거나 표현하는 것을 가리키는 표현이다. 이것은 보통 부정적인 의미를 지니며, 다양한 경험과 관점을 무시하고 특정한 것에만 집착하거나 현실적인 균형을 잃는 것으로 해석된다.

 

바쁘게 움직이는 일상속에서 매일 반복적으로 해야 하는 일이 생길 수 있다. 여기서 변화가 생긴다면 시간이 지연되어 다른 일에도 지장이 생길 수 있으니 보통은 가급적이면 항상 해왔던 대로 일을 진행하기를 원한다.

하지만 꾸준히 발전하고 있는 세상에서 너무 오랜 시간 동안 같은 방식만 고집할 경우 도태될 수 있다. 이런 경우 매너리즘에 빠져 있다라고 표현한다.

 

현대사회에서 혼자 지내는 사람이 늘어나면서 대화가 줄어들고, 또한 인터넷이 발달되면서 편리하게 할 수 있는 일이 많고 즐길거리도 늘어났다.

하지만 반대로 편안함에 익숙해 게을러지면서 매너리즘에 빠지는 사람도 점차 늘어나고 있다.

 

 

특히 한인 이민사회에서 자영업이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보니 다양한 경험이나 새로운 일에 대한 경험을 할 기회가 많지 않다보니 자신의 일에 매너지즘에 빠져있을 확률이 더 높다고 할 수 있겠다.

혹시라도 자신이 매너리즘에 빠졌다고 생각이 된다면 4가지 극복방법을 제시하고자 한다.

우선 원인을 찾고 변화를 시도해보자 그리고 의미를 찾고 인정하고 관리하는 것이다.

 

 

시애틀 한인들의 소통창구인 케이시애틀에 [원더풀 라이프 인 시애틀]이란 타이틀에 “ 소확행을 찾아서: 살며 사랑하며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표방하며 칼럼을 써 온지 어느덧 일년이 되었다.

필자 역시 한 주에 하나씩 칼럼을 쓰면서 혹여나 매너리즘에 빠진것은 아닌지 되돌아 보았다.  

그 동안 세상에서 보편적이면서 진부하지 않은 것들과 큰 관심사이지만 자극적이지 않은 것들로  우리의 삶을 되돌아 볼 수 있는 따뜻한 이야기를 쓰고자 했는데 그런 마음이 독자들에게 제대로 전달이 되었을지 늘 아쉬움이 남는다.

이번 기회를 통해 시간을 내어 부족한 칼럼을 읽어주신 많은 분들에게 감사를 전하고 싶다.

그리고 독창적이되 편협되지 않고 누구에게나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로 많은 사람들에게 잠시라도 위로의 글이 되길 바래본다.

 

 

 

  • 글쓴이 LaVie
  • 전 금성출판사 지점장
  • 전 중앙일보 국장
  • 전 원더풀 헬스라이프 발행인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64

카르텔이 지배하는 사회

LaVie | 2024.02.21 | 추천 4 | 조회 229
LaVie 2024.02.21 4 229
63

세계에서 가장 우울한 나라

LaVie | 2024.02.08 | 추천 4 | 조회 630
LaVie 2024.02.08 4 630
62

만일 빵이 없다면 케이크를 먹어라

LaVie | 2024.01.25 | 추천 5 | 조회 650
LaVie 2024.01.25 5 650
61

유튜버의 단죄

LaVie | 2024.01.18 | 추천 4 | 조회 372
LaVie 2024.01.18 4 372
60

새로운 결심

LaVie | 2024.01.11 | 추천 5 | 조회 253
LaVie 2024.01.11 5 253
59

아듀, 나의 아저씨

LaVie | 2024.01.04 | 추천 3 | 조회 467
LaVie 2024.01.04 3 467
58

빅 데이터로 분석한 2023년

LaVie | 2023.12.28 | 추천 5 | 조회 269
LaVie 2023.12.28 5 269
57

화이트 크리스마스를 꿈 꾸면서

LaVie | 2023.12.21 | 추천 3 | 조회 242
LaVie 2023.12.21 3 242
56

노치원을 아세요?

LaVie | 2023.12.13 | 추천 4 | 조회 629
LaVie 2023.12.13 4 629
55

신 인류의 바벨탑 쌓기

LaVie | 2023.12.06 | 추천 4 | 조회 444
LaVie 2023.12.06 4 444
54

행운과 불행사이

LaVie | 2023.11.22 | 추천 4 | 조회 522
LaVie 2023.11.22 4 522
53

무한도전 – 저스트 두 잇

LaVie | 2023.11.15 | 추천 3 | 조회 302
LaVie 2023.11.15 3 302
52

벌써 일년, 매너리즘에 빠진건 아닐까?

LaVie | 2023.11.08 | 추천 3 | 조회 397
LaVie 2023.11.08 3 397
51

우울한 11월

LaVie | 2023.11.01 | 추천 5 | 조회 704
LaVie 2023.11.01 5 704
50

Chapter 49 천고마비 계절의 '일론 머스크' 다이어트

LaVie | 2023.10.25 | 추천 3 | 조회 370
LaVie 2023.10.25 3 370
49

Chapter 48 헛되고 헛되니 모든 것이 헛되도다

LaVie | 2023.10.18 | 추천 4 | 조회 463
LaVie 2023.10.18 4 463
48

Chapter 46 시애틀의 가을낭만과 홈리스

LaVie | 2023.10.11 | 추천 4 | 조회 757
LaVie 2023.10.11 4 757
47

Chapter 46 샌프란시스코의 몰락

LaVie | 2023.10.04 | 추천 4 | 조회 988
LaVie 2023.10.04 4 988
46

Chapter 45 구독과 좋아요

LaVie | 2023.09.27 | 추천 4 | 조회 352
LaVie 2023.09.27 4 352
45

Chapter 44 환절기

LaVie | 2023.09.20 | 추천 3 | 조회 301
LaVie 2023.09.20 3 3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