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풀라이프 인 시애틀

원더풀라이프 인 시애틀

소확행을 찾아서: 살며 사랑하며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찾아가는 이야기

Chapter 49 천고마비 계절의 '일론 머스크' 다이어트

작성자
LaVie
작성일
2023-10-25 11:26
조회
418

가을은 천고마비의 계절이라고 한다. 하늘은 높고 말도 살찔만큼 풍요로운 수확의 계절이란 뜻이다.

그런데 사람까지 살이 찌는게 문제이다.

 

선진국일 수록 비만인구가 늘어 다이어트 시장의 경제 가치는 어마어마 하다.

요즘 일론 머스크의 날씬한 몸매가 단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체중이 100kg을 훌쩍 넘어 둔해 보였던 머스크가 살을 꽤나 빼 예전 체형으로 돌아간 모습이다.

“살 빠져 건강해 보인다. 비결이 뭐냐”고 묻는 트위터 사용자에게 일론 머스크의 첫 답변은 “단식”이었다. 그다음 “그리고 위고비(Wegovy)”라고 말했다.

위고비는 덴마크 제약회사 노보 노디스크(Novo Nordisk)가 2021년 6월 출시한 성인용 비만 치료제이다. 원래 당초 당뇨병 치료제로 만든 오젬픽(Ozempic)이 체중 감량 효과를 내자, 위고비란 이름을 붙여 비만 치료제로 다시 출시했다.

위고비는 미국에서 월 4회 1,300달러(170만 원) 정도로 가격이 비싸지만 품귀 현상이 빚어질 정도로 폭발적 인기를 끌고있다.

최근에 미국 월가는 획기적인 비만치료제 등장으로 관련 시장 규모가 최대 2천억 달러(약 269조 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는 등 잇따라 장밋빛 전망을 내놓고 있다.

 

세계에서는 기아인구가 증가하고 있는데 참으로 불공평한 일이다.

2023년 SOFI 보고서에 따르면 2022년 약 7억 3,500만 명이 기아 상태이며 이는 코로나19 팬데믹이 발생하기 이전인 2019년과 비교했을 때 1억 2,200만 명이 증가한 규모이다.

2021년과 2022년 사이 전 세계 기아 인구가 감소하는 양상을 보였지만 수많은 지역은 식량 위기에 내몰렸다고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비만이 문제가 되고 있는데 여러 비만요인이 있겠지만 비만의 원인 중 일부는 심리적인 요인에 기인한다.

현대인들의  스트레스는 많은 사람들에게 과식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스트레스로 인해 스트레스 해소 메커니즘으로 음식을 선택하거나 과다 섭취할 수 있으며, 특히 고칼로리 음식에 대한 욕구를 높일 수 있다.

스트레스와 유사한 감정적인 먹음은 우울, 불안, 외로움, 슬픔 등의 감정적인 상태에서 과식을 통해 자기 위안을 찾는 습관라고 한다.  그리고 무의식적인 습관, 낮은 자존감, 운동부족등이 있다.

 

이러한 심리적 요인은 먹방 유트브 채널이 성공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사람들은 먹방 컨텐츠를 보면서 시청자들이 다양한 음식을 보며 호기심을 자극받고, 그 과정에서 만족감을 느끼게 된다.

사람들이 다양한 종류의 음식을 시청하고 먹는 방식을 관찰하는 것을 즐긴다.

먹방 콘텐츠는 소셜 미디어에서 매우 인기가 있어 시청자들이 손쉽게 공유 할 수 있다. 또한 유명한 먹방 크리에이터들이 자신만의 개성과 스타일로 시청자들을 매료시킨다.

일부 먹방 채널은 ASMR을 활용하여 음식을 먹는 소리를 강조하여 시청자들에게 감각적인 체험을 제공한다.  그리고 먹방은 다양한 문화의 음식을 소개하고 탐구하는 기회를 제공한다.

그러나 먹방은 긍정적인 측면보다 부정적인 영향이 더 크다고 할 수 있는데 중국 정부가 2020년부터 중국 내의 먹방을 전면 금지시킨 이유에서 볼 수 있다. 중국은 음식물 쓰레기가 많이 배출되어 식품 낭비에 대한 감독을 강화했기 때문이다.

 

이번 천고마비의 계절에는 더 이상 스트레스로 먹는것으로 풀지 말고 몸도 다이어트, 정신도 다이어트를 해서 마음이 풍성한 계절로 보내길 바래본다.

 

  • 글쓴이 LaVie
  • 전 금성출판사 지점장
  • 전 중앙일보 국장
  • 전 원더풀 헬스라이프 발행인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67

로또의 꿈

LaVie | 2024.03.28 | 추천 3 | 조회 303
LaVie 2024.03.28 3 303
66

나의 무지개

LaVie | 2024.03.15 | 추천 3 | 조회 174
LaVie 2024.03.15 3 174
65

여러분은 행복하십니까?

LaVie | 2024.02.29 | 추천 5 | 조회 317
LaVie 2024.02.29 5 317
64

카르텔이 지배하는 사회

LaVie | 2024.02.21 | 추천 4 | 조회 417
LaVie 2024.02.21 4 417
63

세계에서 가장 우울한 나라

LaVie | 2024.02.08 | 추천 4 | 조회 719
LaVie 2024.02.08 4 719
62

만일 빵이 없다면 케이크를 먹어라

LaVie | 2024.01.25 | 추천 5 | 조회 730
LaVie 2024.01.25 5 730
61

유튜버의 단죄

LaVie | 2024.01.18 | 추천 4 | 조회 514
LaVie 2024.01.18 4 514
60

새로운 결심

LaVie | 2024.01.11 | 추천 5 | 조회 300
LaVie 2024.01.11 5 300
59

아듀, 나의 아저씨

LaVie | 2024.01.04 | 추천 3 | 조회 557
LaVie 2024.01.04 3 557
58

빅 데이터로 분석한 2023년

LaVie | 2023.12.28 | 추천 5 | 조회 320
LaVie 2023.12.28 5 320
57

화이트 크리스마스를 꿈 꾸면서

LaVie | 2023.12.21 | 추천 3 | 조회 297
LaVie 2023.12.21 3 297
56

노치원을 아세요?

LaVie | 2023.12.13 | 추천 4 | 조회 683
LaVie 2023.12.13 4 683
55

신 인류의 바벨탑 쌓기

LaVie | 2023.12.06 | 추천 4 | 조회 487
LaVie 2023.12.06 4 487
54

행운과 불행사이

LaVie | 2023.11.22 | 추천 4 | 조회 581
LaVie 2023.11.22 4 581
53

무한도전 – 저스트 두 잇

LaVie | 2023.11.15 | 추천 3 | 조회 350
LaVie 2023.11.15 3 350
52

벌써 일년, 매너리즘에 빠진건 아닐까?

LaVie | 2023.11.08 | 추천 3 | 조회 474
LaVie 2023.11.08 3 474
51

우울한 11월

LaVie | 2023.11.01 | 추천 5 | 조회 755
LaVie 2023.11.01 5 755
50

Chapter 49 천고마비 계절의 '일론 머스크' 다이어트

LaVie | 2023.10.25 | 추천 3 | 조회 418
LaVie 2023.10.25 3 418
49

Chapter 48 헛되고 헛되니 모든 것이 헛되도다

LaVie | 2023.10.18 | 추천 4 | 조회 505
LaVie 2023.10.18 4 505
48

Chapter 46 시애틀의 가을낭만과 홈리스

LaVie | 2023.10.11 | 추천 4 | 조회 801
LaVie 2023.10.11 4 8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