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주 맛집

시애틀 해산물 맛집 · 시애틀 씨푸드 맛집 · 시애틀 스시 맛집
시애틀 일식 맛집 · 시애틀 다운타운 맛집 · 시애틀 한식 맛집
시애틀 레스토랑 · 시애틀 뷔페 맛집 · 시애틀 브런치 맛집

시애틀 해산물/씨푸드 맛집! 굴이 먹고 싶을 땐 Taylor Shellfish

작성자
KReporter3
작성일
2022-09-01 06:58
조회
1311

시애틀 해산물/씨푸드 맛집!
130년 전통의 Taylor Shellfish

동아시아와 가장 가까운 항구도시 시애틀. 항구 도시하면 떠오르는 건 맛있는 해산물/씨푸드 맛집이다. 그리고 시애틀에는 130년 전통의 굴 맛집이 있다. 이 글에서는 시애틀 해산물/씨푸드 맛집 Taylor Shellfish를 소개한다.

Taylor Shellfish는 테일러 가문에서 운영하는 굴/조개 양식장 겸 식당이다. 첫 사업은 1890년대에 시작된 굴/조개 양식장이었고, 지금은 워싱턴주에 4개의 식당과 2개의 해산물/씨푸드 마켓을 운영하고 있다.

테일러 가문은 1890년에 시애틀의 퓨젯 사운드 만(Puget Sound Bay)에서 조개류(shellfish) 양식을 시작했다. 정확히 말하면 조개, 홍합 그리고 굴을 양식했다. 그리고 그 후 5대째, 테일러 가문은 태평양 북서부(Pacific Northwest)에서 최고라는 자부심으로 굴과 조개를 팔고 있다. 

Taylor Shellfish를 소개하려면 먼저 양식장을 소개해야 한다. 양식장에서 키운 싱싱한 조개와 굴을 손님들에게 직접 제공하기 위해 나중에 식당이 생겼기 때문이다. Taylor Shellfish 양식장에서 어떤 조개와 굴을 생산하는지 알아야 초밥집 가서 짜장면을 시키는 우를 범하지 않을 수 있다.

Taylor Shellfish는 현재 2종류의 조개, 한 종류의 홍합, 그리고 다섯 종류의 굴을 양식하고 있다. 양식장에서 키운 조개와 굴은 웹사이트에서 집으로 주문을 하거나, Taylor Shellfish에서 직영으로 운영하는 해산물/씨푸드 마켓에서 구입하거나, Taylor Shellfish가 직접 운영하는 5개의 식당에서 직접 맛볼 수 있다. 자, 그럼  Taylor Shellfish 양식장에서 생산되는 조개와 굴의 종류를 알아보자.

 


시애틀 해산물/씨푸드 맛집
Taylor Shellfish 양식장에서 생산되는 조개와 굴 소개

조개 | Clams

마닐라 조개 Manila Clams.jpg

마닐라 조개 | Manila Clams 
달콤하고 부드러운 마닐라 조개는 많은 요리에 사용된다. 요리사들은 마닐라 조개의 다채로운 줄무늬가 있는 조개껍질로 요리에 생명을 불어넣는다. Taylor Shellfish의 마닐라 조개는 매일 수확되어 바닷물로 씻어내기 때문에 신선하고 통통하며 탄력 있고 모래가 없는 것이 특징이다. 웹사이트에서 5파운드에 $55에 주문할 수 있다. 

 


코끼리조개 Geoduck.jpg

코끼리조개 | Geoduck 
한국말로는 코끼리조개, 영어로는 구이덕(Geoduck)이라고 부르는 이 조개는 땅을 파고드는 조개 중 세계에서 가장 큰 종이다. 태평양 북서부의 토착종으로 세계에서 가장 귀한 해산물 중 하나다. 구이덕을 회로 먹으면 매우 달콤하고 아삭하다. 웹사이트에서 한 마리(약 0.75-1.5 파운드)에 $60에 주문할 수 있다.

 

홍합 | Mussels

지중해 홍합 Mediterranean Mussels.jpg

지중해 홍합 | Mediterranean Mussels 
지중해 홍합은 보라색-검은색 껍질 속에 버터맛이 나는 속살에 버섯향이 담긴 바다향을 입고 있다. 지중해 홍합은 음식에 들어가는 소스의 맛을 더욱 풍부하게 해 주며 프랑스, 이탈리아, 아시안, 그리고 서해안 요리 등 여러 요리에 널리 쓰인다. Taylor Shellfish는 퓨젯 사운드 베이에 떠 있는 뗏목에 매달아 키워 항상 모래가 없고 껍질에 광택이 난다. 웹사이트에서 5파운드에 $50에 주문할 수 있다. 


굴 Oysters.jpg 굴 | Oysters 

Taylor Shellfish의 대표 상품은 굴이다. 굴은 와인처럼 자라는 곳에 따라 그 향이 달라지는데, 굴 애호가들은 이것을 "merrior"이라고 부른다. (거울 mirrorr과 발음이 비슷한데, 자라는 곳의 향을 품기 때문에 그렇게 부른다고 한다) 테일러 Shellfish는 양식한 굴을 여러 가지 방법으로 판매하는데, 껍질째로, 뚜껑만 벗겨서, 혹은 살만 발라서 팔리도 한다. 현재 다음 5가지의 굴을 양식하고 있다.

 

 

구마모토 굴 Kumamoto Oysters.jpg

구마모토 굴 | Kumamoto Oysters 
구마모토 굴은 깔끔한 단맛과 과일향으로 사랑받는 굴이다. 일본에서 온 이 굴은 굉장히 느리게 자라지만 그 맛은 그 기다림이 아깝지 않을 정도로 맛있다. 테일러 양식장에서는 3-4년을 키운 후 수확하는데, 잘 자란 구마모토 굴은 아름다운 물결모양의 껍질 속에 통통한 속살을 품고 있다. 속살은 허니듀 멜론의 색을 연하게 띠며 맛에도 그 과일의 향이 살짝 섞여 있다. 구마모토 굴은 단연코 많은 사람들의 최애 굴이다. 


올림피아 굴 Olympia Oysters.jpg

올림피아 굴 | Olympia Oysters 
워싱턴주의 수도와 같은 이름을 가진 이 굴은 북미 서부의 토착종이다. 미국인들은 애착을 담아 "little Olys"(리틀 올리)라고 부르기도 한다. 테일러 가문의 1세대 할아버지는 1890년대에 올림피아 굴로 양식 사업을 시작했다. 이 굴은 사이즈는 작지만 스모키 한 맛을 담고 있다. 시애틀을 방문한 해산물/씨푸드 애호가라면 꼭 한 번은 맛 보야하는 굴이라고 할 수 있다.

 

 

태평양 굴 Pacific Oysters.jpg

태평양 굴 | Pacific Oysters 
Taylor Shellfish에서 가장 인기 있는 굴이다. 자글자글 주름진 껍질 안에는 여러 가지 빛깔이 나는 (각도에 따라 초록, 갈색, 검정, 흰색, 보라, 핑크 빛이 보인다) 크고 통통한 속살이 숨겨져 있다. Taylor Shellfish는 여러 만(bay)에서 태평양 굴을 수확하는데, 수확한 장소에 따라 맛이 달라진다.

 

 


시고쿠 굴 Shigoku Oysters.jpg

시고쿠 굴 | Shigoku Oysters 
"시고쿠(Shigoku)"는 일본어로 "궁극의"라는 뜻을 갖고 있다. 시고쿠 굴은 Taylor Shellfish가 가장 혁신적인 방법으로 양식하는 굴이다. 시고쿠 굴은 그물망에 담에 부표에 묶어 둔 채 키운다. 퓨젯 사운드 만(bay)의 물결에 따라 출렁이며 서로 부딪히며 강하게 자라기 때문에 다른 굴에 비해 껍질이 깊고 주름이 없는 것이 특징이다. 그물망 안에서 서로 부딪히면 굴은 껍질을 더 꽉 닫기 위해 힘을 쓰게 되는데, 이건 마치 굴이 필라테스를 하는 것과 같은 효과를 주어 특유의 단단하고 쫀득한 식감을 만들어 낸다.

 

토튼 인렛 버지니아 굴 Totten Inlet Virginica (TIV) Oysters.jpg

토튼 인렛 버지니아 굴 | Totten Inlet Virginica (TIV) Oysters 
100여 년 전쯤, 현 테일러 가의 증조부는 크라소스트레아 버지니아(Crassostrea virginica)라는 미국 동부에서 나는 굴을 기차로 들여와 토튼 인렛(Totten Inlet, 토튼의 작은 만)에서 키웠던 적이 있었다. 그리고 최근 몇 년 전, 테일러 가문은 이 굴을 다시 키워보기로 했고, 몇십 년 만에 토튼 인렛 버지니아 굴이 워싱턴주에서 다시 양식되기 시작했다. 이 굴을 다시 선보이자마자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어떤 굴 애호가들인 TIV가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굴이라고 평하기도 한다.

 

자, 그럼 시애틀 해산물/씨푸드 맛집 Taylor Shellfish가 운영하는 식당에 간다면 어떤 굴을 맛봐야 할까? 결론은 "전부 다"이다. 이 글에 나온 설명을 꺼내서 읽어보며 한 종류씩 맛을 음미하며 시애틀에서만 맛볼 수 있는 이 굴들을 즐겨보자.

 


Taylor Shellfish의 직영 식당들

앞서 말한 것처럼 Taylor Shellfish는 직영 식당 4개를 운영하고 있다. 하나씩 그 특징을 알아보자.

 

캐피톨 힐(멜로즈) 지점 Capitol Hill (Melrose).jpg

캐피톨 힐(멜로즈) 지점
Taylor Shellfish Capitol Hill (Melrose)

1521 Melrose Ave
Seattle, WA 98122
(206) 501-4321

웹사이트

 

멜로즈 마켓 옆에 위치한 캐피톨 힐 지점은 잠깐 들려 생굴과 맥주 한잔을 하거나 굴을 포장해가기 좋은 장소다. 포장해가려면 다음 웹페이지에서 미리 주문하는 게 좋다: PRE ORDER FOR PICK UP


캐피톨 힐(멜로즈) 지점 Capitol Hill (Melrose) Geoduck Sashimi.jpg

코끼리조개 (구이덕) 사시미 | Geoduck Sashimi

 

캐피톨 힐(멜로즈) 지점 Capitol Hill (Melrose) Shucker's Dozen.jpg

굴 모듬 (굴 12개) | Shucker's Dozen

 


사미시 오이스터 바와 조개 마켓 Samish Oyster Bar and Shellfish Market.jpg

 

사미시 오이스터 바와 조개 마켓
Taylor Shellfish Samish Oyster Bar and Shellfish Market

2182 Chuckanut Drive
Bow, WA 98232
(360) 766-6002
웹사이트
 

마켓과 식당이 함께 운영되는 곳이다. 시즌에 따라 메뉴가 바뀌기 때문에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다. 키친은 점심 12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 마켓 앞에 있는 야외 테이블에 앉아 바다와 함께 해산물/씨푸드를 즐길 수 있다.

 

사미시 오이스터 바와 조개 마켓 Samish Oyster Bar and Shellfish Market Oysters.jpg

Taylor Shellfish 사미시 지점에서 주문한 굴

 


파이오니어 스퀘어 Pioneer Square.jpg

 

파이오니어 스퀘어 지점
Taylor Shellfish Pioneer Square

410 Occidental Ave
Seattle, WA 98104
(206) 501-4060

웹사이트

 

시애틀의 국제 지구(International District) 근처에 있는 Taylor Shellfish의 파이오니어 스퀘어 식당은 시애틀은 분위기와 시애틀 해산물/씨푸드 맛집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곳이다. 시애틀의 풋볼 팀인 Seahawks 경기 일 때 식당에 들어가면 함께 팀 이름을 외치는 손님들과 신나는 분위기를 즐길 수도 있다. 매주 월요일-금요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2시간 동안의 해피아워는 맛있는 굴을 싸게 즐길 수 있다. (단, 스포츠 경기가 있는 날에는 해피 아워가 없다) 이곳은 예약을 받지 않으니 상황에 따라 대기시간을 예상하고 가야 한다.
 

영업 시간:

월 – 목: 3pm – 8pm 
금: 3pm –  9pm
토: 12pm –  9pm
일: 12pm –  8pm

 

 

파이오니어 스퀘어 Pioneer Square Two Dozens.jpg

Taylor Shellfish 파이오니어 스퀘어 지점 - 굴 24마리

 


 

퀀 앤 Queen Anne.jpg

 

퀀 앤 지점
Taylor Shellfish Queen Anne

124 Republican Street
Seattle, WA 98109
(206) 501-4442

웹사이트

 

시애틀 센터에서 길을 건너면 있는 Taylor Shellfish 퀸 앤 지점은 시애틀의 상징인 스페이스 니들(Space Needle)과 매우 가까이 있다. 시애틀은 주차가 쉽지 않은데, 이곳에서 식사를 하면 1시간짜리 주차권을 준다. 파이오니어 스퀘어 지점과 마찬가지로 예약은 받지 않는다.

 

점심 영업 시간:

월-금: 12:00-3:00pm (간소한 메뉴와 생굴을 맛볼 수 있다)

 

저녁 영업 시간:

월 - 목: 3pm - 8pm
금: 3pm - 9pm
토: 12pm - 9pm
일: 12pm-8pm

 

퀀 앤 Queen Anne Oysters.jpg

Taylor Shellfish에선 역시 굴이다.

 


 

이번 글에서는 시애틀 해산물/씨푸드 맛집 Taylor Shellfish에 대해 알아보았다. 시애틀에 들렸다면 꼭 한 번은 가야 하는 맛집이니 시애틀 방문을 계획한다면 꼭 일정에 넣어보자. 이게 진짜 시애틀 해산물/씨푸드의 맛이다.

 

Copyright@KSEATTLE.com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유료광고

$100 베스트 맛집 리뷰 발표 & 추가 이벤트

KReporter3 | 2023.01.09 | 추천 2 | 조회 306
KReporter3 2023.01.09 2 306
30

'요식업계의 오스카상' 준결승에 진출한 시애틀 식당들

KReporter3 | 2023.01.28 | 추천 2 | 조회 48
KReporter3 2023.01.28 2 48
29

숲속에서 즐기는 핸드메이드 도넛 - The Spheres 안의 General Porpoise

arbor | 2023.01.23 | 추천 1 | 조회 157
arbor 2023.01.23 1 157
28

$100 베스트 맛집 리뷰 발표 & 추가 이벤트

KReporter3 | 2023.01.09 | 추천 2 | 조회 306
KReporter3 2023.01.09 2 306
27

베트남 음식점 가면 항상 Pho만 드시죠? 다른 별미도 즐겨보세요!

SeattleMan01 | 2022.12.30 | 추천 0 | 조회 650
SeattleMan01 2022.12.30 0 650
26

입 호강, 눈도 호강 우든빌 너서리 몰박스 가든카페

redcar | 2022.12.21 | 추천 3 | 조회 564
redcar 2022.12.21 3 564
25

아들과 점심 데이트하기 좋은 일식당 "프리몬트 볼"

redcar | 2022.12.16 | 추천 2 | 조회 587
redcar 2022.12.16 2 587
24

여심저격 특별한 추억을 만들고 싶다면 시애틀 이탈리언 식당 핑크도어

redcar | 2022.12.07 | 추천 1 | 조회 573
redcar 2022.12.07 1 573
23

시애틀 필수 카페 투어 1탄!

KReporter3 | 2022.12.07 | 추천 0 | 조회 695
KReporter3 2022.12.07 0 695
22

인싸들만 안다는 시애틀 커피 로스터 10곳

KReporter3 | 2022.11.30 | 추천 3 | 조회 855
KReporter3 2022.11.30 3 855
21

칠면조 맛 아이스크림이 있다고?! 추수감사절 이색 디저트 추천!

KReporter3 | 2022.11.24 | 추천 0 | 조회 282
KReporter3 2022.11.24 0 282
20

Portage Bay Cafe에서의 맛있는 브런치

arbor | 2022.11.23 | 추천 1 | 조회 628
arbor 2022.11.23 1 628
19

유레카? Eureka!

jihun3625 | 2022.11.22 | 추천 0 | 조회 504
jihun3625 2022.11.22 0 504
18

시애틀에서 제일 맛있는 도넛 가게는 어디?

KReporter3 | 2022.11.17 | 추천 1 | 조회 1021
KReporter3 2022.11.17 1 1021
17

시애틀 스시 오마카세 끝판왕 6곳

KReporter3 | 2022.11.17 | 추천 1 | 조회 1077
KReporter3 2022.11.17 1 1077
16

제발! 땡스기빙에는 와이프 힘들게 하지 마세요!

KReporter3 | 2022.11.16 | 추천 0 | 조회 596
KReporter3 2022.11.16 0 596
15

Tig Kitchen and Bar 추천합니다

solry2020 | 2022.11.02 | 추천 2 | 조회 541
solry2020 2022.11.02 2 541
14

에드몬즈 Salt & Iron, 시애틀 레스토랑 위크에 먹어봤습니다

KReporter3 | 2022.10.31 | 추천 0 | 조회 502
KReporter3 2022.10.31 0 502
13

One Bite Cafe 추천

SH94 | 2022.10.27 | 추천 2 | 조회 521
SH94 2022.10.27 2 521
12

서울 볼, 간단하고 빠른 식사 한 끼

KReporter3 | 2022.10.25 | 추천 0 | 조회 641
KReporter3 2022.10.25 0 641
11

시애틀 명물로 지켜주고 싶은 버거 레드밀 버거 Red Mill Burgers

redcar | 2022.10.22 | 추천 5 | 조회 724
redcar 2022.10.22 5 7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