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리뷰

아름다운 판타지 속 거장의 질문…'그대들은 어떻게 살 것인가'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3-10-25 13:14
조회
248
'그대들은 어떻게 살 것인가'의 한 장면

'그대들은 어떻게 살 것인가'의 한 장면

[메가박스중앙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일본 애니메이션의 거장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은 무너져 내리는 세계에서 희망을 만들어가는 인간의 모습을 그려왔다.

2차 세계대전이 한창이던 1941년 도쿄에서 태어난 그의 세계관에는 전쟁의 기억이 영향을 미쳤다.

25일 개봉한 미야자키 감독의 신작 애니메이션 '그대들은 어떻게 살 것인가'는 기본적인 설정에서부터 자전적 성격이 짙게 묻어난다.

이 작품은 2차 세계대전 때 도쿄의 열한 살 남자아이 마히토를 주인공으로 한다. 어린 시절의 미야자키 감독이 투영된 캐릭터다.

마히토는 도쿄가 공습당할 때 발생한 화재로 엄마를 잃고, 아빠와 함께 시골에 있는 엄마의 옛집으로 간다.

엄마에 대한 그리움으로 하루하루를 보내던 마히토의 주변을 왜가리 한 마리가 맴돈다. 왜가리는 어느 날 엄마를 만나게 해주겠다며 마히토를 끌어들이고, 그는 왜가리를 따라 집 앞에 있는 오래된 탑 안으로 들어간다.

이곳엔 시공을 초월해 새로운 세계로 가게 해주는 통로가 있다. 미야자키 감독의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2002)에 나오는 터널을 연상케 하는 공간이다.

여기서부터 본격적인 판타지가 펼쳐진다. 마히토는 새로운 세계를 모험하면서 불을 지배하는 소녀 히미, 인간으로 태어나기 전의 존재인 와라와라, 이곳의 지배권을 노리는 잉꼬 대왕 등 환상의 존재들을 만난다.

마히토가 들어간 환상의 세계와 현실은 멀리 떨어져 있지 않고 이어져 있다.

환상의 세계에서 잉꼬들에 쫓기던 마히토가 시공을 초월하는 문을 열면 현실에서 마히토를 찾던 아빠가 성큼성큼 다가온다. 문을 다시 닫으면 마히토는 환상의 세계로 돌아간다. 현실에서의 인연이 다른 세계에서 이어지는 건 불교적 세계관을 떠올리게 한다.

환상의 세계에서 마히토는 오래전 돌아가신 큰할아버지를 만나면서 중대한 질문과 마주하게 된다.

이 작품은 일본의 존경받는 언론인 요시노 겐자부로(1899∼1981)의 책과 제목이 같다. 1937년 출간된 이 책은 청소년을 군국주의의 악영향에서 지켜내고 인간다운 삶으로 인도하는 가르침을 담고 있어 인생론의 고전으로 꼽힌다.

마히토는 생전의 엄마가 아들에게 선물하려고 이 책을 사놓은 걸 발견하고 눈물을 흘린다.

미야자키 감독이 이번 작품에서 그려낸 마히토의 모험은 요시노의 책과 직접적인 상관이 없지만, 주제 의식은 궤를 같이한다.



'그대들은 어떻게 살 것인가'의 한 장면

'그대들은 어떻게 살 것인가'의 한 장면

[메가박스중앙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관객들은 환상의 세계에서 큰할아버지가 마히토에게 "악의에 물들지 않은 돌로 네 탑을 쌓아라"라고 한 말이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것이다.

무너져 내리는 세계에서 누가 악의에 물들지 않은 탑을 쌓을 것인가. 마히토처럼 자신에게 한 점 악의가 있어 그럴 자격이 없다고 고백하는 어린아이의 마음을 가진 사람이라면 그 일을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대들은 어떻게 살 것인가'는 미야자키 감독이 설립한 제작사 스튜디오 지브리의 스물네 번째 극장판 애니메이션으로, 그가 '바람이 분다'(2013) 이후 10년 만에 내놓은 작품이다.

미야자키 감독은 '바람이 분다'를 끝으로 장편 제작에서 은퇴하겠다고 밝혔지만, 이를 철회하고 이번 작품을 내놨다. 자신의 삶을 주제로 한 작품을 남겨야겠다는 결심이 은퇴 선언 번복에 영향을 줬다고 한다.

그는 신작에 대해 "소년에겐 아름다운 것도 있지만, 어디에도 보여줄 수 없는 추한 감정과 갈등도 있을 것"이라며 "그 모든 걸 온몸으로 받아들이고 힘차게 걸어갈 수 있을 때, 드디어 세상의 문제들과 마주할 수 있는 자기 자신이 완성된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일본 영화음악의 거장 히사이시 조가 이번에도 음악감독으로 참여했다. 이번 작품에서 그의 음악은 마히토의 모험에 신비로움을 더한다.

스튜디오 지브리와 떼놓을 수 없는 그는 '바람계곡의 나우시카'(1984), '이웃집 토토로'(2001), '천공의 성 라퓨타'(2004),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등에서도 미야자키 감독과 호흡을 맞췄다.

더빙을 맡은 배우진도 화려하다. 마히토를 환상의 세계로 안내하는 왜가리 역은 인기 배우 스다 마사키가 맡았고, 마히토의 아빠는 일본을 대표하는 배우 기무라 다쿠야가 더빙 연기를 했다. 마히토 역은 신예 배우 산토키 소마가 맡았다. 주제곡 '스피닝 글로브'(Spinning Globe)는 싱어송라이터 요네즈 겐시가 불렀다.

이 작품은 지난 7월 일본에서 개봉과 동시에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르며 흥행했다. 홍보와 마케팅을 안 한 것으로도 눈길을 끈 이 작품은 국내에서도 시사회 등을 하지 않았다.



'그대들은 어떻게 살 것인가'의 한 장면

'그대들은 어떻게 살 것인가'의 한 장면

[메가박스중앙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41

무덤 팔 때의 서늘한 긴장감이 그대로…영화 '파묘'

KReporter | 2024.02.20 | 추천 0 | 조회 35
KReporter 2024.02.20 0 35
340

이름 잘못 팔았다 죽은 사람이 된 남자…영화 '데드맨'

KReporter | 2024.01.29 | 추천 0 | 조회 79
KReporter 2024.01.29 0 79
339

마체테 칼 휘두르고 장총 쏘는 마동석…넷플릭스 영화 '황야'

KReporter | 2024.01.25 | 추천 0 | 조회 88
KReporter 2024.01.25 0 88
338

어린 시절 꿈꾼 초콜릿 향 가득한 환상의 세계…영화 '웡카'

KReporter | 2024.01.23 | 추천 0 | 조회 86
KReporter 2024.01.23 0 86
337

히어로가 아닌 평범한 사람들의 힘…영화 '시민덕희'

KReporter | 2024.01.11 | 추천 0 | 조회 109
KReporter 2024.01.11 0 109
336

미스터리 풀리고 액션·유머 강해졌다…영화 '외계+인' 2부

KReporter | 2024.01.03 | 추천 0 | 조회 118
KReporter 2024.01.03 0 118
335

더 코믹하게 돌아온 '상남자' 슈퍼히어로…영화 '아쿠아맨 2'

KReporter | 2023.12.21 | 추천 0 | 조회 155
KReporter 2023.12.21 0 155
334

늘 대중과 호흡했던 정치인의 초상…다큐 '길위에 김대중'

KReporter | 2023.12.18 | 추천 0 | 조회 136
KReporter 2023.12.18 0 136
333

역사 앞에서 고뇌하는 영웅 이순신…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

KReporter | 2023.12.12 | 추천 0 | 조회 156
KReporter 2023.12.12 0 156
332

반란군에 맞선 군인과 가족의 고통…'서울의 봄' 뒷이야기들

KReporter | 2023.11.30 | 추천 0 | 조회 237
KReporter 2023.11.30 0 237
331

이순신 최후 '노량' 김한민 감독 "'명량''한산' 경험 다 녹였죠"

KReporter | 2023.11.15 | 추천 0 | 조회 279
KReporter 2023.11.15 0 279
330

이 시대에 딱 맞는 듯한 설렘과 웃음…영화 '싱글 인 서울'

KReporter | 2023.11.15 | 추천 0 | 조회 180
KReporter 2023.11.15 0 180
329

12·12 군사반란 9시간의 긴박감을 그대로…영화 '서울의 봄'

KReporter | 2023.11.10 | 추천 1 | 조회 243
KReporter 2023.11.10 1 243
328

로맨스를 빌린 힐링 드라마…영화 '어느 날 그녀가 우주에서'

KReporter | 2023.11.10 | 추천 0 | 조회 177
KReporter 2023.11.10 0 177
327

아름다운 판타지 속 거장의 질문…'그대들은 어떻게 살 것인가'

KReporter | 2023.10.25 | 추천 0 | 조회 248
KReporter 2023.10.25 0 248
326

데이비드 핀처의 차갑고 스타일리시한 스릴러…영화 '더 킬러'

KReporter | 2023.10.25 | 추천 0 | 조회 267
KReporter 2023.10.25 0 267
325

24년 전 '나라슈퍼 사건'으로 한국 사회를 보다…영화 '소년들'

KReporter | 2023.10.25 | 추천 0 | 조회 269
KReporter 2023.10.25 0 269
324

부모의 잘못된 사랑을 파헤치는 스릴러…영화 '독친'

KReporter | 2023.10.25 | 추천 0 | 조회 225
KReporter 2023.10.25 0 225
323

김해숙·신민아 모녀 연기한 영화 '3일의 휴가' 12월 개봉

KReporter | 2023.10.13 | 추천 0 | 조회 298
KReporter 2023.10.13 0 298
322

탈북민의 눈으로 본 한국 사회…영화 '믿을 수 있는 사람'

KReporter | 2023.10.13 | 추천 0 | 조회 230
KReporter 2023.10.13 0 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