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리뷰

마동석의 핵펀치처럼 강력해진 액션과 유머…영화 '범죄도시 3'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3-05-22 11:05
조회
369
범죄도시 3

범죄도시 3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형사 마석도(마동석)가 마약 거래 장소인 나이트클럽에 난데없이 들어가 자기를 가로막는 직원을 때려눕히자 여성들이 기겁한다. "왜 그래요, 깡패예요?"

마석도가 쓰러진 직원을 가리키며 답한다. "아니, 얘가 깡패예요."

형사인지 깡패인지 구별이 안 되는 건 여전하다.

괴물 형사 마석도가 돌아왔다. 오는 31일 개봉하는 범죄 액션 영화 '범죄도시 3'에서다.

숨돌릴 틈 없는 액션, 폭소를 자아내는 유머, 권선징악의 명확한 이분법적 구도 등 범죄도시 시리즈의 기본 틀은 바뀌지 않았다.

그러나 액션의 강도는 눈에 띄게 높아졌다. 이는 영화의 스케일이 커진 것과 무관치 않다.

금천경찰서 강력반 소속이던 마석도는 '범죄도시 3'에선 서울 광역수사대로 근무지를 옮겼다. 가리봉동 범죄 조직을 소탕하던 그가 이젠 일본 야쿠자 조직이 연루된 거대한 마약 범죄를 파고든다.

마석도의 숙적도 한 명이 아니다. 한국 빌런 '주성철'(이준혁)과 일본 빌런 '리키'(아오키 무네타카)를 모두 제압해야 한다.

이들은 기존 '범죄도시' 시리즈의 빌런보다 잔혹하다. 단도를 꺼내 드는 건 기본이고 장검을 휘두르거나 권총까지 서슴없이 뽑아 든다.

이번에도 마석도는 맨주먹으로 맞선다. 그가 주먹을 날릴 때마다 강력한 음향이 울리며 장쾌한 느낌을 극대화한다.

마석도는 주특기인 업어치기와 적을 번쩍 들었다가 내려치는 기술도 간간이 구사하지만, 이번에는 핵 펀치를 많이 사용하는 느낌이다.

실제로 '범죄도시 3' 제작진은 마석도의 복싱 액션을 강화하는 데 공을 들였다고 한다. 복싱은 마동석이 일찍부터 해온 운동이다. 적의 주먹을 날렵하게 피하는 자세가 선수급이다.

영화가 늘어질 틈을 조금도 주지 않으려는 듯 액션 장면도 잦아졌다. 칼과 쇠 파이프가 난무하는 난투극이 끊이질 않는다.

 



범죄도시 3

범죄도시 3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액션에 버무려진 유머도 빛을 발한다. 마동석만이 구사할 수 있을 것 같은 유머다.

마동석의 말과 행동엔 그만의 코믹한 요소가 있다. 이 때문에 관객은 그가 특별히 기발한 말과 행동을 하지 않더라도 시종 웃음을 머금고 그를 바라보게 된다.

마석도의 새로운 동료인 광수대 팀원들도 금천경찰서 강력반의 유머 코드를 잘 물려받은 듯하다. 마석도에게 별 도움이 안 되는 상관 장태수(이범수)도 등장할 때마다 웃음을 자아낸다.

마석도의 세계관은 늘 그렇듯 단순하기 그지없다. 이번에도 그는 "나쁜 놈들은 다 잡아야 돼"라는 혼잣말을 내뱉는다.

전작처럼 '범죄도시 3'도 복잡한 고민 없이 시원한 액션과 유머로 스트레스를 날려버리기엔 손색이 없는 영화가 아닌가 한다.

이 영화를 연출한 이상용 감독은 22일 시사회 직후 기자간담회에서 "마석도가 새로운 환경에서 새로운 조력자들을 어떻게 이용하고 새로운 빌런들을 어떻게 때려잡는가에 주안점을 두고 새로운 시도를 많이 했다"고 말했다.

올해로 52세인 마동석은 '몇살까지 액션 연기를 하고 싶으냐'란 질문에 "관객들이 원할 때까지 계속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액션 연기에 대한 애정을 감추지 않았다.

'범죄도시' 시리즈는 마동석이 주연뿐 아니라 제작과 기획까지 맡은 한국 대표 범죄 액션 영화로, 8편까지 제작을 준비 중이다.

지난해 5월 개봉한 '범죄도시 2'는 1천269만3천여명의 관객을 모아 코로나19 대유행 기간 유일한 '천만 한국 영화'로 기록됐다.

'범죄도시 3'가 전작처럼 흥행에 성공할 경우 극장가에서 외국 영화에 밀리고 있는 한국 영화의 구원투수가 될 전망이다.

31일 개봉. 105분. 15세 관람가.

 



범죄도시 3

범죄도시 3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45

볼링공에 비친 삶을 가만히 들여다본다…영화 '돌핀'

KReporter | 2024.03.04 | 추천 0 | 조회 250
KReporter 2024.03.04 0 250
344

'좋좋소'의 극사실주의로 그려낸 로맨스 '미나씨, 또 프사…'

KReporter | 2024.03.04 | 추천 0 | 조회 243
KReporter 2024.03.04 0 243
343

삶을 포기한 여자가 삶이 절실한 남자를 만났을 때…'로기완'

KReporter | 2024.02.28 | 추천 0 | 조회 304
KReporter 2024.02.28 0 304
342

첫사랑처럼 아름답고 가슴 저민다…영화 '패스트 라이브즈'

KReporter | 2024.02.28 | 추천 0 | 조회 258
KReporter 2024.02.28 0 258
341

무덤 팔 때의 서늘한 긴장감이 그대로…영화 '파묘'

KReporter | 2024.02.20 | 추천 0 | 조회 413
KReporter 2024.02.20 0 413
340

이름 잘못 팔았다 죽은 사람이 된 남자…영화 '데드맨'

KReporter | 2024.01.29 | 추천 0 | 조회 334
KReporter 2024.01.29 0 334
339

마체테 칼 휘두르고 장총 쏘는 마동석…넷플릭스 영화 '황야'

KReporter | 2024.01.25 | 추천 0 | 조회 351
KReporter 2024.01.25 0 351
338

어린 시절 꿈꾼 초콜릿 향 가득한 환상의 세계…영화 '웡카'

KReporter | 2024.01.23 | 추천 0 | 조회 332
KReporter 2024.01.23 0 332
337

히어로가 아닌 평범한 사람들의 힘…영화 '시민덕희'

KReporter | 2024.01.11 | 추천 0 | 조회 359
KReporter 2024.01.11 0 359
336

미스터리 풀리고 액션·유머 강해졌다…영화 '외계+인' 2부

KReporter | 2024.01.03 | 추천 0 | 조회 304
KReporter 2024.01.03 0 304
335

더 코믹하게 돌아온 '상남자' 슈퍼히어로…영화 '아쿠아맨 2'

KReporter | 2023.12.21 | 추천 0 | 조회 257
KReporter 2023.12.21 0 257
334

늘 대중과 호흡했던 정치인의 초상…다큐 '길위에 김대중'

KReporter | 2023.12.18 | 추천 0 | 조회 313
KReporter 2023.12.18 0 313
333

역사 앞에서 고뇌하는 영웅 이순신…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

KReporter | 2023.12.12 | 추천 0 | 조회 244
KReporter 2023.12.12 0 244
332

반란군에 맞선 군인과 가족의 고통…'서울의 봄' 뒷이야기들

KReporter | 2023.11.30 | 추천 0 | 조회 393
KReporter 2023.11.30 0 393
331

이순신 최후 '노량' 김한민 감독 "'명량''한산' 경험 다 녹였죠"

KReporter | 2023.11.15 | 추천 0 | 조회 407
KReporter 2023.11.15 0 407
330

이 시대에 딱 맞는 듯한 설렘과 웃음…영화 '싱글 인 서울'

KReporter | 2023.11.15 | 추천 0 | 조회 273
KReporter 2023.11.15 0 273
329

12·12 군사반란 9시간의 긴박감을 그대로…영화 '서울의 봄'

KReporter | 2023.11.10 | 추천 1 | 조회 390
KReporter 2023.11.10 1 390
328

로맨스를 빌린 힐링 드라마…영화 '어느 날 그녀가 우주에서'

KReporter | 2023.11.10 | 추천 0 | 조회 243
KReporter 2023.11.10 0 243
327

아름다운 판타지 속 거장의 질문…'그대들은 어떻게 살 것인가'

KReporter | 2023.10.25 | 추천 0 | 조회 438
KReporter 2023.10.25 0 438
326

데이비드 핀처의 차갑고 스타일리시한 스릴러…영화 '더 킬러'

KReporter | 2023.10.25 | 추천 0 | 조회 375
KReporter 2023.10.25 0 3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