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정보

피부암 흑색종 사망 위험, 흡연과도 관련있다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4-02-08 12:14
조회
75

치명적인 유형의 피부암인 흑색종 환자가 담배를 피우면 사망 위험이 커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피부암은 흑색종, 기저 세포암, 편평 세포암으로 구분된다. 이 중 기저 세포암과 편평 세포암은 전이되지 않아 비교적 치료가 쉽지만, 흑색종은 다른 부위로 전이가 잘 돼 치명적인 피부암으로 알려져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 세인트 존스 암 연구소(SJCI)의 종양외과 전문의 캐서린 잭슨 교수 연구팀이 2건의 임상 연구(MSLT I-II) 자료를 종합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의학 뉴스 포털 메드페이지 투데이(MedPage Today)가 7일 보도했다.

이 2건의 임상 연구는 1~2기 흑색종 환자 6천279명(평균연령 52.7세, 남성 57.9%)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추적 관찰 기간은 평균 78.4개월이었다.

이 중 17.2%는 현재 담배를 피우고 있었고 27%는 전에 담배를 피우다 끊었다. 나머지 55.8%는 담배를 피운 일이 없었다.

연구팀은 흡연이 흑색종 사망 위험과 연관이 있는지 분석했다.

그 결과 현재 담배를 피우는 흑색종 환자의 경우 담배를 전혀 피운 일이 없는 환자보다 흑색종에 의한 사망 위험이 49%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루 흡연량이 20개비 이상인 환자는 흡연 이력이 전혀 없는 환자보다 흑색종 사망률이 63%, 흡연량이 하루 10~19개비인 환자는 48%, 하루 흡연량이 10개비 이하인 환자는 13% 각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에 담배를 피우다 끊은 경우는 흑색종 사망률 증가가 3%에 불과했다.

특히 현재 담배를 피우고 있으면서 감시 림프절 생체검사(SLNB)에서 음성이 나온 환자들은 흡연 이력이 없는 환자보다 흑색종 사망률이 85% 높았다.

현재 담배를 하루 20개비 이상 피우면서 SLNB에서 음성이 나온 환자는 흑색종 사망률이 2.06 배까지 올라갔다.

SLNB에서 양성이 나온 환자는 29%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SLNB에서 음성이 나왔다는 것은 흑색종 암세포가 아직 인근 림프절이나 다른 장기로 전이되지 않았음을 시사한다.

흑색종은 암세포의 전이가 주변 림프절로 먼저 간다. 따라서 수술 전 영상 검사로 확인하거나 감시 림프절 생검을 시행해 전이 여부를 판단한다. 전이가 확인된 경우 해당 부위의 모든 림프절을 제거하는 완전 림프 절제술을 동시에 시행하게 된다.

전체적인 결과는 흑색종 진단 때 담배를 피우고 있다면 담배를 끊도록 권고할 필요가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 결과는 그러나 흡연과 흑색종 사망 사이에 인과관계가 있음을 증명하는 것은 아니라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하지만 담배를 피우는 흑색종 환자는 암세포 전이를 촉진하는 여러 가지 메커니즘을 지니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연구팀은 덧붙였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의학 협회 저널 네트워크 오픈(JAMA Network Open) 온라인판에 발표됐다.

 

흑색종이 나타난 손톱

흑색종이 나타난 손톱

[서울대병원 제공=연합뉴스]

 

연합뉴스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445

New WHO "전 세계 비만 인구 10억명…1990년 후 2배로"

KReporter | 09:41 | 추천 0 | 조회 18
KReporter 09:41 0 18
444

New "초가공식품, 심장병·당뇨·조기사망 등 건강에 32가지 악영향"

KReporter | 09:41 | 추천 0 | 조회 16
KReporter 09:41 0 16
443

"비만 수술, 의료·생활습관 교정보다 당뇨병 치료 효과 좋아"

KReporter | 2024.02.28 | 추천 0 | 조회 32
KReporter 2024.02.28 0 32
442

"췌장 지방 과다, 뇌 건강과 관계있다"

KReporter | 2024.02.28 | 추천 0 | 조회 29
KReporter 2024.02.28 0 29
441

"알레르기 천식 치료제, 식품 알레르기 치료에도 효과"

KReporter | 2024.02.27 | 추천 0 | 조회 41
KReporter 2024.02.27 0 41
440

"과민성 대장 증후군, 생활 습관과 관계있다"

KReporter | 2024.02.27 | 추천 0 | 조회 43
KReporter 2024.02.27 0 43
439

"건강관리·돌봄에 뜨는 '스마트링'…삼성·애플도 큰 관심"

KReporter | 2024.02.26 | 추천 0 | 조회 43
KReporter 2024.02.26 0 43
438

"환경오염물질의 습격…엄마표 이유식에도 납·수은이"

KReporter | 2024.02.26 | 추천 0 | 조회 41
KReporter 2024.02.26 0 41
437

"탈모약 피나스테리드, 혈중 콜레스테롤도 줄여준다"

KReporter | 2024.02.23 | 추천 0 | 조회 66
KReporter 2024.02.23 0 66
436

"적색광으로 당뇨 환자 식후 혈당 떨어뜨린다"

KReporter | 2024.02.23 | 추천 0 | 조회 67
KReporter 2024.02.23 0 67
435

채식, 코골이 예방에 도움된다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57
KReporter 2024.02.22 0 57
434

알츠하이머 발현 전 '뇌 도미노 변화' 선행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55
KReporter 2024.02.22 0 55
433

스위스 연구진, 유방암 전이 규명…"백혈구가 촉진 역할"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46
KReporter 2024.02.21 0 46
432

"휴식 취할 때 심박수 높으면 당뇨 위험 2.2배 커져"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61
KReporter 2024.02.21 0 61
431

"10∼20대 절반 이상, 혈중 엽산 부족"

KReporter | 2024.02.20 | 추천 0 | 조회 65
KReporter 2024.02.20 0 65
430

8개국 1억명 코로나19 백신 부작용 조사…"심근염 등 연관"

KReporter | 2024.02.20 | 추천 0 | 조회 79
KReporter 2024.02.20 0 79
429

"혈압 변동성 클수록 급성 심정지 위험 높다"

KReporter | 2024.02.19 | 추천 0 | 조회 68
KReporter 2024.02.19 0 68
428

"심근경색 앓으면 9년 내 당뇨병 등 다른 질병 발생 위험 크다"

KReporter | 2024.02.19 | 추천 0 | 조회 57
KReporter 2024.02.19 0 57
427

미세플라스틱 섭취, 장 누수 유발·염증성 장질환 악화

KReporter | 2024.02.16 | 추천 0 | 조회 82
KReporter 2024.02.16 0 82
426

편두통에 안면홍조 겹치면 심뇌혈관 건강 나빠진다

KReporter | 2024.02.16 | 추천 0 | 조회 58
KReporter 2024.02.16 0 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