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정보

롱코비드, 일부 아동에 신경·심혈관 등 심각한 증상 초래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4-02-08 11:45
조회
89


2022년 미국 뉴욕에서 한 어린이가 코로나19 예방접종을 받고 있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2022년 미국 뉴욕에서 한 어린이가 코로나19 예방접종을 받고 있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코로나19 감염 후 장기 후유증인 '롱 코비드'가 일부 아동에게 학업이나 대인관계에 어려움을 겪을 정도의 증상을 일으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콜로라도 아동병원 등이 참여한 미국 연구팀은 기존 아동 롱 코비드에 대한 연구를 분석한 결과, 아동들도 롱 코비드 증상을 보이며 감염 이후 몇 달 내로 신경이나 위장, 심혈관, 행동 관련 증상으로 이어지는 사례도 있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또한 코로나19에 감염됐던 아이들 가운데 10~20%가 롱 코비드 증상을 겪었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다만, 연구 대상이 코로나19로 입원한 어린이의 극소수만 포함하고 있어 이같은 추정치에는 한계가 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성인 롱 코비드 발생률을 7%, 아동은 1% 정도로 보고 있다.

성인과 마찬가지로 어린이도 코로나19를 더 심하게 앓은 경우에 증상의 지속이나 합병증 발생 위험이 더 크다.

아동에게 나타나는 롱 코비드 증상으로는 피로와 브레인 포그(brain fog·뇌 흐림), 두통이 있다.

경미한 경우가 많지만, 어린이들이 학교생활이나 여가생활에 온전히 참여하기 어렵게 할 수 있다. 나이가 어린 아이들은 익숙한 작업을 쉽게 하지 못해 좌절감을 겪기도 한다.

심한 경우에는 지속적인 호흡기나 심혈관계 이상을 경험하기도 한다.

코로나19 감염 직후 당뇨와 다른 자가면역질환이 나타나기도 하지만, 아동에게서 일어나는 경우는 매우 드물다고 지야드 알-알리 워싱턴대학 교수는 말했다.

알-알리 교수는 그러나 어른과 아이 모두에게 롱 코비드는 매우 심각한 문제라면서 이번 연구 논문은 다중장기시스템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조건을 보여줬다는 점에서 매우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이번 연구논문은 의학저널 소아과학(Pediatrics)에 게재됐다.

 

연합뉴스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445

New WHO "전 세계 비만 인구 10억명…1990년 후 2배로"

KReporter | 09:41 | 추천 0 | 조회 18
KReporter 09:41 0 18
444

New "초가공식품, 심장병·당뇨·조기사망 등 건강에 32가지 악영향"

KReporter | 09:41 | 추천 0 | 조회 16
KReporter 09:41 0 16
443

"비만 수술, 의료·생활습관 교정보다 당뇨병 치료 효과 좋아"

KReporter | 2024.02.28 | 추천 0 | 조회 32
KReporter 2024.02.28 0 32
442

"췌장 지방 과다, 뇌 건강과 관계있다"

KReporter | 2024.02.28 | 추천 0 | 조회 29
KReporter 2024.02.28 0 29
441

"알레르기 천식 치료제, 식품 알레르기 치료에도 효과"

KReporter | 2024.02.27 | 추천 0 | 조회 41
KReporter 2024.02.27 0 41
440

"과민성 대장 증후군, 생활 습관과 관계있다"

KReporter | 2024.02.27 | 추천 0 | 조회 43
KReporter 2024.02.27 0 43
439

"건강관리·돌봄에 뜨는 '스마트링'…삼성·애플도 큰 관심"

KReporter | 2024.02.26 | 추천 0 | 조회 43
KReporter 2024.02.26 0 43
438

"환경오염물질의 습격…엄마표 이유식에도 납·수은이"

KReporter | 2024.02.26 | 추천 0 | 조회 41
KReporter 2024.02.26 0 41
437

"탈모약 피나스테리드, 혈중 콜레스테롤도 줄여준다"

KReporter | 2024.02.23 | 추천 0 | 조회 66
KReporter 2024.02.23 0 66
436

"적색광으로 당뇨 환자 식후 혈당 떨어뜨린다"

KReporter | 2024.02.23 | 추천 0 | 조회 67
KReporter 2024.02.23 0 67
435

채식, 코골이 예방에 도움된다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57
KReporter 2024.02.22 0 57
434

알츠하이머 발현 전 '뇌 도미노 변화' 선행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55
KReporter 2024.02.22 0 55
433

스위스 연구진, 유방암 전이 규명…"백혈구가 촉진 역할"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46
KReporter 2024.02.21 0 46
432

"휴식 취할 때 심박수 높으면 당뇨 위험 2.2배 커져"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61
KReporter 2024.02.21 0 61
431

"10∼20대 절반 이상, 혈중 엽산 부족"

KReporter | 2024.02.20 | 추천 0 | 조회 65
KReporter 2024.02.20 0 65
430

8개국 1억명 코로나19 백신 부작용 조사…"심근염 등 연관"

KReporter | 2024.02.20 | 추천 0 | 조회 79
KReporter 2024.02.20 0 79
429

"혈압 변동성 클수록 급성 심정지 위험 높다"

KReporter | 2024.02.19 | 추천 0 | 조회 68
KReporter 2024.02.19 0 68
428

"심근경색 앓으면 9년 내 당뇨병 등 다른 질병 발생 위험 크다"

KReporter | 2024.02.19 | 추천 0 | 조회 57
KReporter 2024.02.19 0 57
427

미세플라스틱 섭취, 장 누수 유발·염증성 장질환 악화

KReporter | 2024.02.16 | 추천 0 | 조회 82
KReporter 2024.02.16 0 82
426

편두통에 안면홍조 겹치면 심뇌혈관 건강 나빠진다

KReporter | 2024.02.16 | 추천 0 | 조회 58
KReporter 2024.02.16 0 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