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정보

사구체 여과율 저하, 측정 방법 따라 예후 차이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4-02-02 13:21
조회
69


신부전

신부전

[출처: 삼성서울병원]




 

신장 기능을 나타내는 주요 지표 중 하나인 사구체 여과율(eGFR)이 낮게 나타난 노인은 어떤 방법으로 여과율을 측정했느냐에 따라 예후에 차이가 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신장이 1분 동안 깨끗하게 걸러주는 혈액의 양(정상 90~120ml)인 사구체 여과율은 근육에서 생성되는 노폐물로 신장을 통해 배출되는 크레아티닌의 혈중 수치를 근거로 측정된다.

그러나 크레아티닌 혈중 수치는 연령, 성별, 근육량 등에 영향을 받기 때문에 초기 단계의 신장 기능 저하 지표로는 부정확할 수 있다. 이 때문에 크레아티닌처럼 신장을 통해 배출되는 단백질인 시스타틴C의 혈중 수치가 대신 사용되기도 한다.

시스타틴C는 비당화 단백질로 세포에서 항상 생성돼 일정량이 유지되며 신장을 통해서만 배출된다. 혈중 시스타틴C의 증가는 사구체 여과율의 감소를 나타내기 때문에 크레아티닌보다는 예민하게 사구체 여과율을 추적할 수 있다.

스웨덴 카로린스카 의과대학 의료역학·생물통계학과의 에두아르드 푸 교수 연구팀은 크레아티닌과 시스타틴C의 혈중 수치를 근거로 측정한 사구체 여과율이 낮게 나온 노인은 크레아티닌 혈중 수치만을 근거로 측정한 사구체 여과율이 낮게 나온 노인보다 예후가 나쁘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가 1일 보도했다.

병원 외래에서 크레아티닌과 시스타틴C 검사를 받은 노인 8만2천154명(65세 이상)의 자료를 근거로 향후 나타난 8가지 임상 예후를 비교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연구팀은 말했다.

크레아티닌과 시스타틴C 혈중 수치를 근거로 측정한 사구체 여과율이 60ml 이하로 낮게 나타난 노인은 크레아티닌 혈중 수치만을 근거로 사구체 여과율이 60ml 이하로 측정된 노인보다 모든 원인에 의한 사망 위험이 20% 높았다.

'크레아티닌+시스타틴C' 그룹은 또 신부전으로 투석, 신장이식 등 신장 대체 치료를 받을 가능성이 2.6배로 '크레아티닌 단독' 그룹의 1.4배보다 2배 가까이 높았다.

'크레아티닌+시스타틴C' 그룹은 모든 원인에 의한 사망, 심혈관 질환 사망, 입원, 감염, 뇌졸중, 심부전, 신부전 대체 치료, 급성 신손상 등 8가지 임상 결과와의 관계가 '크레아티닌 단독' 그룹보다 강했고 기복이 없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 결과는 크레아티닌 혈중 수치만을 근거로 측정된 사구체 여과율이 여과율 지표로서는 한계가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내과 학회 학술지 '내과학 회보'(Annals of Internal Medicine) 최신호에 발표됐다.

 

연합뉴스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445

New WHO "전 세계 비만 인구 10억명…1990년 후 2배로"

KReporter | 09:41 | 추천 0 | 조회 18
KReporter 09:41 0 18
444

New "초가공식품, 심장병·당뇨·조기사망 등 건강에 32가지 악영향"

KReporter | 09:41 | 추천 0 | 조회 16
KReporter 09:41 0 16
443

"비만 수술, 의료·생활습관 교정보다 당뇨병 치료 효과 좋아"

KReporter | 2024.02.28 | 추천 0 | 조회 32
KReporter 2024.02.28 0 32
442

"췌장 지방 과다, 뇌 건강과 관계있다"

KReporter | 2024.02.28 | 추천 0 | 조회 29
KReporter 2024.02.28 0 29
441

"알레르기 천식 치료제, 식품 알레르기 치료에도 효과"

KReporter | 2024.02.27 | 추천 0 | 조회 41
KReporter 2024.02.27 0 41
440

"과민성 대장 증후군, 생활 습관과 관계있다"

KReporter | 2024.02.27 | 추천 0 | 조회 43
KReporter 2024.02.27 0 43
439

"건강관리·돌봄에 뜨는 '스마트링'…삼성·애플도 큰 관심"

KReporter | 2024.02.26 | 추천 0 | 조회 43
KReporter 2024.02.26 0 43
438

"환경오염물질의 습격…엄마표 이유식에도 납·수은이"

KReporter | 2024.02.26 | 추천 0 | 조회 41
KReporter 2024.02.26 0 41
437

"탈모약 피나스테리드, 혈중 콜레스테롤도 줄여준다"

KReporter | 2024.02.23 | 추천 0 | 조회 66
KReporter 2024.02.23 0 66
436

"적색광으로 당뇨 환자 식후 혈당 떨어뜨린다"

KReporter | 2024.02.23 | 추천 0 | 조회 67
KReporter 2024.02.23 0 67
435

채식, 코골이 예방에 도움된다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57
KReporter 2024.02.22 0 57
434

알츠하이머 발현 전 '뇌 도미노 변화' 선행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55
KReporter 2024.02.22 0 55
433

스위스 연구진, 유방암 전이 규명…"백혈구가 촉진 역할"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46
KReporter 2024.02.21 0 46
432

"휴식 취할 때 심박수 높으면 당뇨 위험 2.2배 커져"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61
KReporter 2024.02.21 0 61
431

"10∼20대 절반 이상, 혈중 엽산 부족"

KReporter | 2024.02.20 | 추천 0 | 조회 65
KReporter 2024.02.20 0 65
430

8개국 1억명 코로나19 백신 부작용 조사…"심근염 등 연관"

KReporter | 2024.02.20 | 추천 0 | 조회 79
KReporter 2024.02.20 0 79
429

"혈압 변동성 클수록 급성 심정지 위험 높다"

KReporter | 2024.02.19 | 추천 0 | 조회 68
KReporter 2024.02.19 0 68
428

"심근경색 앓으면 9년 내 당뇨병 등 다른 질병 발생 위험 크다"

KReporter | 2024.02.19 | 추천 0 | 조회 57
KReporter 2024.02.19 0 57
427

미세플라스틱 섭취, 장 누수 유발·염증성 장질환 악화

KReporter | 2024.02.16 | 추천 0 | 조회 82
KReporter 2024.02.16 0 82
426

편두통에 안면홍조 겹치면 심뇌혈관 건강 나빠진다

KReporter | 2024.02.16 | 추천 0 | 조회 58
KReporter 2024.02.16 0 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