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정보

"커피, 과민성 대장 증후군 예방에 도움"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3-11-29 13:22
조회
195
과민성 대장 증후군

과민성 대장 증후군

[출처: 서울아산병원]

 

과민성 장 증후군(IBS)은 만성적이고 반복적인 복통, 설사 또는 변비가 나타나는 난치성 위장장애로 원인을 모르며 완치가 어렵다.

IBS 환자에게 커피는 위경련, 설사 같은 IBS 증상을 촉발할 가능성이 있는 식품 중 하나다.

커피는 IBS를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싱가포르 국립대학 의대의 재스민 일링 리 교수 연구팀이 총 43만2천22명이 대상이 된 8편의 관련 연구 논문 자료를 종합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의학 뉴스 포털 뉴스 메디컬 라이프 사이언스가 28일 보도했다.


이 8편의 연구 논문은 6편이 아시아 지역에서, 2편은 각각 영국과 아프리카에서 발표됐다.


전체적인 종합 분석 결과는 커피를 매일 마시는 사람은 커피를 마시지 않는 사람보다 IBS 발생 위험이 16%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특히 커피를 하루 4잔 이상 마시는 사람이 IBS 발생률이 상당히 낮았다.

그러나 커피는 마시는 빈도와 양과 무관하게 IBS 위험 감소와 연관이 있었다.

커피에는 장내 세균들과 상호 작용하여 장 투과성에 변화를 일으키고 담즙산 대사를 촉진하며 심지어는 중추신경계의 기능을 개선하는 것으로 추측되는 여러 가지 생리활성 분자들이 들어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에 대해 미국 뉴욕 대학 소화기 내과 전문의 제프리 크레스핀 박사는 커피는 변비를 해결해 주는 완하제의 효과가 있다면서 특히 '변비형' IBS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커피는 소화기관에 수축-이완 작용을 일으키는 위장관 호르몬인 가스트린을 자극하며 또 커피에는 콜레시스토키닌이라는 호르몬이 있어서 소화를 돕는 담즙 생산을 촉진한다고 그는 설명했다.

이 연구 결과는 세계 최대의 오픈 액세스 학술 출판사인 '다분야 디지털 출판 연구소'(MDPI: Multidisciplinary Digital Publishing Institute)의 온라인 영양학 전문지 '영양소'(Nutrients) 최신호에 실렸다.

 

연합뉴스 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437

New "탈모약 피나스테리드, 혈중 콜레스테롤도 줄여준다"

KReporter | 08:12 | 추천 0 | 조회 17
KReporter 08:12 0 17
436

New "적색광으로 당뇨 환자 식후 혈당 떨어뜨린다"

KReporter | 08:04 | 추천 0 | 조회 15
KReporter 08:04 0 15
435

채식, 코골이 예방에 도움된다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28
KReporter 2024.02.22 0 28
434

알츠하이머 발현 전 '뇌 도미노 변화' 선행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25
KReporter 2024.02.22 0 25
433

스위스 연구진, 유방암 전이 규명…"백혈구가 촉진 역할"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25
KReporter 2024.02.21 0 25
432

"휴식 취할 때 심박수 높으면 당뇨 위험 2.2배 커져"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31
KReporter 2024.02.21 0 31
431

"10∼20대 절반 이상, 혈중 엽산 부족"

KReporter | 2024.02.20 | 추천 0 | 조회 46
KReporter 2024.02.20 0 46
430

8개국 1억명 코로나19 백신 부작용 조사…"심근염 등 연관"

KReporter | 2024.02.20 | 추천 0 | 조회 54
KReporter 2024.02.20 0 54
429

"혈압 변동성 클수록 급성 심정지 위험 높다"

KReporter | 2024.02.19 | 추천 0 | 조회 51
KReporter 2024.02.19 0 51
428

"심근경색 앓으면 9년 내 당뇨병 등 다른 질병 발생 위험 크다"

KReporter | 2024.02.19 | 추천 0 | 조회 42
KReporter 2024.02.19 0 42
427

미세플라스틱 섭취, 장 누수 유발·염증성 장질환 악화

KReporter | 2024.02.16 | 추천 0 | 조회 72
KReporter 2024.02.16 0 72
426

편두통에 안면홍조 겹치면 심뇌혈관 건강 나빠진다

KReporter | 2024.02.16 | 추천 0 | 조회 53
KReporter 2024.02.16 0 53
425

"흡연, '자살성' 적혈구 사멸 유발할 수도"

KReporter | 2024.02.15 | 추천 0 | 조회 53
KReporter 2024.02.15 0 53
424

우리 몸속서 자율주행하며 질병 치료하는 로봇 현실화한다

KReporter | 2024.02.14 | 추천 0 | 조회 58
KReporter 2024.02.14 0 58
423

대장암 진단 새 분변 검사법 개발

KReporter | 2024.02.14 | 추천 0 | 조회 60
KReporter 2024.02.14 0 60
422

치매 진단 10년 전에 위험 예고하는 혈장 단백질 4개 발견

KReporter | 2024.02.13 | 추천 0 | 조회 75
KReporter 2024.02.13 0 75
421

"소변서 나온 환경호르몬…용의자는 냉장고 속 플라스틱 용기"

KReporter | 2024.02.13 | 추천 0 | 조회 78
KReporter 2024.02.13 0 78
420

"담배, 어느 나이에 끊어도 늦지 않다"

KReporter | 2024.02.12 | 추천 0 | 조회 73
KReporter 2024.02.12 0 73
419

로봇·게임으로 인지 훈련…늘어나는 비약물 알츠하이머 치료법

KReporter | 2024.02.12 | 추천 0 | 조회 51
KReporter 2024.02.12 0 51
418

피부암 흑색종 사망 위험, 흡연과도 관련있다

KReporter | 2024.02.08 | 추천 0 | 조회 68
KReporter 2024.02.08 0 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