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정보

노인 2명 중 1명은 대사증후군…허리둘레 90㎝ 넘으면 주의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3-11-14 14:05
조회
213
성인병 부르는 대사증후군, 뇌 건강도 위협 (CG)

성인병 부르는 대사증후군, 뇌 건강도 위협 (CG)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허리둘레가 90㎝를 넘는 등 복부비만이면서 고혈압, 고지혈증을 앓고 있다면 '대사증후군'에 해당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정한 '세계 당뇨병의 날'인 14일 질병관리청 국가건강정보포털에 따르면 대사증후군이란 한 사람에게 혈압상승, 고혈당, 혈중지질이상, 비만 등 당뇨병·심뇌혈관질환의 위험인자가 겹쳐 있는 상태다.

비만 인구가 증가하며 우리나라 대사증후군 유병률도 높아지고 있다.

국민건강조사 데이터에 따르면 65세 이상 노인 인구 중 45%는 대사증후군을 갖고 있으며,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2018년 건강검진을 받은 사람 중 30.4%는 대사증후군을 앓고 있다.

대사증후군은 합병증이 발생하기 전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지만, 당뇨병 외에도 뇌졸중, 심근경색 등 심뇌혈관질환, 만성콩팥병의 위험도를 높여 주의하고 조기에 치료해야 한다.

당뇨가 없는 대사증후군 환자는 정상인에 비해 심혈관계 질환에 걸릴 확률이 평균 1.5∼3배, 당뇨병이 생길 확률은 3∼7배 가까이 증가한다고 알려져 있다.

그 밖에도 지방간이나 수면무호흡증, 통풍, 다낭성 난소 증후군 등의 합병증을 초래할 수 있다.

질병청에 따르면 ▲ 허리둘레가 남성 90㎝, 여성 85㎝ 이상일 경우 ▲ 혈압이 130/85㎜Hg 이상이거나 고혈압약을 복용하는 경우 ▲ 혈당이 100㎎/dL 이상이거나 혈당조절 약물을 투여하는 경우 ▲ 중성지방이 150㎎/dL 이상인 경우 등 중에서 3가지 이상에 해당하면 대사증후군으로 분류된다.



[질병관리청 국가건강정보포털 누리집 화면 캡처]


[질병관리청 국가건강정보포털 누리집 화면 캡처]

 




대사증후군의 원인 중 가장 중요한 것은 인슐린 저항성이다. 인슐린 저항성은 유전적인 요인도 있지만 비만이나 운동 부족 등 환경적 요인도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질병청에 따르면 과체중이나 비만인 경우 식사 조절·운동으로 3∼5%의 체중을 감량하면 인슐린 저항성뿐 아니라 심뇌혈관질환의 위험이 감소하기 시작한다.

체중 감량을 위해서는 에너지 필요량보다 하루 500㎉ 정도 적게 섭취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총 섭취 열량 외 무엇을 먹는지도 중요하다. 포화지방산 섭취를 총 열량의 7% 이내로 줄이고, 오메가-3 같은 고도불포화지방산으로 대체하는 것이 좋다.

질병청은 대사증후군 치료를 위해 중등도 이상의 운동을 주당 2.5∼5시간 하거나 고강도 운동을 1∼1.5시간 하는 것을 권고하고 있다. 중등도 운동에는 빨리 걷기, 자전거 타기, 배드민턴 연습 등이 있고 고강도 운동으로는 등산, 배드민턴 시합, 조깅, 줄넘기 등이 있다.

손여주 이대서울병원 가정의학과 전문의는 "체중 감량은 대사증후군 치료와 예방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라며 "1년 동안 자신의 몸무게의 7~10% 체중을 감량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조언했다.

또 "대사증후군은 적극적이고 꾸준한 관리가 평생 지속돼야 하며, 개인 특성에 따라 생활습관을 적절히 개선하고 기저질환을 잘 관리한다면 합병증 발생률을 낮출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437

New "탈모약 피나스테리드, 혈중 콜레스테롤도 줄여준다"

KReporter | 08:12 | 추천 0 | 조회 18
KReporter 08:12 0 18
436

New "적색광으로 당뇨 환자 식후 혈당 떨어뜨린다"

KReporter | 08:04 | 추천 0 | 조회 16
KReporter 08:04 0 16
435

채식, 코골이 예방에 도움된다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28
KReporter 2024.02.22 0 28
434

알츠하이머 발현 전 '뇌 도미노 변화' 선행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25
KReporter 2024.02.22 0 25
433

스위스 연구진, 유방암 전이 규명…"백혈구가 촉진 역할"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25
KReporter 2024.02.21 0 25
432

"휴식 취할 때 심박수 높으면 당뇨 위험 2.2배 커져"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31
KReporter 2024.02.21 0 31
431

"10∼20대 절반 이상, 혈중 엽산 부족"

KReporter | 2024.02.20 | 추천 0 | 조회 47
KReporter 2024.02.20 0 47
430

8개국 1억명 코로나19 백신 부작용 조사…"심근염 등 연관"

KReporter | 2024.02.20 | 추천 0 | 조회 54
KReporter 2024.02.20 0 54
429

"혈압 변동성 클수록 급성 심정지 위험 높다"

KReporter | 2024.02.19 | 추천 0 | 조회 51
KReporter 2024.02.19 0 51
428

"심근경색 앓으면 9년 내 당뇨병 등 다른 질병 발생 위험 크다"

KReporter | 2024.02.19 | 추천 0 | 조회 42
KReporter 2024.02.19 0 42
427

미세플라스틱 섭취, 장 누수 유발·염증성 장질환 악화

KReporter | 2024.02.16 | 추천 0 | 조회 72
KReporter 2024.02.16 0 72
426

편두통에 안면홍조 겹치면 심뇌혈관 건강 나빠진다

KReporter | 2024.02.16 | 추천 0 | 조회 53
KReporter 2024.02.16 0 53
425

"흡연, '자살성' 적혈구 사멸 유발할 수도"

KReporter | 2024.02.15 | 추천 0 | 조회 53
KReporter 2024.02.15 0 53
424

우리 몸속서 자율주행하며 질병 치료하는 로봇 현실화한다

KReporter | 2024.02.14 | 추천 0 | 조회 58
KReporter 2024.02.14 0 58
423

대장암 진단 새 분변 검사법 개발

KReporter | 2024.02.14 | 추천 0 | 조회 60
KReporter 2024.02.14 0 60
422

치매 진단 10년 전에 위험 예고하는 혈장 단백질 4개 발견

KReporter | 2024.02.13 | 추천 0 | 조회 75
KReporter 2024.02.13 0 75
421

"소변서 나온 환경호르몬…용의자는 냉장고 속 플라스틱 용기"

KReporter | 2024.02.13 | 추천 0 | 조회 78
KReporter 2024.02.13 0 78
420

"담배, 어느 나이에 끊어도 늦지 않다"

KReporter | 2024.02.12 | 추천 0 | 조회 73
KReporter 2024.02.12 0 73
419

로봇·게임으로 인지 훈련…늘어나는 비약물 알츠하이머 치료법

KReporter | 2024.02.12 | 추천 0 | 조회 51
KReporter 2024.02.12 0 51
418

피부암 흑색종 사망 위험, 흡연과도 관련있다

KReporter | 2024.02.08 | 추천 0 | 조회 68
KReporter 2024.02.08 0 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