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정보

손발이 차가우신가요? 레이노증후군·동맥경화증 원인 가능성

작성자
KReporter3
작성일
2023-01-11 14:32
조회
462

얼음장 손발은 한파 탓?…"다른 원인 살펴야"

레이노증후군·동맥경화증 원인 가능성…"조기진단 땐 약물치료 가능"

 

 

 

겨울철에 유독 손발이 시리다고 호소하는 사람들이 있다. 요즘처럼 한파가 이어지는 날씨에 손발이 찬 게 당연하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전문의들은 그 증상이 과도하고 오래간다면 큰 통증이 없더라도 검사를 받아보라고 권고한다. 말초혈관에 문제가 있는 경우에도 이런 증상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다.

 

7일 혈관외과 전문의들에 따르면 손발 시림 증상을 유발하는 말초혈액순환 장애로는 '레이노증후군'이 대표적이다.

 

레이노증후군은 대체로 추위와 같은 외부 자극에 교감신경 반응이 예민해지면서 혈관이 수축해 발생한다. 손가락이나 발가락과 같은 말초혈관 부위 피부가 하얗게 창백해지면서 감각이 무뎌지고, 혈액순환 정도에 따라 피부색이 파래지거나 붉은색으로 변했다가 원상태로 돌아오기도 한다.

 

심하면 손끝과 발끝에 산소 공급이 정상적으로 이루어지지 않기 때문에, 저림증상과 가려움증, 통증을 동반하며, 피부의 괴사까지도 일어날 수 있다.

 

레이노증후군은 남성보다 여성에게서 약 두 배 가까이 많게 관찰된다. 여성이 남성보다 혈관이 더 가늘기도 하지만 초경·임신·출산 등에 따른 호르몬의 변화, 설거지와 빨래 등에 따른 과도한 찬물 노출, 자궁이나 난소 등 내부장기의 혈액 쏠림 등이 위험 요인으로 거론된다.

 

진단은 일정 시간 찬물에 손을 담갔다가 말초의 혈류 속도와 온도가 몇 분 안에 돌아오는지를 확인하는 혈관기능검사, 찬물에 손을 담갔다가 동위원소 약물을 주사해 증상 부위 변화를 관찰하는 핵의학검사 등을 이용한다.

 

대부분은 통증이 가볍기 때문에 약물로 증상을 조절하는 치료가 일반적이다.

 

약물로 잘 조절이 되지 않을 때는 교감신경 차단술을 시행하기도 하지만 부작용 위험도 있어 신중해야 한다.

 

대개는 양쪽 손발이 함께 아프지만, 만약 한쪽 손발 혹은 손가락 한두 개에서만 증상이 나타나거나 40세 이후에 처음 증상이 생겼다면 별도의 질환이 있을 수 있는 만큼 정확한 진단이 필요하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 혈관외과 조성신 교수는 "레이노증후군을 예방하려면 평소 세수나 설거지를 할 때 따뜻한 물을 사용하고, 외출 시에는 모자, 목도리, 장갑 등으로 보온에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면서 "흡연자라면 꼭 금연을 실천해 말초혈관의 수축을 막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손발이 차가워지는 또 다른 요인으로는 동맥경화증을 꼽을 수 있다.

 

심장에서 피를 보내주는 길인 동맥의 어느 한 곳이 막히게 되면 말초혈관으로 가는 혈액의 양이 줄어들면서 손이나 발이 차가운 증상을 느끼는 것이다.

 

다만 동맥경화증은 레이노증후군과 달리 당뇨병, 고혈압, 고지혈증, 흡연 등의 위험요인을 동반하는 경우가 많고, 손보다는 발 쪽이 차가워지는 경향이 있다. 또 한쪽 발에만 차가운 증상을 느끼기도 한다.

 

조성신 교수는 "동맥경화증은 발이 시리고 계단을 오를 때 종아리에 통증이 나타나는 게 주 증상이지만 진단과 치료가 늦어지면 손발 끝의 괴사가 진행돼 절단하는 상황으로 악화할 수 있다"면서 "혈관의 문제일지라도 조기에 진단한다면 약물만으로 빠른 치료가 가능한 만큼 초기 증상이 의심될 때 병원을 꼭 찾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437

"탈모약 피나스테리드, 혈중 콜레스테롤도 줄여준다"

KReporter | 2024.02.23 | 추천 0 | 조회 27
KReporter 2024.02.23 0 27
436

"적색광으로 당뇨 환자 식후 혈당 떨어뜨린다"

KReporter | 2024.02.23 | 추천 0 | 조회 27
KReporter 2024.02.23 0 27
435

채식, 코골이 예방에 도움된다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30
KReporter 2024.02.22 0 30
434

알츠하이머 발현 전 '뇌 도미노 변화' 선행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27
KReporter 2024.02.22 0 27
433

스위스 연구진, 유방암 전이 규명…"백혈구가 촉진 역할"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35
KReporter 2024.02.21 0 35
432

"휴식 취할 때 심박수 높으면 당뇨 위험 2.2배 커져"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41
KReporter 2024.02.21 0 41
431

"10∼20대 절반 이상, 혈중 엽산 부족"

KReporter | 2024.02.20 | 추천 0 | 조회 53
KReporter 2024.02.20 0 53
430

8개국 1억명 코로나19 백신 부작용 조사…"심근염 등 연관"

KReporter | 2024.02.20 | 추천 0 | 조회 60
KReporter 2024.02.20 0 60
429

"혈압 변동성 클수록 급성 심정지 위험 높다"

KReporter | 2024.02.19 | 추천 0 | 조회 54
KReporter 2024.02.19 0 54
428

"심근경색 앓으면 9년 내 당뇨병 등 다른 질병 발생 위험 크다"

KReporter | 2024.02.19 | 추천 0 | 조회 45
KReporter 2024.02.19 0 45
427

미세플라스틱 섭취, 장 누수 유발·염증성 장질환 악화

KReporter | 2024.02.16 | 추천 0 | 조회 74
KReporter 2024.02.16 0 74
426

편두통에 안면홍조 겹치면 심뇌혈관 건강 나빠진다

KReporter | 2024.02.16 | 추천 0 | 조회 55
KReporter 2024.02.16 0 55
425

"흡연, '자살성' 적혈구 사멸 유발할 수도"

KReporter | 2024.02.15 | 추천 0 | 조회 54
KReporter 2024.02.15 0 54
424

우리 몸속서 자율주행하며 질병 치료하는 로봇 현실화한다

KReporter | 2024.02.14 | 추천 0 | 조회 59
KReporter 2024.02.14 0 59
423

대장암 진단 새 분변 검사법 개발

KReporter | 2024.02.14 | 추천 0 | 조회 60
KReporter 2024.02.14 0 60
422

치매 진단 10년 전에 위험 예고하는 혈장 단백질 4개 발견

KReporter | 2024.02.13 | 추천 0 | 조회 75
KReporter 2024.02.13 0 75
421

"소변서 나온 환경호르몬…용의자는 냉장고 속 플라스틱 용기"

KReporter | 2024.02.13 | 추천 0 | 조회 80
KReporter 2024.02.13 0 80
420

"담배, 어느 나이에 끊어도 늦지 않다"

KReporter | 2024.02.12 | 추천 0 | 조회 76
KReporter 2024.02.12 0 76
419

로봇·게임으로 인지 훈련…늘어나는 비약물 알츠하이머 치료법

KReporter | 2024.02.12 | 추천 0 | 조회 53
KReporter 2024.02.12 0 53
418

피부암 흑색종 사망 위험, 흡연과도 관련있다

KReporter | 2024.02.08 | 추천 0 | 조회 69
KReporter 2024.02.08 0 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