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뉴스

"1만1천200원 vs 9천870원"…내년 최저임금 노사 공방 개시

사회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4-07-09 06:30
조회
37

노동계 1만2천600원 첫 요구 후 후퇴…경영계 동결 요구 후 10원 올려

'간격 좁히기' 치열한 공방 시작…내주 중 결정될 가능성




최저임금위, '엇갈린 시선'

최저임금위, '엇갈린 시선'

(세종=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9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최저임금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제9차 전원회의에서 사용자위원 운영위원인 류기정 경총 전무(왼쪽)와 근로자위원 운영위원인 류기섭 한국노총 사무총장이 나란히 자리하고 있다. 2024.7.9 scoop@yna.co.kr




내년 최저임금 수준을 결정하기 위한 노동계와 경영계의 줄다리기가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노동계는 올해보다 27.8% 대폭 오른 시간당 1만2천600원을 최초 요구안으로 제시했다가 1천400원을 낮췄고, 경영계는 '9천860원 동결' 요구에서 단 10원을 올려 수정안을 제시했다.

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최저임금위원회 제9차 전원회의에서 근로자·사용자·공익위원들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본격적인 논의를 개시했다.

이미 최저임금 법정 심의 시한(6월 말)을 넘겨 예년보다 논의가 지연된 탓에 노사 양측은 이날 최초 요구안 제시 후 얼마 안 가 수정안까지 내놨다.

◇ 노동계, 1만2천600원 최초 요구 후 1만1천200원 하향

이날 노동계의 최초 요구안은 올해 최저임금 9천860원 대비 27.8% 오른 것이다. 월급 기준(월 209시간 근무)으로는 263만3천400원이다.

1차 수정안인 1만1천200원은 올해 대비 13.6% 많다.

노동계는 계속된 고물가와 근로자 실질임금 하락으로 저임금 노동자들의 생계가 어려워진 점을 고려해 최저임금을 대폭 올려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 류기섭 한국노총 사무총장은 "최근 몇 년간 최저임금 인상이 물가 인상률을 따라가지 못해 노동자 실질임금 저하 상황까지 나타나고 있다"며 "소득분배지표는 다시 악화하고 있어 본격적인 불평등과 양극화가 매우 우려되는 시점"이라고 말했다.



"1만1천200원 vs 9천870원"…내년 최저임금 노사 공방 개시(종합2보) - 2




류 총장은 "최근 물가가 2%대로 안정되고 있다곤 하나 여전히 실생활 물가 중심으로 체감 물가는 여전히 높은 수준"이라며 "올해 최저임금 수준은 실질 생계비 부담을 덜어주고 최저임금 노동자의 실질임금을 높이는 방향으로 결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미선 민주노총 부위원장도 "2022년 생활물가 상승률이 6%에 달했지만, 최저임금은 5% 인상에 그쳤다. 2023년엔 생활물가가 3.9% 올랐지만, 최저임금은 2.5% 인상됐다"며 "정말 월급 빼고 다 오른 시대"라고 말했다.

이 부위원장은 "현행 최저임금은 비혼 단신 가구의 실태 생계비인 246만원에도 미치지 못한다"며 "혼자 살기에도 부족한 임금을 주면서 어떻게 결혼을 하고 아이를 낳아 키우라는 것이냐"고 물었다.

한편 노동계는 이날 최저임금 요구 수준과 함께 최저임금의 업종별 구분 적용 규정과 수습 노동자·장애인 감액 적용 규정 등을 없애는 최저임금법 개정 요구안, 일자리안정자금 재도입 등 소상공인 지원방안도 함께 위원회에 제시했다고 밝혔다.



'실업급여 추이'와 '폐업률 추이' 피켓 든 사용자위원

'실업급여 추이'와 '폐업률 추이' 피켓 든 사용자위원

(세종=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경영계, 동결 요구 후 10원 올린 9천870원 수정

경영계는 4년 연속 '동결'을 최초 요구안으로 내놨다.

위원장의 수정안 제시 요구 후에는 최초안에서 불과 10원만 양보했다.

경영계는 최저임금이 그간 너무 많이 올랐다며, 영세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등의 지불능력 약화를 고려해 안정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류기정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전무는 "일반적으로 최저임금이 부작용 없이 운영되기 위한 적정 수준의 상한은 중위임금의 60%라고 하는데 우리 최저임금은 중위임금 65.8%로 이미 적정수준을 넘어섰다"고 말했다.

류 전무는 "최근 5년간 최저임금 인상률이 물가 상승률의 2배를 넘었다'며 "최저임금 수준을 과도하게 높여 어려운 영세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에게 좌절과 고통을 줘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명로 중소기업중앙회 인력정책본부장도 "중소기업·소상공인들의 지불 능력이 매우 취약해진 상황"이라며 "매출은 감소하고 있으나 비용 지출은 늘어나고 있는데, 절대 수준이 높아진 최저임금이 가장 큰 부담"이라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우리 사회에서 저임금 근로자보다 더 취약계층인 은퇴 고령자, 미숙련 청년, 경력단절 여성 등 노동시장 외부자도 고려해야 한다"며 "취약층 구직자들의 고용기회 확대를 위해 최저임금은 동결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회의는 1차 수정안 제시 이후 추가 논의 없이 종료됐다.

이후 논의를 거쳐 여러 차례 수정안을 제시하면서 간격 좁히기를 시도할 예정이다. 합의에 이르기가 쉽지는 않아 대체로 표결로 결정되기 때문에 공익위원들이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

8월 5일까지 내년 최저임금을 고시해야 하는 일정을 고려할 때 늦어도 내주 중에 최저임금을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10차 전원회의는 오는 11일 열릴 예정이다.



[그래픽] 2025년 최저임금 노사 요구안

[그래픽] 2025년 최저임금 노사 요구안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원형민 기자 = circlemi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X(트위터) @yonhap_graphics




 

연합뉴스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927

New "꺼내달라 했지만 20분 방치"…'5세 의식불명' 태권도 관장 송치

KReporter | 2024.07.19 | 추천 0 | 조회 22
KReporter 2024.07.19 0 22
926

New '욘사마' 팔아 300억대 코인 사기…먹튀 발행사 줄기소·구속

KReporter | 2024.07.19 | 추천 0 | 조회 23
KReporter 2024.07.19 0 23
925

대법, 동성부부 법적권리 첫 인정…"건보 피부양자 등록 가능"

KReporter | 2024.07.18 | 추천 0 | 조회 20
KReporter 2024.07.18 0 20
924

복지부 "전공의 7천648명 사직처리…하반기 모집 7천707명 신청"

KReporter | 2024.07.18 | 추천 0 | 조회 26
KReporter 2024.07.18 0 26
923

전공의 1만여명 사직처리 속도…전공의 대표 "고발 등 법적대응"

KReporter | 2024.07.17 | 추천 0 | 조회 26
KReporter 2024.07.17 0 26
922

서울지하철 MZ노조, 아이 낳을 때마다 100만원씩 출산장려금

KReporter | 2024.07.17 | 추천 0 | 조회 24
KReporter 2024.07.17 0 24
921

쯔양 고소에 유튜버들 반응 제각각…구제역 "쯔양이 먼저 제안"

KReporter | 2024.07.16 | 추천 0 | 조회 33
KReporter 2024.07.16 0 33
920

20년 만에 공개 사과한 '밀양 성폭행' 가해자 "두려웠다"

KReporter | 2024.07.16 | 추천 0 | 조회 29
KReporter 2024.07.16 0 29
919

최저임금 심의가 '전국민 임금협상'인 이유?…26개 법령서 활용

KReporter | 2024.07.12 | 추천 0 | 조회 34
KReporter 2024.07.12 0 34
918

'청담동 술자리 의혹' 카페 업주, 손배소 패소…"알 권리 대상"

KReporter | 2024.07.12 | 추천 0 | 조회 51
KReporter 2024.07.12 0 51
917

65세 이상 주민등록인구 1천만명 넘어…5명중 1명이 노인

KReporter | 2024.07.11 | 추천 0 | 조회 44
KReporter 2024.07.11 0 44
916

전청조 "사랑받고 싶었다" 울먹…검찰, 항소심 징역 15년 구형

KReporter | 2024.07.11 | 추천 0 | 조회 51
KReporter 2024.07.11 0 51
915

다리 절며 첫 재판 나온 김호중…직업 묻자 "가수입니다"

KReporter | 2024.07.10 | 추천 0 | 조회 59
KReporter 2024.07.10 0 59
914

의대생들, 복귀하면 유급 없다…'국시 추가 실시' 적극 검토

KReporter | 2024.07.10 | 추천 0 | 조회 38
KReporter 2024.07.10 0 38
913

"1만1천200원 vs 9천870원"…내년 최저임금 노사 공방 개시

KReporter | 2024.07.09 | 추천 0 | 조회 37
KReporter 2024.07.09 0 37
912

전공의 마지막 요구 수용…수련병원 "사직서 수리시점 2월 적용"

KReporter | 2024.07.09 | 추천 0 | 조회 29
KReporter 2024.07.09 0 29
911

'전공의 행정처분 철회' 결단에 전공의 '심드렁'·환자들 "환영"

KReporter | 2024.07.08 | 추천 0 | 조회 40
KReporter 2024.07.08 0 40
910

"반려견 냄새 때문에 갈등"…부산 빌라 살인사건 주민 진술

KReporter | 2024.07.08 | 추천 0 | 조회 45
KReporter 2024.07.08 0 45
909

돈다발 주고 "제발 주사 좀" 싹싹 빌고…수상한 병원, 정체는?

KReporter | 2024.07.05 | 추천 0 | 조회 75
KReporter 2024.07.05 0 75
908

'할부지 알아본 듯'…푸바오와 할부지 92일 만에 중국서 재회

KReporter | 2024.07.05 | 추천 0 | 조회 70
KReporter 2024.07.05 0 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