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뉴스

전공의 마지막 요구 수용…수련병원 "사직서 수리시점 2월 적용"

사회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4-07-09 06:29
조회
30

지방→수도권 이동 우려엔 "하반기 모집 지원 때 '동일권역' 한정해야"

정부 "병원·전공의 간 '사적 합의' 불과…수리 시점은 6월 4일 이후" 확인




정부, 복귀 전공의·사직후 9월 수련 재응시 전공의에 수련특례

정부, 복귀 전공의·사직후 9월 수련 재응시 전공의에 수련특례

(서울=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수련병원들이 사직을 원하는 전공의들의 사직서 수리 시점을 2월 29일 자로 하기로 합의했다.

대한수련병원협의회(이하 협의회)는 9일 오후 회의를 열어 병원을 떠난 전공의들의 사직 의사를 확인한 뒤, 복귀가 아닌 사직을 원할 경우 이러한 기준을 적용하기로 결정했다.

전공의들은 지난 2월 정부의 의대 증원에 반발해 집단으로 사직서를 제출한 뒤 병원을 떠나 돌아오지 않고 있다. 정부는 지난달 4일 수련병원에 내린 사직서 수리 금지 명령을 철회했지만, 현장에서는 여전히 수리되지 않고 있다.

협의회는 정부가 수련병원에 사직서 수리 시점에 관한 사항을 일임한 만큼, 이날 논의한 내용을 현장에서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윤을식 회장(고려대의료원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복지부에서도 사직서 수리 시점을 병원에 일임한 측면이 있다"며 "같은 2월이라도 전공의들이 사직서를 제출한 시점은 다르지만, 수련병원들이 일관성 있게 정하는 게 낫다고 판단해 2월 29일로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전날 정부는 사직서 처리 시점에 관해 수리 금지 명령을 철회한 지난달 4일 이후가 돼야 하는 게 원칙이라면서도, 병원과 전공의 개인 간 법률관계에 따라 달라질 수 있으므로 당사자 간 협의에 따라 결정될 수 있다고 했다.

협의회는 이날 회의에서 사직서 수리 시점을 정부가 명령을 철회한 '6월 4일'로 할 것이냐, 애초 사직서를 제출한 '2월'로 할 것이냐에 대한 갑론을박이 있었으나 결국 전공의들의 요구와 사정을 충분히 고려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전공의들은 사직서 수리 시점을 2월로 해달라고 지속해서 요구해왔다.

정부는 전날 사직 후 오는 9월 하반기 모집에 지원하는 전공의에 대해 '수련 도중 사직하면 일 년 내 동일 연차·전공으로 복귀할 수 없다'는 지침을 완화하는 특례를 적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사직 후 9월에 복귀하지 않는 전공의는 1년간 동일 과목·동일 연차에 응시할 수 없는 기존 지침이 그대로 적용된다.

이들에게는 사직서 수리 시점이 2월로 되는 게 향후 수련을 재개할 때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의료계는 예상한다.

단 정부는 협의회의 이날 결정은 병원과 전공의 간 '사적' 합의일 뿐이라는 입장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수련병원협의회의 결정은 병원과 전공의 간 사적 합의에 반영될 뿐 학사 일정이나 모집 일정, 각종 명령 등 공법상 영향을 미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수련병원이 2월 29일 자로 전공의들의 사직서를 수리하는 건 병원과 전공의 사이에 퇴직금이나 4대 보험료 정산 등에 적용되는 것이지, 전공의 모집 일정 등에는 영향을 끼칠 수 없다는 뜻이다.

이 관계자는 병원과 전공의 당사자 간 협의하더라도 정부가 원칙적으로 인정하는 사직서 수리 시점은 여전히 6월 4일 이후라고 거듭 강조했다.



전공의 돌아올까

전공의 돌아올까

(서울=연합뉴스) 신현우 기자




협의회는 사직한 전공의가 9월부터 수련을 다시 받고자 하면 '동일 권역'에 한해 지원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복지부에 제안하기로 했다.

윤 회장은 "지방에 있는 수련병원장을 중심으로 지방에 있는 전공의들이 수도권으로 이동할 수 있다는 우려가 있었다"며 "최소한 동일한 권역 내에서만 이동할 수 있게 해달라는 요청이 있어 복지부에 제안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협의회는 정부가 이달 15일까지 전공의들의 복귀 혹은 사직을 처리해 부족한 전공의 인원을 확정해달라고 요청한 것과 관련, 현실적인 문제를 들어 기한을 연장해달라는 공문을 보냈다.

전공의들의 사직과 복귀 의사를 확인하기 위한 면담 등을 위해 시간적 여유가 부족하다는 이유에서다.

 

연합뉴스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927

New "꺼내달라 했지만 20분 방치"…'5세 의식불명' 태권도 관장 송치

KReporter | 2024.07.19 | 추천 0 | 조회 22
KReporter 2024.07.19 0 22
926

New '욘사마' 팔아 300억대 코인 사기…먹튀 발행사 줄기소·구속

KReporter | 2024.07.19 | 추천 0 | 조회 31
KReporter 2024.07.19 0 31
925

대법, 동성부부 법적권리 첫 인정…"건보 피부양자 등록 가능"

KReporter | 2024.07.18 | 추천 0 | 조회 20
KReporter 2024.07.18 0 20
924

복지부 "전공의 7천648명 사직처리…하반기 모집 7천707명 신청"

KReporter | 2024.07.18 | 추천 0 | 조회 26
KReporter 2024.07.18 0 26
923

전공의 1만여명 사직처리 속도…전공의 대표 "고발 등 법적대응"

KReporter | 2024.07.17 | 추천 0 | 조회 26
KReporter 2024.07.17 0 26
922

서울지하철 MZ노조, 아이 낳을 때마다 100만원씩 출산장려금

KReporter | 2024.07.17 | 추천 0 | 조회 24
KReporter 2024.07.17 0 24
921

쯔양 고소에 유튜버들 반응 제각각…구제역 "쯔양이 먼저 제안"

KReporter | 2024.07.16 | 추천 0 | 조회 33
KReporter 2024.07.16 0 33
920

20년 만에 공개 사과한 '밀양 성폭행' 가해자 "두려웠다"

KReporter | 2024.07.16 | 추천 0 | 조회 29
KReporter 2024.07.16 0 29
919

최저임금 심의가 '전국민 임금협상'인 이유?…26개 법령서 활용

KReporter | 2024.07.12 | 추천 0 | 조회 34
KReporter 2024.07.12 0 34
918

'청담동 술자리 의혹' 카페 업주, 손배소 패소…"알 권리 대상"

KReporter | 2024.07.12 | 추천 0 | 조회 51
KReporter 2024.07.12 0 51
917

65세 이상 주민등록인구 1천만명 넘어…5명중 1명이 노인

KReporter | 2024.07.11 | 추천 0 | 조회 44
KReporter 2024.07.11 0 44
916

전청조 "사랑받고 싶었다" 울먹…검찰, 항소심 징역 15년 구형

KReporter | 2024.07.11 | 추천 0 | 조회 51
KReporter 2024.07.11 0 51
915

다리 절며 첫 재판 나온 김호중…직업 묻자 "가수입니다"

KReporter | 2024.07.10 | 추천 0 | 조회 60
KReporter 2024.07.10 0 60
914

의대생들, 복귀하면 유급 없다…'국시 추가 실시' 적극 검토

KReporter | 2024.07.10 | 추천 0 | 조회 39
KReporter 2024.07.10 0 39
913

"1만1천200원 vs 9천870원"…내년 최저임금 노사 공방 개시

KReporter | 2024.07.09 | 추천 0 | 조회 37
KReporter 2024.07.09 0 37
912

전공의 마지막 요구 수용…수련병원 "사직서 수리시점 2월 적용"

KReporter | 2024.07.09 | 추천 0 | 조회 30
KReporter 2024.07.09 0 30
911

'전공의 행정처분 철회' 결단에 전공의 '심드렁'·환자들 "환영"

KReporter | 2024.07.08 | 추천 0 | 조회 41
KReporter 2024.07.08 0 41
910

"반려견 냄새 때문에 갈등"…부산 빌라 살인사건 주민 진술

KReporter | 2024.07.08 | 추천 0 | 조회 45
KReporter 2024.07.08 0 45
909

돈다발 주고 "제발 주사 좀" 싹싹 빌고…수상한 병원, 정체는?

KReporter | 2024.07.05 | 추천 0 | 조회 75
KReporter 2024.07.05 0 75
908

'할부지 알아본 듯'…푸바오와 할부지 92일 만에 중국서 재회

KReporter | 2024.07.05 | 추천 0 | 조회 70
KReporter 2024.07.05 0 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