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뉴스

이태원특별법 시행…서울광장 희생자 분향소 새 자리 찾나

사회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4-05-15 03:55
조회
59

서울시, 유가족과 후속 논의·이전 추진…"유족 의견 반영해 신중히 접근"




'이태원 참사 특별법' 국회 본회의 통과, 분향소 돌아간 유가족들

'이태원 참사 특별법' 국회 본회의 통과, 분향소 돌아간 유가족들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 특별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2일 오후 서울광장 이태원 참사 희생자 합동 분향소에서 열린 추모 문화제에서 유가족들이 희생자 영정 앞에 이날 통과된 특별법 법안 내용을 올려놓고 있다. 2024.5.2 ondol@yna.co.kr




10·29 이태원참사 피해자 권리보장과 진상규명 및 재발 방지를 위한 특별법이 공포·시행되면서 서울광장에 설치된 이태원 참사 희생자 합동 분향소의 철거·이전 논의가 본격화할 전망이다.

15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와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시민대책회의는 조만간 분향소 이전에 대한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이달 초 국회 문턱을 넘은 이태원 참사 특별법이 전날 공포된 데 따른 것이다.

특별법은 참사 원인, 수습 과정, 후속 조치 등 참사 전반에 대한 재조사를 위해 특별조사위원회를 구성하는 것을 뼈대로 한다.

앞서 이태원 참사 유가족 측은 참사 100일을 하루 앞둔 지난해 2월 4일 서울광장 앞에 분향소를 긴급 설치했다.

이에 시는 무단 점유의 책임을 물어 4월 초까지 발생한 변상금 2천900만원을 부과했으며 대책회의는 참사 1주기를 앞둔 지난해 10월 22일 이를 납부했다.

다만 서울시는 분향소에 대해 강제 철거보다는 자진 철거를 유도한다는 입장이었다.

특히 오세훈 시장은 분향소에 대해 이태원 참사 특별법이 다뤄질 때까지는 철거를 미루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특별법이 참사 발생 551일 만인 지난 2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서 분향소 철거·이전 논의도 새 계기를 맞게 됐다.

특별법 공포로 특별조사위원회가 조만간 구성되는 데다 특별법에 따라 지방자치단체가 피해구제 및 지원 등 피해자의 권리보장에 관한 대책을 수립·시행해야 하는 만큼 분향소 이전과 추모 공간 건립 논의에 동력이 생겼다는 게 시의 입장이다.

또 참사 유가족 사이에서는 천막으로 설치된 지금의 분향소 대신 시민들에게 참사의 아픔을 더 온전히 알릴 수 있는 새로운 공간을 찾아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시는 기본적으로 서울광장의 이태원 분향소는 철거·이전이 필요하다는 입장인데, 유가족들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해 되도록 신중히 이전을 추진할 방침이다.



국회 본회의 통과된 이태원참사특별법

국회 본회의 통과된 이태원참사특별법

(서울=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 국회 본회의에서 여야 합의로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 특별법'이 통과된 2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 마련된 이태원참사 희생자 합동분향소에서 한 시민이 추모하고 있다. 2024.5.2 dwise@yna.co.kr




우선, 분향소를 이전할 새로운 장소를 찾는 문제가 있다.

시는 지난해 2월 서울지하철 6호선 녹사평역 지하 4층 추모 공간을 제안한 바 있지만, 유가족의 반대로 더 논의가 진행되지는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시민대책회의 관계자는 "새 분향소는 서울에 위치하면서 되도록 공공성이 확보되는 장소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광장 분향소 무단 설치와 관련한 변상금도 변수다.

시는 지난해 4월 이후 발생한 변상금 1억6천500여만원을 추가로 유가족 측에 부과할 계획이다.

변상금은 공유재산 관리법에 따라 무조건 부과하게 돼 있다. 언제 부과할지는 정해진 바 없으나 지자체가 임의로 하는 영역이 아니어서 원칙적으로 부과 통보를 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그동안 이태원특별법이 통과되지 못해 분향소 이전 관련 논의가 진전되기 어려웠으나 법이 시행되면서 동력이 생겼다"면서 "유가족들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해 신중히 접근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883

New 경찰 "의사 1천명, 고려제약 리베이트 받아"…수사선상에

KReporter | 03:40 | 추천 0 | 조회 16
KReporter 03:40 0 16
882

New 졸피뎀 먹여 잠들자 고객 샤넬 시계 훔친 40대 피부관리사

KReporter | 03:40 | 추천 0 | 조회 14
KReporter 03:40 0 14
881

창문 틈 사이로 여성 알몸 불법 촬영…공무원직 잃게 생긴 30대

KReporter | 2024.06.14 | 추천 0 | 조회 33
KReporter 2024.06.14 0 33
880

집단휴진 불참 선언 의사단체 속출…서울의대 교수 '휴진 강행'

KReporter | 2024.06.14 | 추천 0 | 조회 28
KReporter 2024.06.14 0 28
879

권도형 측, '테라사태' 6조원대 벌금 납부키로…美당국과 합의

KReporter | 2024.06.13 | 추천 0 | 조회 32
KReporter 2024.06.13 0 32
878

과외앱으로 만난 또래여성 잔혹 살해한 정유정, 무기징역 확정

KReporter | 2024.06.13 | 추천 0 | 조회 28
KReporter 2024.06.13 0 28
877

'빅5' 휴진동참, 세브란스도 무기한 휴진…환자들 "죽음 내몰려"

KReporter | 2024.06.12 | 추천 0 | 조회 31
KReporter 2024.06.12 0 31
876

중국 유명 밀크티 체인점 직원이 싱크대서 발 씻어…매장 폐쇄

KReporter | 2024.06.12 | 추천 0 | 조회 33
KReporter 2024.06.12 0 33
875

"신규교사 한 달 월급 227만원…최저임금과 1천여원 차이"

KReporter | 2024.06.11 | 추천 0 | 조회 33
KReporter 2024.06.11 0 33
874

'분만시 무통주사·페인버스터 병행금지'에 반발…정부 재검토

KReporter | 2024.06.11 | 추천 0 | 조회 27
KReporter 2024.06.11 0 27
873

대통령실 인근에도 떨어진 오물풍선…정부 "피해주민 신속 지원"

KReporter | 2024.06.10 | 추천 0 | 조회 25
KReporter 2024.06.10 0 25
872

"배고파! 엄마가 때렸어요"…'자전거 절도범' 잡고보니 그 아이?

KReporter | 2024.06.10 | 추천 0 | 조회 41
KReporter 2024.06.10 0 41
871

환자단체 "의료계, 환자 불안·피해 도구 삼아 정부 압박"

KReporter | 2024.06.07 | 추천 0 | 조회 41
KReporter 2024.06.07 0 41
870

'현충일 욱일기' 주민 "사과할 용의 있지만 국민 알아야할 문제"

KReporter | 2024.06.07 | 추천 0 | 조회 47
KReporter 2024.06.07 0 47
869

푸틴 "韓 우크라에 무기공급 안해 대단히 감사…관계회복 기대"

KReporter | 2024.06.06 | 추천 0 | 조회 35
KReporter 2024.06.06 0 35
868

서울대병원 교수들 "17일부터 전체휴진…환자들 진료 미뤄달라"

KReporter | 2024.06.06 | 추천 0 | 조회 37
KReporter 2024.06.06 0 37
867

병원들 '요지부동' 전공의 설득 고심…"복귀율 30% 안 될 듯"

KReporter | 2024.06.05 | 추천 0 | 조회 30
KReporter 2024.06.05 0 30
866

밀양 성폭행사건 일파만파…가해자 해고부터 식당 영업중단까지

KReporter | 2024.06.05 | 추천 0 | 조회 41
KReporter 2024.06.05 0 41
865

북한 추가 도발시 확성기 튼다…"심리전 언제든 시행 가능"

KReporter | 2024.06.04 | 추천 0 | 조회 26
KReporter 2024.06.04 0 26
864

'강남 오피스텔 모녀 살인범' 65세 박학선…경찰, 머그샷 공개

KReporter | 2024.06.04 | 추천 0 | 조회 59
KReporter 2024.06.04 0 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