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뉴스

"잊지 않겠습니다"…세월호 기억공간에 시민 1천명 추모행렬

사회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4-04-16 08:23
조회
60

오후 4시16분 시민 기억식…희생자 사진 앞에는 노란 꽃다발

오전부터 종일 추모 발길…"다시는 이런 일 벌어져선 안돼"




세월호 참사 10주기 추모 묵념

세월호 참사 10주기 추모 묵념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6일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 앞 세월호 기억공간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10주기 시민 기억식에서 시민들이 묵념을 하고 있다. 2024.4.16 yatoya@yna.co.kr




세월호 참사 희생자 10주기인 16일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 본관 앞 세월호 기억공간에는 시민 1천여명의 추모 행렬이 종일 이어졌다.

4·16연대는 이날 오후 4시 16분 이곳에서 시민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참사 희생자들을 애도하고 안전 사회 건설을 다짐하는 '시민 기억식'을 열었다.

참석자들은 "구조 방기와 국가폭력의 윤곽이 드러났을 뿐 전모가 밝혀지지 않았기에 미흡한 책임자 처벌에 항의하고 온전한 진실을 요구하는 일을 멈출 수 없다"며 "진실과 책임, 생명, 안전을 위한 행진을 계속 이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전남 영광에서 올라온 중학교 3학년 학생 이헌준 군은 "안타까운 사고로 목숨을 잃은 형과 누나들도 꿈과 희망이 가득한 꽃다운 청춘이었을 텐데 그래서인지 더 뭉클하다"며 "시간이 흘러도 세월호를 기억해 이런 일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수빈 서울시의원도 "배 안에서 물이 차오르는 영상을 찍으며 웃던 아이들과 304명의 시체검안서를 마음잡으며 읽던 기억이 떠오른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벌어져선 안 된다는 다짐을 현실로 만드는 것이야말로 세월호를 진짜 기억하는 길일 것"이라고 울먹였다. 변호사 출신인 박 의원은 2016년 세월호 재판 기록 등을 정리한 책 '세월호, 그날의 기록'을 발간했다.



어느덧 세월호 참사 10주기

어느덧 세월호 참사 10주기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6일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 앞 세월호 기억공간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10주기 시민 기억식에서 한 시민이 추모 꽃다발을 놓고 있다. 2024.4.16 yatoya@yna.co.kr





 


이날 오전부터 세월호 기억공간에는 시민 1천100여명이 다녀가 희생자들을 기렸다. 점심시간인 오후 1시께에는 인근 직장인들의 추모 행렬이 이어지며 10여명이 줄을 서 기다리기도 했다.

시민들은 단원고 학생들의 앳된 사진 앞에서 눈시울을 붉히고 한동안 떠나지 못했다. 희생자들의 사진 앞에는 노란 꽃다발 10여개와 과자 등 간식이 놓였다.

희생자들에 헌화하고 명복을 빌다 쪼그려 앉아 감정을 추스르는 시민도 있었다.

시민들은 가방이나 옷깃에 노란 리본을 새로 달며 잊지 않고 기억하겠다는 다짐을 내보였다. 방명록에는 '기억은 힘이 세다', '국가가 국민을 지켜줄 수 있는 사회가 되기를, 그곳에 있는 친구들이 평온을 찾기를 바란다' 등의 문구가 적혔다.



세월호 참사 10주기 추모 행렬

세월호 참사 10주기 추모 행렬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6일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 앞 세월호 기억공간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10주기 시민 기억식에서 시민들이 헌화를 위해 줄을 서고 있다. 2024.4.16 yatoya@yna.co.kr




참사 당시 고등학생이었던 이른바 '세월호 세대'는 이제 어엿한 20대 중후반의 성인이 돼 숨진 또래들을 추모했다.

김민성(25)씨는 "세월호를 한동안 잊고 살았다가 이태원 참사에서 또다시 많은 또래가 목숨을 잃는 것을 보고 '현재진행형이구나' 하고 생각했다"며 "우리 세대에게 잇따른 참사 트라우마와 죄책감이 마음의 멍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최원정(32)씨도 "전원 구조됐다는 소식을 듣고 몇 시간 뒤 대부분 배에서 빠져나오지 못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충격이 아직 생생하다"며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제대로 됐다면 이태원 참사 같은 일이 다시 반복하지 않았을 것이라는 아쉬움이 크다"고 했다.



세월호 참사 10주기 추모 물결

세월호 참사 10주기 추모 물결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6일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 앞 세월호 기억공간 앞에서 세월호 참사 10주기 시민 기억식이 열리고 있다. 2024.4.16 yatoya@yna.co.kr




away777@yna.co.kr


 

연합뉴스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849

New 한국 찾은 '아이유 찐팬' 美할아버지 "K팝 춤춰보니 어렵네요"

KReporter | 09:32 | 추천 0 | 조회 12
KReporter 09:32 0 12
848

New '서울대판 N번방'…졸업생이 동문·지인 음란물 제작해 뿌렸다

KReporter | 09:31 | 추천 0 | 조회 13
KReporter 09:31 0 13
847

'디데이'에도 전공의 복귀 미미…내년 전문의 2천910명 줄어드나

KReporter | 2024.05.20 | 추천 0 | 조회 18
KReporter 2024.05.20 0 18
846

"성형수술 중 환자 신체 사진 찍어 유포"…간호조무사 수사

KReporter | 2024.05.20 | 추천 0 | 조회 14
KReporter 2024.05.20 0 14
845

"이젠 의료개혁"…핵심은 '필수의료 강화·의사 기득권 깨기'

KReporter | 2024.05.17 | 추천 0 | 조회 30
KReporter 2024.05.17 0 30
844

정부 "안전 인증 없는 80개 품목 해외직구 당장 금지 아냐"

KReporter | 2024.05.17 | 추천 0 | 조회 28
KReporter 2024.05.17 0 28
843

정부, 의대증원 집행정지 기각·각하에 "의료개혁 큰 고비 넘어"

KReporter | 2024.05.16 | 추천 0 | 조회 37
KReporter 2024.05.16 0 37
842

교회서 온몸 멍든 여고생 사망…학대 혐의 신도 긴급체포

KReporter | 2024.05.16 | 추천 0 | 조회 50
KReporter 2024.05.16 0 50
841

이태원특별법 시행…서울광장 희생자 분향소 새 자리 찾나

KReporter | 2024.05.15 | 추천 0 | 조회 32
KReporter 2024.05.15 0 32
840

대통령실 진입시도 대학생진보연합 회원 4명 구속영장

KReporter | 2024.05.15 | 추천 0 | 조회 29
KReporter 2024.05.15 0 29
839

직원 월급 줄 돈을 가족에 송금…'악의적 체불' 사업주 구속

KReporter | 2024.05.14 | 추천 0 | 조회 38
KReporter 2024.05.14 0 38
838

젊은교사가 교단 떠나는 이유 "빠듯한 임금과 악성 민원"

KReporter | 2024.05.14 | 추천 0 | 조회 38
KReporter 2024.05.14 0 38
837

태국서 한국인 납치살해 피의자 1명 정읍서 검거…"공범 수사중"

KReporter | 2024.05.13 | 추천 0 | 조회 30
KReporter 2024.05.13 0 30
836

의료계가 공개한 정부 증원 근거자료에 의협 "아전인수식 해석"

KReporter | 2024.05.13 | 추천 0 | 조회 30
KReporter 2024.05.13 0 30
835

한총리 "실력 검증 안된 외국 의사가 진료하는 일 없도록 할 것"

KReporter | 2024.05.10 | 추천 0 | 조회 37
KReporter 2024.05.10 0 37
834

의원에서도 전공의 수련…상급종합병원, 중증에 집중해야 수익↑

KReporter | 2024.05.10 | 추천 0 | 조회 34
KReporter 2024.05.10 0 34
833

'연인 살해' 의대생 범행 후 환복…경찰, 사이코패스 검사 검토

KReporter | 2024.05.09 | 추천 0 | 조회 44
KReporter 2024.05.09 0 44
832

법원 "외국인보호소 '새우꺾기' 피해자에 국가가 1천만원 배상"

KReporter | 2024.05.09 | 추천 0 | 조회 46
KReporter 2024.05.09 0 46
831

세상 등지게 만든 전세사기…"저도 잘 살고 싶었습니다"

KReporter | 2024.05.08 | 추천 0 | 조회 46
KReporter 2024.05.08 0 46
830

'여자친구 살해' 20대 의대생 구속…"도망 염려"

KReporter | 2024.05.08 | 추천 0 | 조회 52
KReporter 2024.05.08 0 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