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뉴스

파주 4명 사망 "계획범행 정황"…남성들이 케이블타이 미리 준비

사회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4-04-12 09:25
조회
64

숙소에 원래 있던 식칼 2개 발견…숨진 여성 팔에 베인 상처

피해 여성 중 1명은 원래 아는 사이…1명은 구직 글 보고 연락


파주 호텔에서 20대 남녀 4명이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남성 2명이 케이블타이를 구입하는 등 사전에 범행을 준비한 정황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2일 경찰에 따르면 남성들이 살해 도구인 케이블타이를 미리 준비한 사실이 확인됐다.



사건 현장·살인 사건·과학 수사 (PG)

사건 현장·살인 사건·과학 수사 (PG)

[제작 최자윤] 사진합성, 일러스트




남성 2명은 지난 8일 객실에 처음 들어간 후 여러 차례 방을 드나들었다. 9일에도 방을 나갔다 들어왔는데 남성 손에 케이블타이를 들고 들어가는 장면이 CCTV에 포착됐다.

사건 현장에서는 남성들이 9일 들고 간 케이블 타이보다 훨씬 많은 케이블 타이와 입을 막은 청테이프가 발견돼 경찰은 이들이 호텔 방에 들어가기 전 미리 다량의 케이블 타이와 테이프를 준비한 것으로 보고 있다.

숨진 여성들이 케이블 타이로 결박된 채 발견됐고, 사인도 케이블 타이로 인한 목 졸림인 만큼 경찰은 이들이 미리 범행 도구를 준비해 피해 여성을 유인하는 등 계획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장에서는 주방에서 사용하는 칼 2개가 발견됐다. 원래 객실 내 비치된 식칼로, 주방 선반에 있던 것이 침대 옆에 나란히 꺼내져 있었다.

맨눈으로 혈흔이 발견되지는 않았지만, 숨진 여성 1명의 팔에서 약 3cm 깊이, 길이 9cm의 베인 상처가 발견됐다.

상처가 깊은데 혈흔이 발견되지는 않아 경찰은 사후에 생긴 상처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해당 식칼에 대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정밀 조사를 의뢰한 상태다.

숨진 여성 중 고양시에 거주하는 A씨는 원래 남성 중 1명과 아는 사이로 파악됐다.

남성의 휴대전화에서 서로를 '○○야'라고 호칭하는 대화 내용이 발견됐다.

또 다른 여성 B씨는 남성들과 이전에 모르는 사이로, 남성 중 1명인 C씨가 텔레그램 공개 채널에 올린 구인·구직 글을 보고 "일을 하겠다"고 연락하게 된 것으로 파악됐다.

글을 보고 여성이 연락하자 "8일 오후 10시까지 (사건 발생한) 호텔로 오라"고 남성이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파악됐다.

해당 구직 내용은 성매매나 범죄와는 관련 없으며 일반적인 아르바이트로 볼 수 있다고 경찰은 밝혔다.

남성들은 친구 사이로 둘 다 별다른 직업은 없었다.



파주경찰서

파주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마약 등 약물 사용, 성범죄를 의심할만한 정황은 현재까지 발견되지 않았다.

여성들의 휴대전화는 발견되지 않았다. CCTV에 여성들이 객실에 들어갈 때 손에 휴대전화를 들고 있는 장면을 포착한 경찰은 남성들이 여성들의 휴대전화를 객실 내부에서 빼앗은 후 외부에 버렸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지난 10일 오전 10시 35분께 파주시 야당동의 호텔에서 20대 남성 2명이 건물 밖으로 추락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남성들이 머물던 객실에서 숨진 여성 2명을 추가로 발견했다.

여성들은 케이블 타이로 손과 목이 결박돼 있었고 청테이프로 입이 막혀 있었다.

숨진 여성 중 한명은 가족이 하루 전 실종신고를 했으며 이 여성의 동선을 추적한 경찰이 호텔 객실까지 오자 남성들이 투신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849

New 한국 찾은 '아이유 찐팬' 美할아버지 "K팝 춤춰보니 어렵네요"

KReporter | 09:32 | 추천 0 | 조회 12
KReporter 09:32 0 12
848

New '서울대판 N번방'…졸업생이 동문·지인 음란물 제작해 뿌렸다

KReporter | 09:31 | 추천 0 | 조회 13
KReporter 09:31 0 13
847

'디데이'에도 전공의 복귀 미미…내년 전문의 2천910명 줄어드나

KReporter | 2024.05.20 | 추천 0 | 조회 18
KReporter 2024.05.20 0 18
846

"성형수술 중 환자 신체 사진 찍어 유포"…간호조무사 수사

KReporter | 2024.05.20 | 추천 0 | 조회 14
KReporter 2024.05.20 0 14
845

"이젠 의료개혁"…핵심은 '필수의료 강화·의사 기득권 깨기'

KReporter | 2024.05.17 | 추천 0 | 조회 30
KReporter 2024.05.17 0 30
844

정부 "안전 인증 없는 80개 품목 해외직구 당장 금지 아냐"

KReporter | 2024.05.17 | 추천 0 | 조회 28
KReporter 2024.05.17 0 28
843

정부, 의대증원 집행정지 기각·각하에 "의료개혁 큰 고비 넘어"

KReporter | 2024.05.16 | 추천 0 | 조회 37
KReporter 2024.05.16 0 37
842

교회서 온몸 멍든 여고생 사망…학대 혐의 신도 긴급체포

KReporter | 2024.05.16 | 추천 0 | 조회 50
KReporter 2024.05.16 0 50
841

이태원특별법 시행…서울광장 희생자 분향소 새 자리 찾나

KReporter | 2024.05.15 | 추천 0 | 조회 32
KReporter 2024.05.15 0 32
840

대통령실 진입시도 대학생진보연합 회원 4명 구속영장

KReporter | 2024.05.15 | 추천 0 | 조회 29
KReporter 2024.05.15 0 29
839

직원 월급 줄 돈을 가족에 송금…'악의적 체불' 사업주 구속

KReporter | 2024.05.14 | 추천 0 | 조회 38
KReporter 2024.05.14 0 38
838

젊은교사가 교단 떠나는 이유 "빠듯한 임금과 악성 민원"

KReporter | 2024.05.14 | 추천 0 | 조회 38
KReporter 2024.05.14 0 38
837

태국서 한국인 납치살해 피의자 1명 정읍서 검거…"공범 수사중"

KReporter | 2024.05.13 | 추천 0 | 조회 30
KReporter 2024.05.13 0 30
836

의료계가 공개한 정부 증원 근거자료에 의협 "아전인수식 해석"

KReporter | 2024.05.13 | 추천 0 | 조회 30
KReporter 2024.05.13 0 30
835

한총리 "실력 검증 안된 외국 의사가 진료하는 일 없도록 할 것"

KReporter | 2024.05.10 | 추천 0 | 조회 37
KReporter 2024.05.10 0 37
834

의원에서도 전공의 수련…상급종합병원, 중증에 집중해야 수익↑

KReporter | 2024.05.10 | 추천 0 | 조회 34
KReporter 2024.05.10 0 34
833

'연인 살해' 의대생 범행 후 환복…경찰, 사이코패스 검사 검토

KReporter | 2024.05.09 | 추천 0 | 조회 44
KReporter 2024.05.09 0 44
832

법원 "외국인보호소 '새우꺾기' 피해자에 국가가 1천만원 배상"

KReporter | 2024.05.09 | 추천 0 | 조회 46
KReporter 2024.05.09 0 46
831

세상 등지게 만든 전세사기…"저도 잘 살고 싶었습니다"

KReporter | 2024.05.08 | 추천 0 | 조회 46
KReporter 2024.05.08 0 46
830

'여자친구 살해' 20대 의대생 구속…"도망 염려"

KReporter | 2024.05.08 | 추천 0 | 조회 52
KReporter 2024.05.08 0 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