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뉴스

총선 앞두고 설 밥상서 싸움날라…"안 가고 불효자 될래요"

사회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4-02-09 07:37
조회
50

세대·성별 등 정치성향 간극에 '정치 양극화'가 기름 부어

전문가 "양극화 심각해 타협 어렵지만…비난·강압 없어야"

 

부자간 세대갈등(PG)부자간 세대갈등(PG)

[제작 이태호] 일러스트

 


수도권의 한 대학에 재학 중인 A(23)씨는 올해 설 연휴를 가족과 보낼 생각에 걱정이 앞선다고 말했다.

총선이 약 2개월 앞으로 다가온 만큼 가족들이 모인 자리에서 정치가 화두에 오를 게 불 보듯 뻔해서다.

A씨는 "지난 대선 때 가족들이 특정 정당의 후보를 뽑으라고 강요해 크게 싸운 적이 있다"며 "총선을 앞두고 가족들이 모인 자리에서 또 불편한 의견 충돌이 일어날까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선거를 앞둔 명절이면 정치인들은 밥상머리에 올릴 유리한 이슈를 찾느라 고민이지만 정작 밥상에 오른 정치 이슈가 난데없는 언쟁으로 비화하면서 명절 분위기를 망치는 요인이 되기도 한다.

종합교육기업 에듀윌이 지난해 추석을 앞두고 20∼40대 성인남녀 114명에게 설문조사를 한 결과 13.2%는 명절 갈등 유발 소재로 '정치적 견해'를 꼽은 바 있다.

8명 중 1명 꼴로는 구성원 사이에 지지 정당이 다르거나 정치적 입장이 다르다는 점이 가족의 갈등 요인이 된다고 응답한 것이다.

견해차를 좁히기 어려운 소모적인 논쟁이 불편해 아예 가족 모임을 피하는 경우도 있다.

30대 직장인 천모씨는 "이전에는 그렇지 않았는데 이모가 어느 순간 자신이 지지하는 정당이 아니면 무조건 비판하기 시작했다. 정치 관련 유튜브를 자주 본 영향도 있는 것 같다"며 "관련된 이야기를 안 하면 되는데, 뉴스를 볼 때는 물론 가족들과 밥을 먹으러 갈 때도 특정 정당 욕을 끊임없이 한다"고 토로했다.

천씨는 "계속 듣고 있다 보면 나도 모르게 짜증을 내게 되고 트러블이 생긴다. 특히 올해는 총선도 있는 만큼 이번 설에는 선약을 핑계로 친척 모임에 가지 않으려고 한다. 차라리 불효자가 되는 게 정신 건강에 편하다"고 말했다.

서울에 사는 가정주부 김모(65) 씨는 몇 년째 고향에 내려가지 않는다. 그는 "지방에 사는 친척들과 만나면 온종일 정치와 관련된 이야기를 하다 갈등이 생긴다"고 털어놨다.

김씨는 "때로는 친척들이 서울 지역에 출마한 특정 정당의 후보를 뽑아야 한다는 문자 메시지까지 보내 피로감을 느낀다"면서 이번 연휴도 직계가족과 서울에서 조용히 보낼 예정이라고 했다.

 

명절에 모인 가족들 (CG)명절에 모인 가족들 (CG)

[연합뉴스TV 제공]

 

다양한 세대가 한자리에 모이다 보니 서로 정치적 견해가 다른 것은 어쩌면 당연하고도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중앙대 박희봉 교수가 지난해 한국공공관리학보에 게재한 논문에 따르면, 2022년 6월 서울시장 선거 유권자 1천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여당 후보 지지도는 60대 이상에서 가장 높았고, 40∼50대에서 가장 낮았다. 20∼30대의 선호도는 이들의 중간 정도였다.

정책 선호도에서도 연령별 뚜렷한 차이가 확인됐다.

40∼50대는 북한우호정책과 복지정책을 긍정적으로 평가했지만, 60대 이상의 연령층은 안보정책과 시장경제정책을 선호했다. 20∼30대는 복지 정책에 대해 가장 비우호적으로 평가했다.

이에 더해 지역과 성별에 따라서도 정치성향이 나뉘면서 가족 구성원 간 의견 간극은 더욱 벌어지는 모양새다. 지역주의는 상대적으로 옅어지고 있지만 성별 간 차이는 점점 커지는 추세다.

2022년 6월 지방선거 이튿날 지상파 3사가 발표한 연령대별 지지 정당을 보면 20대 이하 남성의 65.1%가 국민의힘 후보를, 20대 이하 여성 66.8%가 민주당 후보를 지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30대에서도 남성은 국민의힘 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힌 응답자가 58.2%, 30대 여성은 민주당 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힌 응답자가 56%로 각각 과반을 넘겼다.

문제는 정치 양극화가 점점 심화하면서 정치권의 극한 대립이 계속되는 것은 물론 시민들 역시 서로 다른 정치적 의견을 인정하거나 타협하려고 하지 않는 분위기가 확산한다는 점이다.

이 때문에 정치 이슈로 시작된 대화가 말싸움으로 번지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명절을 맞아 오랜만에 만난 가족들마저 결국 얼굴을 붉히고 마는 사례가 속출한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정치 양극화가 심각해서 대화와 토론을 한다고 해도 상대방을 설득하거나 타협점을 찾을 수 없다"며 명절 연휴 정치와 관련된 주제는 최대한 언급하지 않는 것이 오히려 나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그러나 피하는 게 능사가 아니라는 주장도 있다.

김숙기 나우미가족문화연구원장은 "서로 다른 시각과 의견을 충분히 나누는 것은 오히려 도움이 될 수 있다. 다만 한 가족이 같은 당을 지지하거나 같은 관점에서 바라봐야 한다는 태도를 강요하거나 지나치게 비난조로 이야기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서로의 논리를 수용할 수 없더라도 상대의 말을 들어주고 존중해 줄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703

New "여기가 친일파 집이라고요?"…서울 곳곳에 '불편문화유산'

KReporter | 09:36 | 추천 0 | 조회 16
KReporter 09:36 0 16
702

New 복귀 시한 마지막날 전공의 복귀자 271명 늘어…누적 565명

KReporter | 09:35 | 추천 0 | 조회 17
KReporter 09:35 0 17
701

New 3·1절 맞아 서울 도심 곳곳서 집회…교통 정체 극심

KReporter | 09:35 | 추천 0 | 조회 13
KReporter 09:35 0 13
700

한국여성 왜 아이 안 낳나…英 BBC 저출산 집중 조명

KReporter | 2024.02.29 | 추천 0 | 조회 24
KReporter 2024.02.29 0 24
699

"물, 끓이기만 해도 나노·미세 플라스틱 최대 90% 제거된다"

KReporter | 2024.02.29 | 추천 0 | 조회 40
KReporter 2024.02.29 0 40
698

서울대·세브란스이어 삼성서울병원장도…"전공의들 돌아와달라"

KReporter | 2024.02.29 | 추천 0 | 조회 23
KReporter 2024.02.29 0 23
697

출산율 첫 '0.6명대' 추락…역대·세계 최저 '셀프 경신'

KReporter | 2024.02.28 | 추천 0 | 조회 27
KReporter 2024.02.28 0 27
696

전공의 복귀시한 'D-1'…전국 곳곳서 일부 복귀 움직임

KReporter | 2024.02.28 | 추천 0 | 조회 20
KReporter 2024.02.28 0 20
695

이제 태아성별 언제든 알수있다…헌재 "고지금지 조항 위헌"

KReporter | 2024.02.28 | 추천 0 | 조회 25
KReporter 2024.02.28 0 25
694

전공의 '무더기' 기소 신호탄?…정부, 의협 간부 '첫 고발'

KReporter | 2024.02.27 | 추천 0 | 조회 25
KReporter 2024.02.27 0 25
693

서이초 교사 순직 인정에 교육계 "환영"…순직제도 개선도 촉구

KReporter | 2024.02.27 | 추천 0 | 조회 23
KReporter 2024.02.27 0 23
692

"명령조 기분 나빠" 응급실 환자가 의료진 폭행하고 난동

KReporter | 2024.02.27 | 추천 0 | 조회 28
KReporter 2024.02.27 0 28
691

'심정지 80대' 응급실 7곳서 '전화 퇴짜'…53분 만에 사망판정

KReporter | 2024.02.26 | 추천 0 | 조회 28
KReporter 2024.02.26 0 28
690

청소년에 속은 자영업자, CCTV만 켜두면 영업정지 피한다

KReporter | 2024.02.26 | 추천 0 | 조회 29
KReporter 2024.02.26 0 29
689

마약 취해 난동·옷 벗고 강남 거리 활보한 30대 작곡가 구속

KReporter | 2024.02.26 | 추천 0 | 조회 34
KReporter 2024.02.26 0 34
688

의료대란에 초진·병원도 비대면진료 허용…"효과없어" 지적도

KReporter | 2024.02.23 | 추천 0 | 조회 34
KReporter 2024.02.23 0 34
687

여교사 화장실에 불법촬영 카메라 설치 고교생 2명 실형 구형

KReporter | 2024.02.23 | 추천 0 | 조회 44
KReporter 2024.02.23 0 44
686

윗옷 벗은 채 택배차 훔쳐 몰다 사고…피해차량 또 훔쳐 질주

KReporter | 2024.02.23 | 추천 0 | 조회 40
KReporter 2024.02.23 0 40
685

20대 부부의 일곱째…서울 중구 '출산지원금 1천만원' 첫 주인공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58
KReporter 2024.02.22 0 58
684

"데이트 몇 번 했다고 성폭행해도 되나"…막말 쏟아진 의사 집회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51
KReporter 2024.02.22 0 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