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뉴스

탄소중립포인트로 가스비 낸다…텀블러 쓰면 카페주인도 15만원

사회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4-02-09 07:26
조회
53

점주들도 소비자가 받는 포인트의 10% 지급

 

텀블러에 음료를 담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텀블러에 음료를 담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집에서 에너지 사용량을 줄이면 받을 수 있는 '탄소중립포인트'로 도시가스 요금을 낼 수 있게 됐다.


카페에서 손님이 텀블러에 음료를 받아 가면 점주에게도 연간 최대 15만포인트가 지급된다.

9일 환경부에 따르면 최근 '탄소중립포인트 제도 운영에 관한 규정'이 7일 개정·고시되면서 '탄소중립포인트 에너지'로 도시가스 요금을 낼 수 있게 됐다.

포인트로 도시가스 요금납부는 '가스앱'(도시가스 애플리케이션)에서 가능하다.

에너지 분야 탄소중립포인트는 전기·수돗물·도시가스를 전보다 덜 쓰면 준다.

예컨대 집 도시가스 사용량을 과거 1~2년 평균보다 '5% 이상 10% 미만' 감축했다면 3천포인트, '10% 이상 15% 미만'으로 줄였다면 6천포인트, 감축률이 15% 이상이면 8천포인트를 준다.

이렇게 모은 포인트는 현금으로 돌려받을 수 있다. 쓰레기종량제봉투나 교통카드, 상품권 등으로 교환하거나, 지방세와 아파트 관리비를 내는 데 쓸 수도 있다.

지자체별로 포인트 활용처가 다르며 현금과 교환비도 다른데, 최대는 '1포인트에 2원'이다.

이번에 소상공인을 위한 혜택도 생겼다.

프랜차이즈 카페에서 텀블러·다회용컵을 이용하거나, 배달앱을 통해 음식을 배달시켜 먹을 때 다회용기를 사용하는 등 녹색생활을 실천해도 탄소중립포인트를 준다.

이때 소상공인인 점주들에게도 소비자가 받는 포인트의 10%만큼 지급된다.

카페에서 텀블러·다회용컵 사용 시 소비자가 받는 포인트는 1회에 300원이므로, 점주는 음료를 소비자가 가져온 텀블러에 담아 내줄 때 30원씩 받게 된다.

음식을 배달받을 때 다회용기를 쓰면 소비자가 받는 포인트는 1회당 1천원, 점주가 받는 100원이다.

다만 소상공인은 연간 최대 15만원까지만 포인트를 받을 수 있다.

탄소중립포인트제에 가입한 국민은 작년 말 기준 104만명이다.

작년과 재작년 국민이 받아 간 포인트는 총 113억5천여만원에 달한다.

환경부는 올해 포인트 지급 예산으로 147억7천여만원을 편성해둔 상태다.

 

연합뉴스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703

New "여기가 친일파 집이라고요?"…서울 곳곳에 '불편문화유산'

KReporter | 09:36 | 추천 0 | 조회 16
KReporter 09:36 0 16
702

New 복귀 시한 마지막날 전공의 복귀자 271명 늘어…누적 565명

KReporter | 09:35 | 추천 0 | 조회 17
KReporter 09:35 0 17
701

New 3·1절 맞아 서울 도심 곳곳서 집회…교통 정체 극심

KReporter | 09:35 | 추천 0 | 조회 13
KReporter 09:35 0 13
700

한국여성 왜 아이 안 낳나…英 BBC 저출산 집중 조명

KReporter | 2024.02.29 | 추천 0 | 조회 24
KReporter 2024.02.29 0 24
699

"물, 끓이기만 해도 나노·미세 플라스틱 최대 90% 제거된다"

KReporter | 2024.02.29 | 추천 0 | 조회 40
KReporter 2024.02.29 0 40
698

서울대·세브란스이어 삼성서울병원장도…"전공의들 돌아와달라"

KReporter | 2024.02.29 | 추천 0 | 조회 23
KReporter 2024.02.29 0 23
697

출산율 첫 '0.6명대' 추락…역대·세계 최저 '셀프 경신'

KReporter | 2024.02.28 | 추천 0 | 조회 27
KReporter 2024.02.28 0 27
696

전공의 복귀시한 'D-1'…전국 곳곳서 일부 복귀 움직임

KReporter | 2024.02.28 | 추천 0 | 조회 20
KReporter 2024.02.28 0 20
695

이제 태아성별 언제든 알수있다…헌재 "고지금지 조항 위헌"

KReporter | 2024.02.28 | 추천 0 | 조회 25
KReporter 2024.02.28 0 25
694

전공의 '무더기' 기소 신호탄?…정부, 의협 간부 '첫 고발'

KReporter | 2024.02.27 | 추천 0 | 조회 25
KReporter 2024.02.27 0 25
693

서이초 교사 순직 인정에 교육계 "환영"…순직제도 개선도 촉구

KReporter | 2024.02.27 | 추천 0 | 조회 22
KReporter 2024.02.27 0 22
692

"명령조 기분 나빠" 응급실 환자가 의료진 폭행하고 난동

KReporter | 2024.02.27 | 추천 0 | 조회 28
KReporter 2024.02.27 0 28
691

'심정지 80대' 응급실 7곳서 '전화 퇴짜'…53분 만에 사망판정

KReporter | 2024.02.26 | 추천 0 | 조회 28
KReporter 2024.02.26 0 28
690

청소년에 속은 자영업자, CCTV만 켜두면 영업정지 피한다

KReporter | 2024.02.26 | 추천 0 | 조회 27
KReporter 2024.02.26 0 27
689

마약 취해 난동·옷 벗고 강남 거리 활보한 30대 작곡가 구속

KReporter | 2024.02.26 | 추천 0 | 조회 34
KReporter 2024.02.26 0 34
688

의료대란에 초진·병원도 비대면진료 허용…"효과없어" 지적도

KReporter | 2024.02.23 | 추천 0 | 조회 34
KReporter 2024.02.23 0 34
687

여교사 화장실에 불법촬영 카메라 설치 고교생 2명 실형 구형

KReporter | 2024.02.23 | 추천 0 | 조회 44
KReporter 2024.02.23 0 44
686

윗옷 벗은 채 택배차 훔쳐 몰다 사고…피해차량 또 훔쳐 질주

KReporter | 2024.02.23 | 추천 0 | 조회 40
KReporter 2024.02.23 0 40
685

20대 부부의 일곱째…서울 중구 '출산지원금 1천만원' 첫 주인공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58
KReporter 2024.02.22 0 58
684

"데이트 몇 번 했다고 성폭행해도 되나"…막말 쏟아진 의사 집회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51
KReporter 2024.02.22 0 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