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뉴스

한국 청년, 러시아군 자원입대해 돈바스 투입

사회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3-11-16 09:16
조회
140

러 매체와 인터뷰 "복무 끝나면 소치 살고 싶어"

 

러시아군에 자원입대했다고 말하는 한국인 인터뷰 영상

러시아군에 자원입대했다고 말하는 한국인 인터뷰 영상

러시아군 국제여단에 자원입대해 복무 중이라는 한국인 남성의 인터뷰를 담은 러시아 매체 'AIF'의 소셜미디어 영상.

 


한국의 한 청년이 러시아군에 자원입대해 실전에 투입됐다고 러시아 매체가 보도했다.

텔레그램, 엑스(X·옛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에는 최근 러시아 '특별군사작전'에 참가하기 위해 한국에서 왔다는 젊은 남성의 인터뷰 영상이 게재됐다.

러시아 매체 'AIF'(논쟁과 사실)가 지난 14일(현지시간) 공개한 이 영상에서 이 남성은 서울을 떠나 돈바스(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와 루한스크 통칭)에 도착, 도네츠크 제1군단 소속 국제여단 '퍄트나슈카'에 합류했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 남성의 이름 등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다. 이 남성은 방한용품으로 코와 입을 가린 채 영어로 인터뷰에 응했다. 주러시아 한국대사관에서도 이 청년의 신원은 확인하지는 못했다.

호출부호 '킨제르'로 불린다는 이 남성은 러시아군 편에서 싸우기로 한 이유를 밝혔다.

그는 "서울에 살면서 러시아에 대한 깊은 인상을 받았다. 서방은 현재 나락으로 빠져들고 있다. 성소수자(LGBT) 문제가 모든 곳에서 홍보되고 있다. 유럽과 미국 어디에서나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좋은 대통령'이었지만, 조 바이든 미 대통령 집권 이후 상황이 악화했다며 "미국은 더욱 자유로워지고 있으며 이러한 가치를 다른 나라에 강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러시아에서는 전통적인 생활방식이 보존돼 있다. 게다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세계 무대에서 가장 안정적인 대통령 중 한 명이며 나는 그를 신뢰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이유로 특별군사작전 복무가 끝나면 러시아 시민권을 취득해 날씨가 좋은 흑해 인근 휴양지 소치에서 살고 싶다고 말했다. 또 싱가포르에 산 경험이 있어 따뜻한 기후를 좋아한다고 덧붙였다.

 

미사일 공격 받은 도네츠크 건물미사일 공격 받은 도네츠크 건물

[타스=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이 청년은 러시아어를 전혀 몰라 영어와 번역기로 소통하며 친구를 사귀었다면서 "외국인이 러시아군에서 복무하기는 어렵지만 앞으로 시스템이 더 잘 구축돼 외국인의 입대가 쉬워지기를 바란다"고 말하기도 했다.

또 2015년 한국에서 드론을 날린 적이 있다며 훈련을 통해 드론을 마스터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스마트폰으로 언제든 한국에 연락하고 있으나 가족과 친구들은 자신이 러시아에 간 것은 알지만 입대 사실은 모른다면서 "다른 사람이 나를 걱정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앞서 장교출신 유튜버 이근씨가 지난해 외교부의 여권 사용 허가를 받지 않고 우크라이나 국제의용군으로 참여했다가 여권법 위반 등으로 유죄 판결을 받았다.

이 청년도 귀국시 여행금지 지역에 대한 무단 입국으로 같은 처벌을 받을 가능성이 있다.

 

연합뉴스 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697

New 출산율 첫 '0.6명대' 추락…역대·세계 최저 '셀프 경신'

KReporter | 2024.02.28 | 추천 0 | 조회 15
KReporter 2024.02.28 0 15
696

New 전공의 복귀시한 'D-1'…전국 곳곳서 일부 복귀 움직임

KReporter | 2024.02.28 | 추천 0 | 조회 14
KReporter 2024.02.28 0 14
695

New 이제 태아성별 언제든 알수있다…헌재 "고지금지 조항 위헌"

KReporter | 2024.02.28 | 추천 0 | 조회 21
KReporter 2024.02.28 0 21
694

전공의 '무더기' 기소 신호탄?…정부, 의협 간부 '첫 고발'

KReporter | 2024.02.27 | 추천 0 | 조회 20
KReporter 2024.02.27 0 20
693

서이초 교사 순직 인정에 교육계 "환영"…순직제도 개선도 촉구

KReporter | 2024.02.27 | 추천 0 | 조회 16
KReporter 2024.02.27 0 16
692

"명령조 기분 나빠" 응급실 환자가 의료진 폭행하고 난동

KReporter | 2024.02.27 | 추천 0 | 조회 22
KReporter 2024.02.27 0 22
691

'심정지 80대' 응급실 7곳서 '전화 퇴짜'…53분 만에 사망판정

KReporter | 2024.02.26 | 추천 0 | 조회 19
KReporter 2024.02.26 0 19
690

청소년에 속은 자영업자, CCTV만 켜두면 영업정지 피한다

KReporter | 2024.02.26 | 추천 0 | 조회 18
KReporter 2024.02.26 0 18
689

마약 취해 난동·옷 벗고 강남 거리 활보한 30대 작곡가 구속

KReporter | 2024.02.26 | 추천 0 | 조회 25
KReporter 2024.02.26 0 25
688

의료대란에 초진·병원도 비대면진료 허용…"효과없어" 지적도

KReporter | 2024.02.23 | 추천 0 | 조회 31
KReporter 2024.02.23 0 31
687

여교사 화장실에 불법촬영 카메라 설치 고교생 2명 실형 구형

KReporter | 2024.02.23 | 추천 0 | 조회 40
KReporter 2024.02.23 0 40
686

윗옷 벗은 채 택배차 훔쳐 몰다 사고…피해차량 또 훔쳐 질주

KReporter | 2024.02.23 | 추천 0 | 조회 37
KReporter 2024.02.23 0 37
685

20대 부부의 일곱째…서울 중구 '출산지원금 1천만원' 첫 주인공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54
KReporter 2024.02.22 0 54
684

"데이트 몇 번 했다고 성폭행해도 되나"…막말 쏟아진 의사 집회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47
KReporter 2024.02.22 0 47
683

정부 '구속' 엄포에도 전공의 4명중 3명 사직…커지는 의료공백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43
KReporter 2024.02.22 0 43
682

전공의 사직 이어 의대생 46% 휴학신청…'학사운영 차질' 불가피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36
KReporter 2024.02.21 0 36
681

'테라·루나' 권도형 측근 한창준 구속기소…"536억 부당이익"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35
KReporter 2024.02.21 0 35
680

서이초 교사 순직 최종심의 끝…유족 "사망 책임, 사회에도"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39
KReporter 2024.02.21 0 39
679

차에 치인 뒤 뒤따르던 차에 8㎞ 끌려간 50대 숨져

KReporter | 2024.02.20 | 추천 0 | 조회 47
KReporter 2024.02.20 0 47
678

"젊은데 일 안해" 훈계했다가 뺨 맞자 흉기로 찔러…징역 5년

KReporter | 2024.02.20 | 추천 0 | 조회 39
KReporter 2024.02.20 0 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