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뉴스

'김치통 영아 시신' 유족, 시신 인수 안 해…관계기관 장례 치러

사회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3-01-26 02:49
조회
225
친모가 15개월 된 딸을 방치해 숨지게 한 뒤 시신을 수년간 유기한 이른바 '김치통 시신 사건'의 피해자 장례가 관계기관의 도움으로 치러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의정부지검은 2020년 1월 숨진 뒤 약 3년이 지나 김치통 속에서 발견된 영아의 장례를 지난 20일 수목장으로 치렀다고 26일 밝혔다.

숨진 영아의 친부모가 모두 구속돼 재판에 넘겨지고, 다른 유족들마저 경제적 어려움 등을 이유로 시신 인수를 하지 않아 시신은 무연고 장례 위기에 처했다.

이에 검찰과 경기북부범죄피해자지원센터에서 장례비를 마련하고, 사단법인 대한아동학대방지협회에서 강원 철원지역의 수목장을 지원했다.

대한아동학대방지협회 측은 사건의 안타까운 사연을 접한 뒤 자발적으로 모금을 해서 비용을 마련했으며, 유족들은 장례에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 경기 평택시와 경찰 등에서도 행정적인 지원을 했다.

앞서 아동학대치사 및 사체 은닉, 사회보장급여법 위반 혐의로 친모 서모(34)씨와 사체은닉 및 사회보장급여법 위반 혐의로 친부이자 전 남편 최모(29)씨가 각각 구속기소됐다.


'15개월 딸 시신 김치통 유기' 친부모 영장실질심사

'15개월 딸 시신 김치통 유기' 친부모 영장실질심사

(의정부=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6일 경기도 의정부시 가능동 의정부지방법원에서 15개월 된 딸을 방임해 숨지게 하고 시신을 김치통 등에 보관하며 3년 간 범행을 은폐해온 친모 서모(34)씨가 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앞두고 취재진 질문을 듣고 있다.
포천경찰서는 서씨에 대해 아동복지법 위반 및 사체은닉 등의 혐의로, 친부이자 전 남편인 최모(29)씨에 대해서는 사체은닉 등의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2022.12.6 andphotodo@yna.co.kr




 

연합뉴스 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688

의료대란에 초진·병원도 비대면진료 허용…"효과없어" 지적도

KReporter | 2024.02.23 | 추천 0 | 조회 20
KReporter 2024.02.23 0 20
687

여교사 화장실에 불법촬영 카메라 설치 고교생 2명 실형 구형

KReporter | 2024.02.23 | 추천 0 | 조회 26
KReporter 2024.02.23 0 26
686

윗옷 벗은 채 택배차 훔쳐 몰다 사고…피해차량 또 훔쳐 질주

KReporter | 2024.02.23 | 추천 0 | 조회 24
KReporter 2024.02.23 0 24
685

20대 부부의 일곱째…서울 중구 '출산지원금 1천만원' 첫 주인공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40
KReporter 2024.02.22 0 40
684

"데이트 몇 번 했다고 성폭행해도 되나"…막말 쏟아진 의사 집회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37
KReporter 2024.02.22 0 37
683

정부 '구속' 엄포에도 전공의 4명중 3명 사직…커지는 의료공백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31
KReporter 2024.02.22 0 31
682

전공의 사직 이어 의대생 46% 휴학신청…'학사운영 차질' 불가피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31
KReporter 2024.02.21 0 31
681

'테라·루나' 권도형 측근 한창준 구속기소…"536억 부당이익"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29
KReporter 2024.02.21 0 29
680

서이초 교사 순직 최종심의 끝…유족 "사망 책임, 사회에도"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30
KReporter 2024.02.21 0 30
679

차에 치인 뒤 뒤따르던 차에 8㎞ 끌려간 50대 숨져

KReporter | 2024.02.20 | 추천 0 | 조회 39
KReporter 2024.02.20 0 39
678

"젊은데 일 안해" 훈계했다가 뺨 맞자 흉기로 찔러…징역 5년

KReporter | 2024.02.20 | 추천 0 | 조회 34
KReporter 2024.02.20 0 34
677

입원일 밀리고 원정 진료…"앞으로가 더 걱정" 파업 장기화 우려

KReporter | 2024.02.20 | 추천 0 | 조회 25
KReporter 2024.02.20 0 25
676

LPGA 박세리 챔피언십 여는 박세리 "역사에 남는 대회 만들겠다"

KReporter | 2024.02.19 | 추천 0 | 조회 46
KReporter 2024.02.19 0 46
675

전공의 수천명 집단사직…정부는 의협 집행부 '면허정지' 맞불

KReporter | 2024.02.19 | 추천 0 | 조회 26
KReporter 2024.02.19 0 26
674

인천서 "현금 10억 절도 당했다" 112 신고…용의자 추적

KReporter | 2024.02.19 | 추천 0 | 조회 40
KReporter 2024.02.19 0 40
673

검찰, '30억대 투자사기' 전청조 징역 12년에 항소

KReporter | 2024.02.16 | 추천 0 | 조회 37
KReporter 2024.02.16 0 37
672

9명 출산 中 30대부부 "띠별로 아이 가질것"…남편 '7조원 거부'

KReporter | 2024.02.16 | 추천 0 | 조회 61
KReporter 2024.02.16 0 61
671

"가족과 보기에 민망" 논란 경주 보문단지 남녀 나체조각상 철거

KReporter | 2024.02.16 | 추천 0 | 조회 64
KReporter 2024.02.16 0 64
670

자산가 행세는 기본, 교제 빌미로 돈 뜯는 '로맨스 스캠' 주의보

KReporter | 2024.02.15 | 추천 0 | 조회 56
KReporter 2024.02.15 0 56
669

이런 황당한 실수가…시립화장장서 2명 유골가루 뒤섞여

KReporter | 2024.02.15 | 추천 0 | 조회 37
KReporter 2024.02.15 0 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