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뉴스

난방비 폭탄에 장애인 거주시설 화장실까지 폐쇄

사회
작성자
KReporter3
작성일
2023-01-25 23:04
조회
222

난방비 폭탄에 냉방살이…다섯 겹 껴입고 추위와 사투

취약계층의 고단한 겨울나기…복지시설 "다른 사업비 빼서 난방비로"



이렇게라도

26일 서울 용산구 동자동 한 주택의 창문이 에어캡으로 쌓여 있다.

정부는 '난방비 폭탄'으로 인한 취약계층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에너지바우처 지원과 가스요금 할인을 확대하기로 했다.



"연탄값 아끼려고 20여년 전 보일러를 설치했는데 요즘엔 다시 연탄을 쓰고 있죠"


26일 오전 서울 강남구 구룡마을에서 만난 주민 이모(85) 씨의 집안은 냉골이었다. 이씨는 양말과 겉옷을 겹겹이 껴입고 추위에 버티고 있었다. 올겨울 들어 최강 한파가 몰아닥친 전날, 이씨는 도저히 안 되겠다 싶어 아침과 밤에 잠깐 보일러를 켰다.


이씨는 "그렇게 아껴 써도 한 달에 난방비가 28만∼29만원이 나온다"고 했다.


치솟는 난방비 걱정에 에너지 취약계층의 겨울은 더 시리다.


이날 낮 찾은 종로구의 한 경로당에선 최근 받아 든 난방비 고지서 이야기가 한창이었다.


바지는 세 겹, 상의는 다섯 겹을 입었다는 신조자(83) 씨는 "잘 때도 이렇게 껴입고 자는데도, 작년보다 난방비가 5만원 더 나왔다"고 한탄했다.


신씨 옆에서 이불을 나눠 덮고 있던 정영순(80) 씨는 "보일러를 약하게 틀었더니 방바닥이 얼음장 같고, 난방 대신 전기장판을 틀었더니 이젠 전기세가 올랐다"며 "전기장판 쓰는 것도 부담"이라고 걱정했다.



난방비 급등, 취약층에게 더 큰 타격

연초부터 급등한 난방비가 서민 경제에 악재로 작용하는 가운데 26일 서울 시내 가스계량기 모습.



취약계층의 거주를 돕는 복지센터도 '난방비 폭탄'에 난처한 상황이 됐다.


장애인 54명이 거주하는 서울 노원구의 장애인거주시설 '동천의집'은 직원들이 난방비 절약에 발 벗고 나섰다. 장애인들 생활 공간은 따뜻하게 유지해야 하니, 대신 직원들 근무 공간의 온도를 낮추기로 했다.


이 시설은 급등한 난방비 부담에 상시 개방하던 외부 화장실까지 폐쇄했다.


김영문(55) 원장은 "운영비는 5%만 인상됐는데 난방비는 2배 가까이 올랐다"며 "외부 지원금은 코로나19 이전의 2/3 수준이라 감당이 어렵다"고 했다.


그러면서 "직업훈련 등 다른 사업비를 빼서 난방비에 써야 할 정도로 상황이 좋지 않다"며 "일반식당처럼 시설 가스도 업소용을 적용해달라고 요구했지만 안 된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토로했다.


구로구 장애인복지시설 '헬렌의집' 원장 A씨도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장애인 5가구가 사는 이곳의 이번 달 난방비는 가구당 50만원씩 올라 지난달보다 총 250만원이 더 나왔다.


예산을 초과하는 난방비에 충격을 받았다는 A씨는 "어디서 예산 긴축을 해야 할지 고민"이라고 털어놨다.


A씨는 "복지시설이라서 감면받은 게 이 정도"라며 "입주자들이 불편을 느끼면 안 되니 난방을 줄일 수도 없다. 서울시에서 난방비 조사에 나섰으니 거기에 희망을 걸고 있다"고 했다.


서대문구의 한 여성노숙인센터는 시설 이용자들에게 내복을 나눠주며 실내 온도를 낮추겠다고 양해를 구했다. 센터 관계자는 "생활에 불편한 부분도 있지만, 보조금으로 운영되는 시설이라는 걸 설명해 드렸다"고 사정을 전했다.



노원구 장애인 거주시설이 난방비 부담에 폐쇄한 외부 화장실



연합뉴스 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688

의료대란에 초진·병원도 비대면진료 허용…"효과없어" 지적도

KReporter | 2024.02.23 | 추천 0 | 조회 20
KReporter 2024.02.23 0 20
687

여교사 화장실에 불법촬영 카메라 설치 고교생 2명 실형 구형

KReporter | 2024.02.23 | 추천 0 | 조회 26
KReporter 2024.02.23 0 26
686

윗옷 벗은 채 택배차 훔쳐 몰다 사고…피해차량 또 훔쳐 질주

KReporter | 2024.02.23 | 추천 0 | 조회 24
KReporter 2024.02.23 0 24
685

20대 부부의 일곱째…서울 중구 '출산지원금 1천만원' 첫 주인공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40
KReporter 2024.02.22 0 40
684

"데이트 몇 번 했다고 성폭행해도 되나"…막말 쏟아진 의사 집회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37
KReporter 2024.02.22 0 37
683

정부 '구속' 엄포에도 전공의 4명중 3명 사직…커지는 의료공백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31
KReporter 2024.02.22 0 31
682

전공의 사직 이어 의대생 46% 휴학신청…'학사운영 차질' 불가피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31
KReporter 2024.02.21 0 31
681

'테라·루나' 권도형 측근 한창준 구속기소…"536억 부당이익"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29
KReporter 2024.02.21 0 29
680

서이초 교사 순직 최종심의 끝…유족 "사망 책임, 사회에도"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30
KReporter 2024.02.21 0 30
679

차에 치인 뒤 뒤따르던 차에 8㎞ 끌려간 50대 숨져

KReporter | 2024.02.20 | 추천 0 | 조회 39
KReporter 2024.02.20 0 39
678

"젊은데 일 안해" 훈계했다가 뺨 맞자 흉기로 찔러…징역 5년

KReporter | 2024.02.20 | 추천 0 | 조회 34
KReporter 2024.02.20 0 34
677

입원일 밀리고 원정 진료…"앞으로가 더 걱정" 파업 장기화 우려

KReporter | 2024.02.20 | 추천 0 | 조회 25
KReporter 2024.02.20 0 25
676

LPGA 박세리 챔피언십 여는 박세리 "역사에 남는 대회 만들겠다"

KReporter | 2024.02.19 | 추천 0 | 조회 46
KReporter 2024.02.19 0 46
675

전공의 수천명 집단사직…정부는 의협 집행부 '면허정지' 맞불

KReporter | 2024.02.19 | 추천 0 | 조회 26
KReporter 2024.02.19 0 26
674

인천서 "현금 10억 절도 당했다" 112 신고…용의자 추적

KReporter | 2024.02.19 | 추천 0 | 조회 40
KReporter 2024.02.19 0 40
673

검찰, '30억대 투자사기' 전청조 징역 12년에 항소

KReporter | 2024.02.16 | 추천 0 | 조회 37
KReporter 2024.02.16 0 37
672

9명 출산 中 30대부부 "띠별로 아이 가질것"…남편 '7조원 거부'

KReporter | 2024.02.16 | 추천 0 | 조회 61
KReporter 2024.02.16 0 61
671

"가족과 보기에 민망" 논란 경주 보문단지 남녀 나체조각상 철거

KReporter | 2024.02.16 | 추천 0 | 조회 64
KReporter 2024.02.16 0 64
670

자산가 행세는 기본, 교제 빌미로 돈 뜯는 '로맨스 스캠' 주의보

KReporter | 2024.02.15 | 추천 0 | 조회 56
KReporter 2024.02.15 0 56
669

이런 황당한 실수가…시립화장장서 2명 유골가루 뒤섞여

KReporter | 2024.02.15 | 추천 0 | 조회 37
KReporter 2024.02.15 0 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