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뉴스

이재명 현수막에 '사기꾼' 낙서한 40대

사회
작성자
KReporter3
작성일
2023-01-25 16:23
조회
26

법원 "정당한 의견 개진 넘어선 선전시설 훼손 행위"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 걸린 이재명 후보 현수막

제20대 대통령 선거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2022년 2월 15일 각 후보의 벽보, 현수막 등 공보물들이 당사와 거리에 설치됐다.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 건물에 걸린 이재명 대선후보의 공보물.  ※ 위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연관이 없습니다.



지난해 대통령선거 기간 이재명 당시 더불어민주당 후보 현수막에 '유전무죄', '사기꾼' 등의 문구를 적은 40대가 1심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문병찬 부장판사)는 후보자 현수막을 훼손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기소된 진모(44)씨에게 벌금 50만원을 선고했다.


진씨는 지난해 2월15일 서울 용산구 버스정류장 인근 길가에 걸린 현수막의 '유능한 경제 대통령'이라는 문구 앞에 유성 매직으로 '사기, 범죄에'라고 써넣었다. 여백에는 '유전무죄 조작 이죄명은 유죄', '사기꾼' 등 낙서를 했다.


진씨는 재판에서 "훼손이란 '헐어서 못 쓰게 하는 것'을 의미한다"며 "작은 글씨를 쓴 것을 현수막 훼손이라고 보기 어렵고, 문구를 기재한 행위는 유권자로서 의견 개진"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철거까지는 아니더라도 물리적이거나 다른 방법으로 선전시설 효용을 상실·감소시키는 행위는 모두 '훼손'에 해당한다"며 "'사기, '범죄' 등 비난 문구는 후보자의 정치적 공약이나 식견을 홍보하려는 현수막의 효용을 충분히 해친 것"이라고 판단했다.


또 "후보자가 공직 적격성을 갖추고 있는지는 국민의 자유로운 선거에 의해 판단돼야 한다"며 "특정 후보자의 공약이 자기 생각에 반한다며 현수막에 비난 문구를 기재해 훼손하는 것은 유권자의 정당한 의견 개진을 넘어서는 행위"라고 밝혔다.


재판부는 벽보, 현수막, 기타 선전 시설을 훼손하면 2년 이하 징역 또는 400만원 이하 벌금으로 처벌하도록 규정한 공직선거법 제240조 제1항 등에 위헌법률심판을 제청해달라는 진씨 신청도 받아들이지 않았다.


위헌법률심판제청은 적용된 법률이 헌법에 위배되는지 재판에 앞서 판단해야할 경우, 당사자 신청이나 법원 직권으로 헌법재판소에 심판을 요청하는 제도다. 법원이 제청을 결정하면 위헌심판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재판이 자동으로 중단된다.


재판부는 "과잉금지 원칙에 반해 평등권, 공정한 재판을 받을 권리, 알 권리 등을 침해하거나, 죄형법정주의 명확성 원칙 등에 위배된다고 볼 수 없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97

New 서울어린이대공원서 얼룩말 탈출…생포 시도 중

KReporter | 01:30 | 추천 0 | 조회 13
KReporter 01:30 0 13
196

"아줌마"란 말에 열차 흉기 난동…30대 구속기소

KReporter | 2023.03.22 | 추천 0 | 조회 24
KReporter 2023.03.22 0 24
195

JMS 정명석, 구치소서 하루 평균 1.8회 외부인 접견

KReporter | 2023.03.22 | 추천 0 | 조회 25
KReporter 2023.03.22 0 25
194

원주서 새벽 만취 운전한 딸…60대 친모 치여 숨져

KReporter | 2023.03.21 | 추천 0 | 조회 46
KReporter 2023.03.21 0 46
193

손자 잃은 '급발진 의심 사고' 할머니 조사…"부실 조사로 누명"

KReporter | 2023.03.20 | 추천 0 | 조회 30
KReporter 2023.03.20 0 30
192

학대사망 초등생, 다리 상처만 232개…CCTV 감시·상습 폭행

KReporter | 2023.03.20 | 추천 0 | 조회 21
KReporter 2023.03.20 0 21
191

새총으로 쇠구슬 쏴 29층 유리창 구멍…60대 범인 잡혔다

KReporter | 2023.03.17 | 추천 0 | 조회 35
KReporter 2023.03.17 0 35
190

"열살짜리가 '구속!' 외쳐"…용산 주민들 '시위 스트레스'

KReporter | 2023.03.16 | 추천 0 | 조회 47
KReporter 2023.03.16 0 47
189

법정 선 조민 "동양대 표창장 준다기에 그러려니 생각"

KReporter | 2023.03.16 | 추천 0 | 조회 33
KReporter 2023.03.16 0 33
188

강남 아파트 경비원 숨진채 발견…'갑질에 힘들다' 유서

KReporter | 2023.03.15 | 추천 0 | 조회 42
KReporter 2023.03.15 0 42
187

"밥조차 넘어가지 않아"…전투경찰의 5·18일기, 43년만에 공개 (1)

KReporter | 2023.03.14 | 추천 0 | 조회 57
KReporter 2023.03.14 0 57
186

가족 숨지자 고립된 '김포 화재 사망' 모자, 쓰레기집서 생활

KReporter | 2023.03.13 | 추천 0 | 조회 38
KReporter 2023.03.13 0 38
185

인천공항 대한항공 여객기서 실탄 발견…승객 218명 대피

KReporter | 2023.03.10 | 추천 0 | 조회 85
KReporter 2023.03.10 0 85
184

보험사에 인화물질 뿌리고 방화 시도 50대 '살인미수' 혐의 구속

KReporter | 2023.03.09 | 추천 0 | 조회 32
KReporter 2023.03.09 0 32
183

윤 대통령 내달 미국 방문…국익 우선의 실질 성과 기대한다

KReporter | 2023.03.08 | 추천 0 | 조회 39
KReporter 2023.03.08 0 39
182

잠은 돼지우리 옆에서…10년간 돼지똥 치우다 숨지니 버려

KReporter | 2023.03.07 | 추천 0 | 조회 59
KReporter 2023.03.07 0 59
181

아파트 환풍구 추락 전신마비 40대, 6억7천만원 배상금 받게 돼

KReporter | 2023.03.07 | 추천 0 | 조회 49
KReporter 2023.03.07 0 49
180

판매점 한곳에서 로또 2등 103장…복권위 "조작 불가능하다"

KReporter | 2023.03.06 | 추천 0 | 조회 45
KReporter 2023.03.06 0 45
179

아내가 낳은 불륜남 아이 방치한 남편… 형사책임 안 묻기로

KReporter | 2023.03.06 | 추천 0 | 조회 50
KReporter 2023.03.06 0 50
178

화학액체 몰래 먹여 엄마 살해…30대 딸 무기징역 구형

KReporter | 2023.03.03 | 추천 0 | 조회 88
KReporter 2023.03.03 0 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