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뉴스

"젊은데 일 안해" 훈계했다가 뺨 맞자 흉기로 찔러…징역 5년

사회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4-02-20 07:51
조회
64

1·2심 모두 살인미수 혐의 인정…체포되자 타인 신원 도용도




법원 로고

법원 로고

[촬영 이율립]




 

말다툼 끝에 이웃을 흉기로 찌른 60대에게 2심에서도 실형이 선고됐다.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고법 형사7부(이규홍 이지영 김슬기 부장판사)는 살인미수, 사문서위조 등 혐의로 기소된 A(62)씨에게 최근 1심과 같이 징역 5년을 선고했다.

서울 한 공동주택 주민인 A씨는 작년 5월 집 앞 복도에서 이웃인 50대 B씨에게 "젊은 놈이 왜 일을 하지 않고 집에만 있느냐"라고 말했다.

기분이 상한 B씨는 말다툼 끝에 A씨의 뺨을 때렸다. A씨는 격분해 집에 보관하던 흉기로 B씨를 2차례 찔렀고 두 사람은 바닥에 뒤엉켜 몸싸움을 벌였다.

현행범 체포된 A씨는 신원 확인을 요구하는 경찰관에게 다른 사람의 주민등록번호를 말하고, 관련 서류에 타인의 이름을 적어내기도 했다.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된 A씨는 "살해할 고의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하지만 1·2심 재판부는 A씨가 범행 직후 경찰에 "저런 버릇없는 XX는 없어져야 한다"고 말한 점, 수사 당시엔 "너무 화가 나서 (상대가) 죽어도 어쩔 수 없다는 생각이었다"고 진술한 점 등을 토대로 적어도 B씨의 사망 가능성을 미필적으로는 인식했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자신의 신분을 감출 목적으로 공적인 기관에 제출하는 서류와 서명을 위조까지 했다는 점에서 죄책이 결코 가볍지 않다"고 질타했다.

 

연합뉴스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661

의대교수들 "4월25일 대규모 사직…정부, 대화의 장 마련해야"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26
KReporter 2024.04.12 0 26
660

파주 4명 사망 "계획범행 정황"…남성들이 케이블타이 미리 준비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25
KReporter 2024.04.12 0 25
659

국민 40% 이상 "한국교육 한계점, 과도한 사교육비와 학벌주의"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20
KReporter 2024.04.12 0 20
658

의료노조·환자단체 "이젠 국회가 나서야" 한목소리 촉구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25
KReporter 2024.04.11 0 25
657

파주서 숨진 남녀 4명 앱으로 만나…국과수 "여성 사인 목졸림"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23
KReporter 2024.04.11 0 23
656

포항 해안서 야생 조류 200여마리 사체 발견…폐사 원인 조사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15
KReporter 2024.04.11 0 15
655

의료공백에 '비대면진료 전면 허용'…이용건수 6배 이상 ↑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24
KReporter 2024.04.10 0 24
654

파주 호텔서 남녀 4명 사망…남성들이 여성 살해뒤 뛰어내린 듯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43
KReporter 2024.04.10 0 43
653

편의점 근무 첫날 970만원 빼돌린 20대 알바 구속

KReporter | 2024.04.09 | 추천 0 | 조회 31
KReporter 2024.04.09 0 31
652

"성매매 시도 남성 찍으려 하자 차량 뺑소니"…유튜버 신고

KReporter | 2024.04.09 | 추천 0 | 조회 28
KReporter 2024.04.09 0 28
651

'러닝머신에 돈다발이'…수거 노인 신고로 되찾은 4천800만원

KReporter | 2024.04.09 | 추천 0 | 조회 29
KReporter 2024.04.09 0 29
650

정부 "증원축소 불가능 아니다"…의료계는 '대화' 놓고 내분

KReporter | 2024.04.08 | 추천 0 | 조회 28
KReporter 2024.04.08 0 28
649

청소 중인 부하직원에 몰래 다가가 껴안은 상사에 벌금 300만원

KReporter | 2024.04.08 | 추천 0 | 조회 30
KReporter 2024.04.08 0 30
648

'테라' 권도형 한국 송환 무효화…미국행 가능성 커져

KReporter | 2024.04.05 | 추천 0 | 조회 31
KReporter 2024.04.05 0 31
647

여관서 숨진채 발견된 50대 여성…함께 투숙했던 70대 검거

KReporter | 2024.04.05 | 추천 0 | 조회 49
KReporter 2024.04.05 0 49
646

"다 너 때문에…" 전처 연인 살해하려 한 40대, 징역 20년 구형

KReporter | 2024.04.04 | 추천 0 | 조회 35
KReporter 2024.04.04 0 35
645

이선균에 3억 뜯은 실장 "검찰 신문조서 증거채택 동의 안해"

KReporter | 2024.04.04 | 추천 0 | 조회 28
KReporter 2024.04.04 0 28
644

윤 대통령, 집단사직 45일만에 전공의와 첫 만남…의정갈등 돌파구 찾나

KReporter | 2024.04.04 | 추천 0 | 조회 27
KReporter 2024.04.04 0 27
643

"잘 가 푸바오, 영원히 기억할게"…울음바다 된 푸바오 배웅길

KReporter | 2024.04.03 | 추천 0 | 조회 30
KReporter 2024.04.03 0 30
642

신발로 직원 폭행한 조합장, 피해자 아내·장인까지 스토킹

KReporter | 2024.04.03 | 추천 0 | 조회 27
KReporter 2024.04.03 0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