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뉴스

9명 출산 中 30대부부 "띠별로 아이 가질것"…남편 '7조원 거부'

사회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4-02-16 07:32
조회
117

육아 도우미만 6명…아내 "남편 좋은 유전자 낭비 아쉬워"

 

자오완룽-톈둥샤 부부와 9명의 자녀

자오완룽-톈둥샤 부부와 9명의 자녀

[중국 SNS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결혼 16년 만에 모두 9명을 출산한 중국의 30대 커플이 띠별로 아이를 갖겠다는 계획을 밝혀 화제가 되고 있다.

16일 중국보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주인공은 자오완룽(趙萬龍·36)-톈둥샤(田東霞·33) 부부.

고교 시절 자오씨가 톈씨에게 첫눈에 반해 애정 공세를 펼쳤고, 이후 두 사람은 사랑을 키워오다 2008년 결혼에 골인했다.

두 사람은 2010년부터 재작년까지 거의 매년, 아이 9명을 줄줄이 낳았다. 올해와 같은 용띠해인 2012년에 태어난 아기는 쌍둥이였다.

당초 넷째까지 낳은 톈씨는 아이를 그만 가질 생각이었다.

하지만 아이가 많을수록 집안에 생기가 돈다는 것을 깨닫고는 마음을 바꿨다.

톈씨는 또 "남편의 좋은 유전자를 낭비한다는 것이 아쉬웠다"고 털어놨다.

부부는 더 나아가 12가지 동물 띠를 완성하겠다는 포부도 최근 틱톡의 중국 내 서비스 더우인(抖音·Douyin)을 통해 공개했다.

토끼띠와 뱀띠, 말띠, 양띠 아이만 가지면 이룰 수 있다.

네티즌들이 무슨 돈으로 그 많은 아이를 키우느냐고 의문을 제기하자 톈씨는 문제가 없다고 답했다.

남편 자오씨가 전기 설비 제조회사 완정그룹의 회장으로, 재산이 400억위안(약 7조4천억원)에 달한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자오완룽(오른쪽)-톈둥샤 부부

자오완룽(오른쪽)-톈둥샤 부부

[중국 SNS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자오씨는 부모의 도움을 받아 2009년 완정그룹을 세웠고, 톈씨도 결혼 초기 회사 일을 거들다가 지금은 육아에 전념하고 있다.

아이가 계속 생기자 육아 도우미는 6명까지 늘어났고, 남편은 아내를 위해 운전기사는 물론 영양사까지 고용했다.

중국은 1978년부터 한 가정에 한 자녀만 허용하는 산아제한 정책을 시행해오다 출산율이 떨어지자 2016년 두 자녀로 완화한 데 이어 2021년에는 세 자녀로 늘리고 추가 출산 시 벌금도 폐지했다.

 

연합뉴스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661

의대교수들 "4월25일 대규모 사직…정부, 대화의 장 마련해야"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26
KReporter 2024.04.12 0 26
660

파주 4명 사망 "계획범행 정황"…남성들이 케이블타이 미리 준비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25
KReporter 2024.04.12 0 25
659

국민 40% 이상 "한국교육 한계점, 과도한 사교육비와 학벌주의"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20
KReporter 2024.04.12 0 20
658

의료노조·환자단체 "이젠 국회가 나서야" 한목소리 촉구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25
KReporter 2024.04.11 0 25
657

파주서 숨진 남녀 4명 앱으로 만나…국과수 "여성 사인 목졸림"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23
KReporter 2024.04.11 0 23
656

포항 해안서 야생 조류 200여마리 사체 발견…폐사 원인 조사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15
KReporter 2024.04.11 0 15
655

의료공백에 '비대면진료 전면 허용'…이용건수 6배 이상 ↑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24
KReporter 2024.04.10 0 24
654

파주 호텔서 남녀 4명 사망…남성들이 여성 살해뒤 뛰어내린 듯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43
KReporter 2024.04.10 0 43
653

편의점 근무 첫날 970만원 빼돌린 20대 알바 구속

KReporter | 2024.04.09 | 추천 0 | 조회 31
KReporter 2024.04.09 0 31
652

"성매매 시도 남성 찍으려 하자 차량 뺑소니"…유튜버 신고

KReporter | 2024.04.09 | 추천 0 | 조회 28
KReporter 2024.04.09 0 28
651

'러닝머신에 돈다발이'…수거 노인 신고로 되찾은 4천800만원

KReporter | 2024.04.09 | 추천 0 | 조회 29
KReporter 2024.04.09 0 29
650

정부 "증원축소 불가능 아니다"…의료계는 '대화' 놓고 내분

KReporter | 2024.04.08 | 추천 0 | 조회 28
KReporter 2024.04.08 0 28
649

청소 중인 부하직원에 몰래 다가가 껴안은 상사에 벌금 300만원

KReporter | 2024.04.08 | 추천 0 | 조회 30
KReporter 2024.04.08 0 30
648

'테라' 권도형 한국 송환 무효화…미국행 가능성 커져

KReporter | 2024.04.05 | 추천 0 | 조회 31
KReporter 2024.04.05 0 31
647

여관서 숨진채 발견된 50대 여성…함께 투숙했던 70대 검거

KReporter | 2024.04.05 | 추천 0 | 조회 49
KReporter 2024.04.05 0 49
646

"다 너 때문에…" 전처 연인 살해하려 한 40대, 징역 20년 구형

KReporter | 2024.04.04 | 추천 0 | 조회 35
KReporter 2024.04.04 0 35
645

이선균에 3억 뜯은 실장 "검찰 신문조서 증거채택 동의 안해"

KReporter | 2024.04.04 | 추천 0 | 조회 28
KReporter 2024.04.04 0 28
644

윤 대통령, 집단사직 45일만에 전공의와 첫 만남…의정갈등 돌파구 찾나

KReporter | 2024.04.04 | 추천 0 | 조회 27
KReporter 2024.04.04 0 27
643

"잘 가 푸바오, 영원히 기억할게"…울음바다 된 푸바오 배웅길

KReporter | 2024.04.03 | 추천 0 | 조회 30
KReporter 2024.04.03 0 30
642

신발로 직원 폭행한 조합장, 피해자 아내·장인까지 스토킹

KReporter | 2024.04.03 | 추천 0 | 조회 27
KReporter 2024.04.03 0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