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뉴스

자산가 행세는 기본, 교제 빌미로 돈 뜯는 '로맨스 스캠' 주의보

사회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4-02-15 08:03
조회
87

작년 신고건수·피해액 급증…얼굴 합성 딥페이크 활용 등 수법 점차 진화

경찰 "금전 요구 시 범죄 의심 습관들이고 상대방 신원 재확인 노력 필요"

 

로맨스 스캠(PG)

로맨스 스캠(PG)

[연합뉴스 자료사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자산가 행세를 하며 이성에게 접근한 뒤 돈을 뜯어내는 일명 '로맨스 스캠'이 늘면서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14일 국가정보원에 따르면 지난해 국정원 111센터에 접수된 로맨스 스캠 신고 건수는 126건으로 2020년 37건과 비교해 약 3.4배 증가했다.

피해액도 지난해 55억1천200만원을 기록해 2020년(3억2천만원)보다 약 17배나 급증했다.

로맨스 스캠은 SNS로 피해자들과 친밀감을 쌓은 뒤 연인 관계인 것처럼 가장해 돈을 받아 챙기는 국제 범죄다.

주로 자산가를 행세하며 이성의 연애 감정을 이용해 돈을 뺏는 것이 특징이다.

경남 김해에 사는 A씨도 자신을 100억대 자산을 가진 외국 항공사 기장이라고 속인 50대 B씨에게 홀린 듯 범행에 속아 넘어갔다.

B씨는 해외 발신 번호로 A씨에게 연락하거나 국내 공항에 나타나 A씨를 만나며 자기 신분을 철저히 속였다.

해외에 있는 돈을 A씨에게 주겠다며 해외 은행에서 발송한 것처럼 조작된 '자금 이체 예정'이라는 영문 문자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하지만 A씨가 받은 번호는 모두 국제번호로 전화나 문자가 가도록 하는 전화번호 변작 애플리케이션을 통한 것이었다.

B씨는 이후 "모든 자산이 미국에 있는데 이민 정책으로 자산이 동결됐다"며 현금을 빌려주면 원금과 이자까지 주겠다며 A씨를 속였다.

이를 믿은 A씨는 약 4억원을 뜯기고 말았다.

B씨는 비슷한 수법으로 A씨를 포함해 총 4명에게서 9억7천만원을 받아 챙겼다가 최근 창원지법에서 징역 6년을 선고받았다.

지난해 12월에는 예멘에 파견된 유엔 소속 의사를 사칭하며 피해자들에게 접근해 17명의 피해자로부터 6억6천만원을 뜯어낸 범죄에 가담한 피해금 전달책이 징역 6개월을 선고받기도 했다.

이들 조직은 피해자들에게 한국에서 같이 살자며 한국에 보낸 소포 택배 요금과 세금을 대신 내달라는 방식으로 피해자들을 속였다.

최근에는 수법도 진화하고 있어 특히 주의가 필요하다.

경찰에 따르면 가상화폐에 투자를 유도하거나 특정 인물을 합성한 딥페이크를 활용해 영상통화를 하며 상대를 속이는 경우도 있다.

이에 경찰은 로맨스 스캠 등 '민생 침해 신종 사기 범죄 근절'을 올해 주요 정책 추진 계획으로 정하고 첩보 활동 등을 강화하고 나섰다.

최치훈 경남경찰청 사이버수사대장은 "로맨스 스캠은 이성의 호감과 심리를 이용해 계획적이고 조직적으로 파고드는 경우가 많아 범행에 당하기 쉬운 측면이 있다"며 "금전을 요구할 때는 범죄를 의심하는 습관을 들이고 상대방 신원을 확인할 수 있는 단서들을 재확인하는 등의 예방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661

의대교수들 "4월25일 대규모 사직…정부, 대화의 장 마련해야"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26
KReporter 2024.04.12 0 26
660

파주 4명 사망 "계획범행 정황"…남성들이 케이블타이 미리 준비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25
KReporter 2024.04.12 0 25
659

국민 40% 이상 "한국교육 한계점, 과도한 사교육비와 학벌주의"

KReporter | 2024.04.12 | 추천 0 | 조회 20
KReporter 2024.04.12 0 20
658

의료노조·환자단체 "이젠 국회가 나서야" 한목소리 촉구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25
KReporter 2024.04.11 0 25
657

파주서 숨진 남녀 4명 앱으로 만나…국과수 "여성 사인 목졸림"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23
KReporter 2024.04.11 0 23
656

포항 해안서 야생 조류 200여마리 사체 발견…폐사 원인 조사

KReporter | 2024.04.11 | 추천 0 | 조회 15
KReporter 2024.04.11 0 15
655

의료공백에 '비대면진료 전면 허용'…이용건수 6배 이상 ↑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24
KReporter 2024.04.10 0 24
654

파주 호텔서 남녀 4명 사망…남성들이 여성 살해뒤 뛰어내린 듯

KReporter | 2024.04.10 | 추천 0 | 조회 43
KReporter 2024.04.10 0 43
653

편의점 근무 첫날 970만원 빼돌린 20대 알바 구속

KReporter | 2024.04.09 | 추천 0 | 조회 31
KReporter 2024.04.09 0 31
652

"성매매 시도 남성 찍으려 하자 차량 뺑소니"…유튜버 신고

KReporter | 2024.04.09 | 추천 0 | 조회 28
KReporter 2024.04.09 0 28
651

'러닝머신에 돈다발이'…수거 노인 신고로 되찾은 4천800만원

KReporter | 2024.04.09 | 추천 0 | 조회 29
KReporter 2024.04.09 0 29
650

정부 "증원축소 불가능 아니다"…의료계는 '대화' 놓고 내분

KReporter | 2024.04.08 | 추천 0 | 조회 28
KReporter 2024.04.08 0 28
649

청소 중인 부하직원에 몰래 다가가 껴안은 상사에 벌금 300만원

KReporter | 2024.04.08 | 추천 0 | 조회 30
KReporter 2024.04.08 0 30
648

'테라' 권도형 한국 송환 무효화…미국행 가능성 커져

KReporter | 2024.04.05 | 추천 0 | 조회 31
KReporter 2024.04.05 0 31
647

여관서 숨진채 발견된 50대 여성…함께 투숙했던 70대 검거

KReporter | 2024.04.05 | 추천 0 | 조회 49
KReporter 2024.04.05 0 49
646

"다 너 때문에…" 전처 연인 살해하려 한 40대, 징역 20년 구형

KReporter | 2024.04.04 | 추천 0 | 조회 35
KReporter 2024.04.04 0 35
645

이선균에 3억 뜯은 실장 "검찰 신문조서 증거채택 동의 안해"

KReporter | 2024.04.04 | 추천 0 | 조회 28
KReporter 2024.04.04 0 28
644

윤 대통령, 집단사직 45일만에 전공의와 첫 만남…의정갈등 돌파구 찾나

KReporter | 2024.04.04 | 추천 0 | 조회 27
KReporter 2024.04.04 0 27
643

"잘 가 푸바오, 영원히 기억할게"…울음바다 된 푸바오 배웅길

KReporter | 2024.04.03 | 추천 0 | 조회 30
KReporter 2024.04.03 0 30
642

신발로 직원 폭행한 조합장, 피해자 아내·장인까지 스토킹

KReporter | 2024.04.03 | 추천 0 | 조회 27
KReporter 2024.04.03 0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