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뉴스

호텔 후계자·나스닥 상장사 대주주 행세…전청조 구속기소

사회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3-11-29 09:36
조회
210

피해자 27명에게서 30억원 가로채…남성 주민등록증 위조도

 

전청조 검찰 송치전청조 검찰 송치

사기 혐의 등으로 검찰 송치가 결정된 전청조 씨가 10일 오전 서울 송파경찰서에 나와 동부지검으로 압송되고 있다.


 

전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42)씨의 재혼 상대로 알려진 뒤 수십억대 투자사기 혐의가 드러난 전청조(27)씨가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동부지검 형사2부(박명희 부장검사)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형법상 사기·공문서위조·위조공문서행사·사문서위조·위조사문서행사 혐의로 전씨를 구속기소했다고 29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전씨는 지난해 4월∼올해 10월 강연 등을 하며 알게 된 27명으로부터 투자금 명목으로 30억원을 건네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전씨는 파라다이스 호텔의 숨겨진 후계자, 미국 나스닥 상장사 대주주로 행세하며 재벌들만 아는 은밀한 투자 기회를 제공한다고 속여 해외 비상장주식 투자금 명목으로 피해자 22명으로부터 약 27억2천만원을 가로챘다.

또 지난해 4월∼올해 2월 같은 방법으로 피해자 5명으로부터 약 3억5천800만원을 빼돌린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피해자들이 대부분 전씨의 소셜미디어(SNS) 지인, 재테크 강의를 빙자해 모집한 수강생, 펜싱학원 학부모 등이며 90% 이상이 20∼30대 사회 초년생이라고 밝혔다.

전씨는 또 범행에 사용할 목적으로 올해 6월 주민등록번호 뒷자리가 '1'로 시작하고 자신의 사진이 부착된 남성 주민등록증을 위조해 피해자들에게 제시한 혐의도 있다.

아울러 전씨는 올해 7월 파라다이스 호텔의 대표이사 명의의 용역계약서를 위조해 피해자들에게 제시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씨는 앞서 경찰 조사에서 자신의 사기 범행에 대해 모두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달 31일 전씨를 경기 김포시 전씨의 친척 집에서 체포했다. 전씨는 구속 상태로 이달 10일 검찰에 넘겨졌다.

 

전청조 범행 구조도

전청조 범행 구조도

피의자 A는 전청조(27)씨, 피의자 B는 경호원 행세를 한 A(26)씨이다. 검찰은 전씨와 A씨가 공모해 피해자 27명으로부터 30억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고 29일 밝혔다. 2023.11.29 [서울동부지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검찰은 이날 전씨의 경호팀장으로 알려진 A(26)씨에 대해서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사기 혐의를 적용해 함께 재판에 넘겼다.

A씨는 전씨의 경호원 행세를 하며 전씨와 공모해 사기 범죄 수익을 관리하며 이 중 일부를 나눠 가진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또 고급 레지던스, 슈퍼카를 자신의 이름으로 빌려 전씨에게 제공하기도 했다.

검찰 관계자는 "경찰과 협의해 공범과 여죄 관련 수사를 면밀하게 진행하겠다"며 "범죄수익은 끝까지 추적해 피해회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경찰은 남씨의 공모 여부에 대한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송파경찰서에 따르면 전씨 사건에서 남씨가 공범으로 고소된 사건은 3건, 피해액은 10억여원이다.

경찰은 남씨의 휴대전화 포렌식 결과 등을 토대로 범행 가담 여부를 결론지을 방침이다.

 

연합뉴스 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781

최저임금 심의가 '전국민 임금협상'인 이유?…26개 법령서 활용

KReporter | 2024.07.12 | 추천 0 | 조회 18
KReporter 2024.07.12 0 18
780

'청담동 술자리 의혹' 카페 업주, 손배소 패소…"알 권리 대상"

KReporter | 2024.07.12 | 추천 0 | 조회 23
KReporter 2024.07.12 0 23
779

65세 이상 주민등록인구 1천만명 넘어…5명중 1명이 노인

KReporter | 2024.07.11 | 추천 0 | 조회 27
KReporter 2024.07.11 0 27
778

전청조 "사랑받고 싶었다" 울먹…검찰, 항소심 징역 15년 구형

KReporter | 2024.07.11 | 추천 0 | 조회 30
KReporter 2024.07.11 0 30
777

다리 절며 첫 재판 나온 김호중…직업 묻자 "가수입니다"

KReporter | 2024.07.10 | 추천 0 | 조회 44
KReporter 2024.07.10 0 44
776

의대생들, 복귀하면 유급 없다…'국시 추가 실시' 적극 검토

KReporter | 2024.07.10 | 추천 0 | 조회 28
KReporter 2024.07.10 0 28
775

"1만1천200원 vs 9천870원"…내년 최저임금 노사 공방 개시

KReporter | 2024.07.09 | 추천 0 | 조회 33
KReporter 2024.07.09 0 33
774

전공의 마지막 요구 수용…수련병원 "사직서 수리시점 2월 적용"

KReporter | 2024.07.09 | 추천 0 | 조회 24
KReporter 2024.07.09 0 24
773

'전공의 행정처분 철회' 결단에 전공의 '심드렁'·환자들 "환영"

KReporter | 2024.07.08 | 추천 0 | 조회 31
KReporter 2024.07.08 0 31
772

"반려견 냄새 때문에 갈등"…부산 빌라 살인사건 주민 진술

KReporter | 2024.07.08 | 추천 0 | 조회 40
KReporter 2024.07.08 0 40
771

돈다발 주고 "제발 주사 좀" 싹싹 빌고…수상한 병원, 정체는?

KReporter | 2024.07.05 | 추천 0 | 조회 71
KReporter 2024.07.05 0 71
770

'할부지 알아본 듯'…푸바오와 할부지 92일 만에 중국서 재회

KReporter | 2024.07.05 | 추천 0 | 조회 59
KReporter 2024.07.05 0 59
769

해외서도 본인확인 휴대전화로…'모바일 재외국민증' 도입

KReporter | 2024.07.03 | 추천 0 | 조회 57
KReporter 2024.07.03 0 57
768

"사랑 없는 언행 없었다"…손흥민 아버지 손웅정, 첫 검찰 조사

KReporter | 2024.07.03 | 추천 0 | 조회 47
KReporter 2024.07.03 0 47
767

내년 최저임금도 모든 업종에 동일 적용…경영계 구분 요구 부결

KReporter | 2024.07.02 | 추천 0 | 조회 47
KReporter 2024.07.02 0 47
766

"제일 좋은 날이었는데"…승진하고 상 받은 날 회사 동료들 참변

KReporter | 2024.07.02 | 추천 0 | 조회 50
KReporter 2024.07.02 0 50
765

의대생들 "타 단체에 휘둘리지 않을것" 의협 '올특위' 불참 시사

KReporter | 2024.07.01 | 추천 0 | 조회 43
KReporter 2024.07.01 0 43
764

서울 시청역 인근서 역주행 차량 인도 돌진…9명 사망

KReporter | 2024.07.01 | 추천 0 | 조회 52
KReporter 2024.07.01 0 52
763

'부부·자매·이종사촌'…화성 화재로 한날한시 떠나간 가족들

KReporter | 2024.06.28 | 추천 0 | 조회 48
KReporter 2024.06.28 0 48
762

'삼촌으로 따랐는데' 지인 딸 성폭행 50대 구속 기소

KReporter | 2024.06.28 | 추천 0 | 조회 51
KReporter 2024.06.28 0 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