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뉴스

택시서 뛰어내린 여대생 뒤차에 치여 숨진 사고 운전자 2명 무죄

사회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3-11-29 09:31
조회
153


대구지법 포항지원

대구지법 포항지원

[촬영 손대성]

 




경북 포항에서 20대 여대생이 달리던 택시에서 뛰어내렸다가 뒤따라오던 SUV에 치여 숨진 사고와 관련해 택시기사와 SUV 운전자 모두 무죄 판결을 받았다.

대구지법 포항지원 형사1단독 송병훈 부장판사는 교통사고처리특례법위반(치사) 혐의로 기소된 택시기사 A씨와 SUV 운전자 B씨에게 무죄를 선고했다고 29일 밝혔다.

여대생 C씨는 지난해 3월 4일 택시를 타고 자신이 다니는 대학 기숙사로 가달라고 했으나 기사 A씨가 다른 방향으로 난폭하게 달리자 불안감을 느꼈고 내려달라고 요청했음에도 소통이 되지 않자 문을 열고 택시에서 뛰어내렸다.

그는 이후 뒤따르던 SUV에 치여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A씨는 두 차례에 걸쳐 C씨의 목적지 확인 및 하차 요청이 있었음에도 제대로 확인하지 않았고 청력이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을 정도로 저하돼 있음에도 제대로 관리하지 않아 C씨가 납치 등 위험한 상황에 놓인 것으로 판단하게끔 한 혐의로 기소됐다.

B씨는 제한속도 80㎞인 도로에서 평균 시속 약 103.7㎞로 과속해 달리며 앞차와 안전거리를 유지하기 위해 충분히 감속하지 않아 택시에서 뛰어내린 C씨를 친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C씨는 A씨가 자신의 목적지로 가는 도로가 아닌 도로로 과속 운전했고 자기 말을 무시해 해를 끼치려고 하는 것으로 생각했던 것으로 보이지만 A씨는 목적지를 다른 대학 기숙사로 인식해 해당 학교로 가는 통상의 도로로 운행했다"며 "따라서 C씨가 겁을 먹고 고속으로 달리는 택시에서 뛰어내릴 것을 예견할 수 없었던 것으로 본다"며 A씨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또 B씨에 대해서도 "제한속도 시속 80㎞의 자동차 전용도로에서 앞선 차량에서 사람이 떨어질 수도 있다는 것을 예상하기 어렵고 사고가 가로등 없는 야간에 발생해 피해자를 발견하기 쉽지 않았을 것으로 보이며 제한속도를 지켜 주행하더라도 회피 가능 여부를 단정 짓기 어렵다는 견해를 제시한 점을 고려했다"고 무죄 선고 이유를 밝혔다.

이에 대해 검찰은 법원 판결을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항소했다.

 

연합뉴스 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563

New 의료대란에 초진·병원도 비대면진료 허용…"효과없어" 지적도

KReporter | 07:22 | 추천 0 | 조회 12
KReporter 07:22 0 12
562

New 여교사 화장실에 불법촬영 카메라 설치 고교생 2명 실형 구형

KReporter | 07:17 | 추천 0 | 조회 15
KReporter 07:17 0 15
561

New 윗옷 벗은 채 택배차 훔쳐 몰다 사고…피해차량 또 훔쳐 질주

KReporter | 07:12 | 추천 0 | 조회 15
KReporter 07:12 0 15
560

20대 부부의 일곱째…서울 중구 '출산지원금 1천만원' 첫 주인공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31
KReporter 2024.02.22 0 31
559

"데이트 몇 번 했다고 성폭행해도 되나"…막말 쏟아진 의사 집회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33
KReporter 2024.02.22 0 33
558

정부 '구속' 엄포에도 전공의 4명중 3명 사직…커지는 의료공백

KReporter | 2024.02.22 | 추천 0 | 조회 29
KReporter 2024.02.22 0 29
557

전공의 사직 이어 의대생 46% 휴학신청…'학사운영 차질' 불가피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28
KReporter 2024.02.21 0 28
556

'테라·루나' 권도형 측근 한창준 구속기소…"536억 부당이익"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23
KReporter 2024.02.21 0 23
555

서이초 교사 순직 최종심의 끝…유족 "사망 책임, 사회에도"

KReporter | 2024.02.21 | 추천 0 | 조회 27
KReporter 2024.02.21 0 27
554

차에 치인 뒤 뒤따르던 차에 8㎞ 끌려간 50대 숨져

KReporter | 2024.02.20 | 추천 0 | 조회 39
KReporter 2024.02.20 0 39
553

"젊은데 일 안해" 훈계했다가 뺨 맞자 흉기로 찔러…징역 5년

KReporter | 2024.02.20 | 추천 0 | 조회 32
KReporter 2024.02.20 0 32
552

입원일 밀리고 원정 진료…"앞으로가 더 걱정" 파업 장기화 우려

KReporter | 2024.02.20 | 추천 0 | 조회 24
KReporter 2024.02.20 0 24
551

LPGA 박세리 챔피언십 여는 박세리 "역사에 남는 대회 만들겠다"

KReporter | 2024.02.19 | 추천 0 | 조회 46
KReporter 2024.02.19 0 46
550

전공의 수천명 집단사직…정부는 의협 집행부 '면허정지' 맞불

KReporter | 2024.02.19 | 추천 0 | 조회 25
KReporter 2024.02.19 0 25
549

인천서 "현금 10억 절도 당했다" 112 신고…용의자 추적

KReporter | 2024.02.19 | 추천 0 | 조회 39
KReporter 2024.02.19 0 39
548

검찰, '30억대 투자사기' 전청조 징역 12년에 항소

KReporter | 2024.02.16 | 추천 0 | 조회 37
KReporter 2024.02.16 0 37
547

9명 출산 中 30대부부 "띠별로 아이 가질것"…남편 '7조원 거부'

KReporter | 2024.02.16 | 추천 0 | 조회 61
KReporter 2024.02.16 0 61
546

"가족과 보기에 민망" 논란 경주 보문단지 남녀 나체조각상 철거

KReporter | 2024.02.16 | 추천 0 | 조회 64
KReporter 2024.02.16 0 64
545

자산가 행세는 기본, 교제 빌미로 돈 뜯는 '로맨스 스캠' 주의보

KReporter | 2024.02.15 | 추천 0 | 조회 54
KReporter 2024.02.15 0 54
544

이런 황당한 실수가…시립화장장서 2명 유골가루 뒤섞여

KReporter | 2024.02.15 | 추천 0 | 조회 37
KReporter 2024.02.15 0 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