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뉴스

'청담동 주식부자' 형제 이번엔 코인사기 혐의 구속

사회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3-09-15 10:51
조회
270


'청담동 주식부자' 형제 코인사기 혐의 구속영장

'청담동 주식부자' 형제 코인사기 혐의 구속영장

피카코인 시세조종 연루 의혹을 받는 이희진씨가 15일 오후 사기·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 혐의로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기 위해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으로 출석하고 있다.
이날 영장실질심사에는 이씨의 친동생 이희문 씨와 코인 발행업체 직원 김모씨도 함께 출석했다.

 




'청담동 주식부자'로 유명해진 뒤 불법 투자유치와 주식거래로 실형을 살았던 이희진(37)씨가 이번에는 코인 사기 혐의로 동생과 함께 검찰에 구속됐다.

서울남부지법 유환우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5일 오후 이씨와 동생 희문(35)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심사)을 한 뒤 "증거인멸과 도주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형제가 운영하는 코인 발행업체 직원 김모(34)씨 역시 같은 사유로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이씨는 이날 오후 영장심사 법정에 출석하면서 '혐의를 인정하느냐' 등 기자들 질문에 답하지 않았다.

검찰에 따르면 이씨 형제는 허위·과장 홍보와 시세조종으로 피카(PICA) 등 코인 3종목의 가격을 띄운 뒤 팔아치워 차익을 챙긴 혐의(사기·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를 받는다.

김씨는 이씨 형제의 업체에서 코인 사업 관리·감독을 총괄하며 범행에 가담한 혐의(사기)를 받는다.

검찰은 이씨 형제를 코인 시세조종 혐의로 이미 구속기소된 피카프로젝트 공동대표 송모(23)·성모(44)씨의 공범으로 보고 있다.

공소장에 따르면 송씨와 성씨, 이씨 형제는 2020년 9월 피카를 발행해 거래소에 상장·유통하는 '코인 공동사업' 계약을 맺고 수익을 절반씩 나누기로 했다. 송씨와 성씨는 이씨 형제가 주식 사기로 악명 높은 점을 고려해 동업 사실을 감추고 피카프로젝트 명의로만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송씨와 성씨가 피카프로젝트 대표로 홍보와 대외활동을, 이씨 형제는 코인 발행·관리·시세조종을 하기로 역할을 나눴다. 이들은 호재성 정보를 허위로 유포해 가격을 끌어올린 뒤 매도해 수익을 올리기로 합의한 것으로 검찰은 파악했다.

송씨와 성씨는 이같은 방식으로 338억원의 부당이득을 올리고 피카 판매대금 66억원을 유용한 혐의로 서울남부지법에서 1심 재판을 받고 있다.

이들은 미술품을 소유하지 못했는데도 공동구매가 성공적으로 진행되는 것처럼 투자자들을 속인 것으로 조사됐다. 2020년 12월 코인거래소 업비트에 허위 자료로 상장을 신청해 거래소 업무를 방해한 혐의도 있다. 이들은 상장 신청 때도 동업자 이씨 형제의 존재를 숨긴 것으로 조사됐다.

피카는 미술품을 조각 투자 방식으로 공동 소유할 수 있다며 피카프로젝트가 발행한 가상화폐다. 2021년 1월 업비트에 상장됐으나 같은 해 6월 상장폐지(거래지원 종료)됐다. 애초 제출한 계획 이상의 물량을 몰래 발행·유통했다는 이유에서다. 코인원에선 2020년 10월 상장된 후 올해 3월 이상거래 등의 이유로 상장폐지됐다.

 

연합뉴스 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785

New 전공의 1만여명 사직처리 속도…전공의 대표 "고발 등 법적대응"

KReporter | 06:45 | 추천 0 | 조회 14
KReporter 06:45 0 14
784

New 서울지하철 MZ노조, 아이 낳을 때마다 100만원씩 출산장려금

KReporter | 06:44 | 추천 0 | 조회 13
KReporter 06:44 0 13
783

쯔양 고소에 유튜버들 반응 제각각…구제역 "쯔양이 먼저 제안"

KReporter | 2024.07.16 | 추천 0 | 조회 23
KReporter 2024.07.16 0 23
782

20년 만에 공개 사과한 '밀양 성폭행' 가해자 "두려웠다"

KReporter | 2024.07.16 | 추천 0 | 조회 22
KReporter 2024.07.16 0 22
781

최저임금 심의가 '전국민 임금협상'인 이유?…26개 법령서 활용

KReporter | 2024.07.12 | 추천 0 | 조회 29
KReporter 2024.07.12 0 29
780

'청담동 술자리 의혹' 카페 업주, 손배소 패소…"알 권리 대상"

KReporter | 2024.07.12 | 추천 0 | 조회 43
KReporter 2024.07.12 0 43
779

65세 이상 주민등록인구 1천만명 넘어…5명중 1명이 노인

KReporter | 2024.07.11 | 추천 0 | 조회 41
KReporter 2024.07.11 0 41
778

전청조 "사랑받고 싶었다" 울먹…검찰, 항소심 징역 15년 구형

KReporter | 2024.07.11 | 추천 0 | 조회 45
KReporter 2024.07.11 0 45
777

다리 절며 첫 재판 나온 김호중…직업 묻자 "가수입니다"

KReporter | 2024.07.10 | 추천 0 | 조회 56
KReporter 2024.07.10 0 56
776

의대생들, 복귀하면 유급 없다…'국시 추가 실시' 적극 검토

KReporter | 2024.07.10 | 추천 0 | 조회 37
KReporter 2024.07.10 0 37
775

"1만1천200원 vs 9천870원"…내년 최저임금 노사 공방 개시

KReporter | 2024.07.09 | 추천 0 | 조회 36
KReporter 2024.07.09 0 36
774

전공의 마지막 요구 수용…수련병원 "사직서 수리시점 2월 적용"

KReporter | 2024.07.09 | 추천 0 | 조회 28
KReporter 2024.07.09 0 28
773

'전공의 행정처분 철회' 결단에 전공의 '심드렁'·환자들 "환영"

KReporter | 2024.07.08 | 추천 0 | 조회 38
KReporter 2024.07.08 0 38
772

"반려견 냄새 때문에 갈등"…부산 빌라 살인사건 주민 진술

KReporter | 2024.07.08 | 추천 0 | 조회 43
KReporter 2024.07.08 0 43
771

돈다발 주고 "제발 주사 좀" 싹싹 빌고…수상한 병원, 정체는?

KReporter | 2024.07.05 | 추천 0 | 조회 73
KReporter 2024.07.05 0 73
770

'할부지 알아본 듯'…푸바오와 할부지 92일 만에 중국서 재회

KReporter | 2024.07.05 | 추천 0 | 조회 66
KReporter 2024.07.05 0 66
769

해외서도 본인확인 휴대전화로…'모바일 재외국민증' 도입

KReporter | 2024.07.03 | 추천 0 | 조회 63
KReporter 2024.07.03 0 63
768

"사랑 없는 언행 없었다"…손흥민 아버지 손웅정, 첫 검찰 조사

KReporter | 2024.07.03 | 추천 0 | 조회 51
KReporter 2024.07.03 0 51
767

내년 최저임금도 모든 업종에 동일 적용…경영계 구분 요구 부결

KReporter | 2024.07.02 | 추천 0 | 조회 50
KReporter 2024.07.02 0 50
766

"제일 좋은 날이었는데"…승진하고 상 받은 날 회사 동료들 참변

KReporter | 2024.07.02 | 추천 0 | 조회 55
KReporter 2024.07.02 0 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