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뉴스

도연스님 '출가 후 둘째 아이' 의혹에 시끌…조계종 "조사 중"

사회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3-06-08 09:57
조회
371

"이혼 후 출가…둘째 아이 의혹 사실 아니다" 호법부에 해명

 

도연스님

도연스님

[도연스님 페이스북 게시물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이혼 후 출가한 명문대 출신 승려가 전 부인과의 사이에서 둘째 아이를 얻었다는 의혹이 제기돼 대한불교조계종이 사실관계를 조사 중이다.

조계종 관계자는 8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출가 후 둘째 아이를 얻었다는 의혹이 최근 인터넷 게시판 등에서 제기된 도연스님을 종단 내 수사기관인 호법부가 불러서 조사했다고 밝혔다.

도연스님은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전자공학을 전공하다 출가한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그는 봉은사 명상 지도자로 활동하고 '내 마음에 글로 붙이는 반창고' 등 단행본을 내거나 TV에 출연하면서 유명해졌다.

조계종 관계자에 따르면 도연스님은 조사에서 '결혼 후 아이가 한 명 있었는데 그 후 이혼하고 출가했다. 출가 후 둘째 아이를 얻었다는 것은 사실무근'이라는 취지로 해명했다.

조계종은 결혼한 사람이 이혼하고 속세의 인연을 정리하면 출가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출가 후 전 부인과 관계를 이어가서 아이가 태어났다면 승적 박탈 처분을 받게 된다.

종단 측은 도연스님에게 유전자 검사로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는 것을 입증하라고 요구하고 있으나 그는 '전 부인이 응하지 않고 있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계종 관계자는 "종단에 (일반인에 대한) 수사권이 없으므로 강제로 유전자 검사를 하게 할 수는 없으니 본인이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는 것을 증명해야 한다"며 "만약 증명하지 못하면 그간 드러난 사실을 중심으로 판단해 징계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의혹에 관해 도연스님이 올린 글의혹에 관해 도연스님이 올린 글

[도연스님 페이스북 게시물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도연스님은 의혹에 관해 공개적으로 해명하거나 반론하지 않고 있다.

그는 7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번 일을 통해 조계종 종단에 부담을 주고 좋지 않은 영향을 준 것에 대한 책임을 느끼며 당분간 자숙하고 수행과 학업에 정진하는 시간을 보내도록 하겠다"며 소셜미디어(SNS)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연합뉴스 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785

New 전공의 1만여명 사직처리 속도…전공의 대표 "고발 등 법적대응"

KReporter | 06:45 | 추천 0 | 조회 15
KReporter 06:45 0 15
784

New 서울지하철 MZ노조, 아이 낳을 때마다 100만원씩 출산장려금

KReporter | 06:44 | 추천 0 | 조회 13
KReporter 06:44 0 13
783

쯔양 고소에 유튜버들 반응 제각각…구제역 "쯔양이 먼저 제안"

KReporter | 2024.07.16 | 추천 0 | 조회 23
KReporter 2024.07.16 0 23
782

20년 만에 공개 사과한 '밀양 성폭행' 가해자 "두려웠다"

KReporter | 2024.07.16 | 추천 0 | 조회 22
KReporter 2024.07.16 0 22
781

최저임금 심의가 '전국민 임금협상'인 이유?…26개 법령서 활용

KReporter | 2024.07.12 | 추천 0 | 조회 29
KReporter 2024.07.12 0 29
780

'청담동 술자리 의혹' 카페 업주, 손배소 패소…"알 권리 대상"

KReporter | 2024.07.12 | 추천 0 | 조회 43
KReporter 2024.07.12 0 43
779

65세 이상 주민등록인구 1천만명 넘어…5명중 1명이 노인

KReporter | 2024.07.11 | 추천 0 | 조회 41
KReporter 2024.07.11 0 41
778

전청조 "사랑받고 싶었다" 울먹…검찰, 항소심 징역 15년 구형

KReporter | 2024.07.11 | 추천 0 | 조회 45
KReporter 2024.07.11 0 45
777

다리 절며 첫 재판 나온 김호중…직업 묻자 "가수입니다"

KReporter | 2024.07.10 | 추천 0 | 조회 56
KReporter 2024.07.10 0 56
776

의대생들, 복귀하면 유급 없다…'국시 추가 실시' 적극 검토

KReporter | 2024.07.10 | 추천 0 | 조회 37
KReporter 2024.07.10 0 37
775

"1만1천200원 vs 9천870원"…내년 최저임금 노사 공방 개시

KReporter | 2024.07.09 | 추천 0 | 조회 36
KReporter 2024.07.09 0 36
774

전공의 마지막 요구 수용…수련병원 "사직서 수리시점 2월 적용"

KReporter | 2024.07.09 | 추천 0 | 조회 28
KReporter 2024.07.09 0 28
773

'전공의 행정처분 철회' 결단에 전공의 '심드렁'·환자들 "환영"

KReporter | 2024.07.08 | 추천 0 | 조회 39
KReporter 2024.07.08 0 39
772

"반려견 냄새 때문에 갈등"…부산 빌라 살인사건 주민 진술

KReporter | 2024.07.08 | 추천 0 | 조회 43
KReporter 2024.07.08 0 43
771

돈다발 주고 "제발 주사 좀" 싹싹 빌고…수상한 병원, 정체는?

KReporter | 2024.07.05 | 추천 0 | 조회 73
KReporter 2024.07.05 0 73
770

'할부지 알아본 듯'…푸바오와 할부지 92일 만에 중국서 재회

KReporter | 2024.07.05 | 추천 0 | 조회 66
KReporter 2024.07.05 0 66
769

해외서도 본인확인 휴대전화로…'모바일 재외국민증' 도입

KReporter | 2024.07.03 | 추천 0 | 조회 63
KReporter 2024.07.03 0 63
768

"사랑 없는 언행 없었다"…손흥민 아버지 손웅정, 첫 검찰 조사

KReporter | 2024.07.03 | 추천 0 | 조회 51
KReporter 2024.07.03 0 51
767

내년 최저임금도 모든 업종에 동일 적용…경영계 구분 요구 부결

KReporter | 2024.07.02 | 추천 0 | 조회 50
KReporter 2024.07.02 0 50
766

"제일 좋은 날이었는데"…승진하고 상 받은 날 회사 동료들 참변

KReporter | 2024.07.02 | 추천 0 | 조회 55
KReporter 2024.07.02 0 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