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뉴스

데이트폭력 경찰 조사 1시간 뒤 동거녀 살해

사회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3-05-26 09:57
조회
384

피해자보호 부실 지적…경찰 "스마트워치·임시숙소 권했지만 거부"

 

데이트폭력 조사 받고 애인 살해…용의자 긴급체포

데이트폭력 조사 받고 애인 살해…용의자 긴급체포

(서울=연합뉴스) 최윤선 기자 = 데이트 폭력으로 신고당해 경찰 조사를 받은 뒤 애인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A 씨가 26일 오후 경찰에 긴급체포된 후 서울 금천경찰서에 들어서고 있다.

 

데이트 폭력으로 신고당한 남성이 경찰서에서 조사받고 나온 지 1시간여 만에 신고한 애인을 살해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서울 금천경찰서는 26일 김모(33)씨를 살인 혐의로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이날 오전 7시17분께 서울 금천구 시흥동의 한 상가 지하주차장에서 A(47)씨를 흉기로 여러 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김씨는 범행 직후 의식이 없는 A씨를 렌터카에 태우고 달아났다가 8시간여 만인 이날 오후 3시25분 경기 파주시 한 야산의 공터에서 붙잡혔다.

경찰은 검거 당시 김씨가 타고 있던 차량 뒷좌석에서 A씨 시신을 발견했다.

김씨는 이날 오전 5시37분 김씨의 데이트 폭력 신고로 경찰에 임의동행해 조사를 받았다. 김씨는 오전 6시11분 조사를 마치고 나와 1시간6분 만에 범행했다. A씨가 피해자 조사를 마친 시각은 오전 7시10분이었다.

김씨와 A씨는 1년 전 교제를 시작해 서울 금천구 A씨 집에서 동거해왔다. 김씨는 경찰 조사를 마친 뒤 신고에 대해 따지려고 집과 주변을 돌아다니다가 A씨를 살해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날 오전 10시41분 주차장에서 핏자국을 발견한 상가 관리소장의 신고를 받고 인근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김씨를 용의자로 특정했다. 인근 주민 2명이 A씨를 끌고가 차에 태우는 김씨를 목격했지만 신고하지는 않았다고 경찰은 전했다.

김씨는 경찰에서 우발적으로 A씨를 살해했다며 범행을 인정하고 있다. 상가 관리소장이 신고한 시각 김씨는 이미 차를 몰고 파주로 도주한 뒤였다.

경찰은 구체적인 범행 동기와 경위를 조사한 뒤 김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데이트폭력 가해자가 경찰 조사 직후 피해자를 살해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경찰의 피해자 보호조치가 부실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범죄 피해자 보호조치를 위한 '위험성 판단 체크'를 하고 스마트워치 착용과 임시숙소 제공을 권했지만 A씨가 거부했다고 밝혔다.

A씨가 팔을 잡아당기는 정도의 폭력을 당했다고만 신고해 접근금지 처분도 내릴 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해명했다.

 

연합뉴스 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785

New 전공의 1만여명 사직처리 속도…전공의 대표 "고발 등 법적대응"

KReporter | 06:45 | 추천 0 | 조회 15
KReporter 06:45 0 15
784

New 서울지하철 MZ노조, 아이 낳을 때마다 100만원씩 출산장려금

KReporter | 06:44 | 추천 0 | 조회 13
KReporter 06:44 0 13
783

쯔양 고소에 유튜버들 반응 제각각…구제역 "쯔양이 먼저 제안"

KReporter | 2024.07.16 | 추천 0 | 조회 23
KReporter 2024.07.16 0 23
782

20년 만에 공개 사과한 '밀양 성폭행' 가해자 "두려웠다"

KReporter | 2024.07.16 | 추천 0 | 조회 22
KReporter 2024.07.16 0 22
781

최저임금 심의가 '전국민 임금협상'인 이유?…26개 법령서 활용

KReporter | 2024.07.12 | 추천 0 | 조회 29
KReporter 2024.07.12 0 29
780

'청담동 술자리 의혹' 카페 업주, 손배소 패소…"알 권리 대상"

KReporter | 2024.07.12 | 추천 0 | 조회 43
KReporter 2024.07.12 0 43
779

65세 이상 주민등록인구 1천만명 넘어…5명중 1명이 노인

KReporter | 2024.07.11 | 추천 0 | 조회 41
KReporter 2024.07.11 0 41
778

전청조 "사랑받고 싶었다" 울먹…검찰, 항소심 징역 15년 구형

KReporter | 2024.07.11 | 추천 0 | 조회 45
KReporter 2024.07.11 0 45
777

다리 절며 첫 재판 나온 김호중…직업 묻자 "가수입니다"

KReporter | 2024.07.10 | 추천 0 | 조회 56
KReporter 2024.07.10 0 56
776

의대생들, 복귀하면 유급 없다…'국시 추가 실시' 적극 검토

KReporter | 2024.07.10 | 추천 0 | 조회 37
KReporter 2024.07.10 0 37
775

"1만1천200원 vs 9천870원"…내년 최저임금 노사 공방 개시

KReporter | 2024.07.09 | 추천 0 | 조회 36
KReporter 2024.07.09 0 36
774

전공의 마지막 요구 수용…수련병원 "사직서 수리시점 2월 적용"

KReporter | 2024.07.09 | 추천 0 | 조회 28
KReporter 2024.07.09 0 28
773

'전공의 행정처분 철회' 결단에 전공의 '심드렁'·환자들 "환영"

KReporter | 2024.07.08 | 추천 0 | 조회 39
KReporter 2024.07.08 0 39
772

"반려견 냄새 때문에 갈등"…부산 빌라 살인사건 주민 진술

KReporter | 2024.07.08 | 추천 0 | 조회 43
KReporter 2024.07.08 0 43
771

돈다발 주고 "제발 주사 좀" 싹싹 빌고…수상한 병원, 정체는?

KReporter | 2024.07.05 | 추천 0 | 조회 73
KReporter 2024.07.05 0 73
770

'할부지 알아본 듯'…푸바오와 할부지 92일 만에 중국서 재회

KReporter | 2024.07.05 | 추천 0 | 조회 66
KReporter 2024.07.05 0 66
769

해외서도 본인확인 휴대전화로…'모바일 재외국민증' 도입

KReporter | 2024.07.03 | 추천 0 | 조회 63
KReporter 2024.07.03 0 63
768

"사랑 없는 언행 없었다"…손흥민 아버지 손웅정, 첫 검찰 조사

KReporter | 2024.07.03 | 추천 0 | 조회 51
KReporter 2024.07.03 0 51
767

내년 최저임금도 모든 업종에 동일 적용…경영계 구분 요구 부결

KReporter | 2024.07.02 | 추천 0 | 조회 50
KReporter 2024.07.02 0 50
766

"제일 좋은 날이었는데"…승진하고 상 받은 날 회사 동료들 참변

KReporter | 2024.07.02 | 추천 0 | 조회 55
KReporter 2024.07.02 0 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