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스포츠 뉴스

울산 떠나 대표팀으로 가는 홍명보 "팬 심정 이해합니다"

축구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4-07-10 06:40
조회
55

홈에서 광주와 경기 앞두고 대표팀 사령탑 내정 뒤 첫 언론 인터뷰

'거짓말쟁이' 비판하는 '피노키홍' 걸개 등장…감독 소개 땐 야유도




그라운드 바라보는 홍명보 감독

그라운드 바라보는 홍명보 감독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10일 오후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내정된 울산 HD 홍명보 감독이 광주FC와의 경기 시작 전 벤치에 앉아 그라운드를 바라보고 있다. 2024.7.10 yongtae@yna.co.kr




"충분히 이해합니다. 그분들(팬분들)의 어떤 감정이, 저는 맞을 거라고 생각이 들어요."

10년 만에 축구 대표팀 지휘봉을 잡는 홍명보 프로축구 울산 HD 감독은 10일 울산 문수경기장에서 광주FC와의 정규리그 홈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나 이렇게 말했다.

대한축구협회는 지난 7일 홍 감독을 차기 대표팀 사령탑으로 내정했다고 전격 발표했다.

울산에 17년 만의 우승컵, 그리고 리그 2연패의 큰 선물을 안겼던 홍 감독은 시즌 도중 울산을 떠나게 됐다.

언제 울산을 떠날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13일 열리는 FC서울과 홈 경기까지는 팀을 지휘할 거로 보인다.

많은 울산 팬이 리그 도중 감독을 대표팀에 내준 울산 구단과 결국 '결별'을 선택한 홍 감독을 원망하고 있다.

앞서 감독 선임 방향이 '외국인' 쪽으로 가는 듯한 분위기가 감지된 터라 홍 감독 내정은 매우 놀라운 소식이었다.

외국인 지도자를 원한 팬들은 축구협회 고위층과 감독 선임 작업을 진행한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회, 이임생 축구협회 기술총괄이사를 향해서도 날 선 비판을 가하고 있다.



울산 홈 구장에 붙은 '피노키홍' 걸개

울산 홈 구장에 붙은 '피노키홍' 걸개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10일 프로축구 하나은행 K리그1 2024 울산 HD와 광주FC의 경기가 열리는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에 내정된 울산 홍명보 감독을 비판하는 '피노키홍' 걸개와 박주호 해설위원을 응원하는 걸개가 각각 붙어 있다. 2024.7.10 yongtae@yna.co.kr




이런 분위기를 마치 반영이라고 하듯 날도 흐리고 비마저 내려 경기장 분위기는 을씨년스러웠다.

경기장에는 '피노키홍'이라는 걸개가 붙었다. 홍 감독이 '거짓말쟁이'라는 비판이다.

홍 감독은 대표팀 감독으로 내정되기 전 정규리그 경기를 앞두고 기자들과 만나 "우리 협회에서 나보다 더 경험 많고, 경력과 성과가 뛰어난 분들을 데리고 오면 자연스럽게 내 이름은 나오지 않을 것"이라며 "내 입장은 항상 같으니 팬들께서는 그렇게 걱정하지 않으셔도 된다"고 말한 바 있다.

이 발언은 홍 감독이 울산에 남겠다는 약속을 한 걸로 받아들여졌다.

울산 팬들은 홍 감독이 이 약속을 불과 일주일 만에 어겼다며 분노한다.

K리그에서는 경기 전 라커룸이나 지도자실, 터널 등지에서 취재진과 감독이 만나 격의 없이 대화를 나누는 시간이 있다.

그런데 이날 만남의 의미는 좀 달랐다. 축구협회 발표 뒤 홍 감독이 처음으로 취재진과 만나는 자리였기 때문이다.

50명이 넘는 취재진이 경기장을 찾았다. 일반적인 원정 A매치 취재진보다 큰 규모다.



홍명보, 축구협회 비판하는 플래카드

홍명보, 축구협회 비판하는 플래카드

[촬영=안홍석]




대규모 취재진이 터널을 오가는 모습을 본 울산 수비수 임종은의 눈이 휘둥그레졌다.

홍 감독에 앞서 기자들과 만난 이정효 광주 감독은 "이렇게 많은 기자를 본 건 처음"이라면서 "들러리는 되지 않겠다"고 승리욕을 드러냈다.

홍 감독은 대표팀 감독 내정에 관한 질문에는 말을 아꼈다.

'대표팀 감독 자리를 받아들이는 과정에서 어떤 심경의 변화가 있었느냐'는 질문이 나오자 홍 감독은 "30분 있다가 킥오프다. 경기 끝나고 심경을 말씀드리는 게 좋을 것 같다. 나중에 다시 질문 달라"고 말했다.

선수들과는 특별한 얘기를 나누지 않았다고 했다. "그냥 마지막까지 최선 다하자고 얘기했다"고 홍 감독은 전했다.

홍 감독은 또 "(선수들 집중력 부분에서) 아무래도 우려가 되겠는데, 근데 또 모르겠다. 오늘 평상시보다 열심히 하자고 얘기를 했지만, 경기는 또 치러봐야 아는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 시작 전 장내 아나운서가 홍 감독의 이름을 부를 때 울산 팬들은 '우~' 하며 야유를 보냈다.

선수단과 홍 감독이 입장하자 울산 서포터스 '처용전사'는 '우리가 본 감독 중 최악', '거짓말쟁이 런명보', 'K리그 무시하는 KFA(축구협회) 아웃' 등 플래카드를 들었다.

홍 감독은 다 이해하겠다고 했다.



벤치로 향하는 홍명보 감독

벤치로 향하는 홍명보 감독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10일 오후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내정된 울산 HD 홍명보 감독이 광주FC와의 경기 시작 전 경기장 안으로 들어서 벤치로 향하고 있다. 2024.7.10 yongtae@yna.co.kr




 

연합뉴스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215

New 문체부 '홍명보 선임 논란' 감사한다…축구협회 "성실히 임할것"

KReporter | 2024.07.19 | 추천 0 | 조회 26
KReporter 2024.07.19 0 26
1214

New 쯔양 "전 남친의 변호사가 구제역에게 협박 자료 넘겨"

KReporter | 2024.07.19 | 추천 0 | 조회 24
KReporter 2024.07.19 0 24
1213

'축구협회 폭로' 박주호 "정상 절차였다면 이런 문제 없었을 것"

KReporter | 2024.07.18 | 추천 0 | 조회 31
KReporter 2024.07.18 0 31
1212

진 성화 봉송에 외신도 주목…"현지 환대, BTS 유명세 상기시켜"

KReporter | 2024.07.18 | 추천 0 | 조회 30
KReporter 2024.07.18 0 30
1211

새 장르 개척한 '스위트홈'의 마무리…"혹평 새겨듣고 초심으로"

KReporter | 2024.07.17 | 추천 0 | 조회 31
KReporter 2024.07.17 0 31
1210

'황희찬 인종차별' 코모 구단주의 변명 "재키 챈이라 불렀다"

KReporter | 2024.07.17 | 추천 0 | 조회 28
KReporter 2024.07.17 0 28
1209

조문행렬 이어진 현철 빈소…"가요가 존재하는 한 이름 빛날 것"

KReporter | 2024.07.16 | 추천 0 | 조회 52
KReporter 2024.07.16 0 52
1208

스포츠윤리센터에 홍명보 감독 선임 관련 신고…조사 착수

KReporter | 2024.07.16 | 추천 0 | 조회 28
KReporter 2024.07.16 0 28
1207

박지성 "정몽규 회장 스스로 선택해야"…사퇴론에 힘 실어

KReporter | 2024.07.12 | 추천 0 | 조회 51
KReporter 2024.07.12 0 51
1206

시청률 3%대였는데 영국서 리메이크…해외시장 홀리는 K드라마

KReporter | 2024.07.12 | 추천 0 | 조회 59
KReporter 2024.07.12 0 59
1205

'천만 유튜버' 쯔양 "전 남친에게 4년간 폭행·협박…40억 뜯겨"

KReporter | 2024.07.11 | 추천 0 | 조회 55
KReporter 2024.07.11 0 55
1204

뉴진스, 한국관광 명예홍보대사…"한국 다양한 매력 알릴게요"

KReporter | 2024.07.11 | 추천 0 | 조회 43
KReporter 2024.07.11 0 43
1203

형 부부 재판 출석한 박수홍 "가족의 탈을 쓰고…엄벌 원해"

KReporter | 2024.07.10 | 추천 0 | 조회 68
KReporter 2024.07.10 0 68
1202

울산 떠나 대표팀으로 가는 홍명보 "팬 심정 이해합니다"

KReporter | 2024.07.10 | 추천 0 | 조회 55
KReporter 2024.07.10 0 55
1201

블랙핑크 제니, 실내 흡연 논란에 "스태프에 직접 사과"

KReporter | 2024.07.09 | 추천 0 | 조회 53
KReporter 2024.07.09 0 53
1200

저스틴 비버, 138억원 받고 인도 재벌 결혼식 축하연

KReporter | 2024.07.09 | 추천 0 | 조회 46
KReporter 2024.07.09 0 46
1199

홍명보는 왜 마음을 돌렸나…축구협회가 제안한 계약 조건은

KReporter | 2024.07.08 | 추천 0 | 조회 60
KReporter 2024.07.08 0 60
1198

현아·용준형, 10월 결혼…"서로에 큰 위안, 사랑의 결실 맺어"

KReporter | 2024.07.08 | 추천 0 | 조회 58
KReporter 2024.07.08 0 58
1197

허웅, 유튜브 방송 통해 해명…폭행·낙태 강요 등 부인

KReporter | 2024.07.05 | 추천 0 | 조회 58
KReporter 2024.07.05 0 58
1196

한복 입은 '데드풀' 라이언 레이놀즈 "초능력 얻은 느낌"

KReporter | 2024.07.05 | 추천 0 | 조회 71
KReporter 2024.07.05 0 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