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스포츠 뉴스

'주가조작 무혐의' 임창정 "어리석음으로 이름에 먹칠…평생 반성할 것"

연예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4-06-10 02:56
조회
51

SG증권발 폭락 사태 연루 의혹받다 최근 검찰서 불기소 처분




가수 겸 배우 임창정

가수 겸 배우 임창정

[nhemg 제공]




SG(소시에테제네랄)증권발 폭락 사태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다 최근 검찰에서 불기소 처분을 받은 가수 임창정이 팬들에게 사과했다.

임창정은 10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지난 일 년이 넘는 기간 동안 저의 신중하지 못했던 판단으로 인하여 상처받으신 모든 분과 팬 여러분께 머리 숙여 깊이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여러분들께서 베풀어주신 사랑 덕분에 임창정이라는 이름으로 살아온 지 30여년이 넘었다. 제 어리석음과 미숙함으로 그 귀한 이름에 먹칠을 해 많은 분께 상처를 주게 되어 너무나도 참담한 심정"이라고 덧붙였다.

임창정은 주가조작 세력으로 지목된 H투자컨설팅 업체에 거액을 투자하는 등 시세조종에 가담한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았다. 그가 한 투자자 모임에 참석해 주가 조작 핵심 인물 라덕연씨를 치켜세우는 동영상이 공개되기도 했다.

그러나 검찰 조사 결과 임창정이 라덕연으로부터 투자수익금이나 투자유치 대가를 받은 사실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고, 검찰은 지난달 임창정을 무혐의 불기소 처분했다.

임창정은 "제작자가 되어가는 일련의 과정에서 아티스트 임창정과 사업가 임창정이 뒤섞이게 됐다"며 "그 혼란스러운 위치에서의 제 선택과 결정이 얼마나 위험한 일인지 미처 깨닫지 못했다”고 썼다.

또한 "아티스트로서 본업에 충실하지 못하며 많은 분께 아쉬움을 남겨드려야 했던 지난날이 정말 속상하고 죄송스럽다"며 "무지한 행동과 철없는 선택들로 법적인 처벌을 받지 않는다 하더라도 저의 부끄러운 행동을 다 가릴 수는 없다. 이 모든 일들을 절대 잊지 않고 평생 반성하며 살겠다"고 전했다.



임창정 사과문

임창정 사과문

[임창정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171

New 픽사의 부활…'인사이드 아웃 2' 개봉 첫주 전세계 4천억원 수입

KReporter | 03:43 | 추천 0 | 조회 13
KReporter 03:43 0 13
1170

New 뉴스홈 스포츠 디섐보, US오픈 골프대회서 4년 만에 패권 탈환

KReporter | 03:43 | 추천 0 | 조회 14
KReporter 03:43 0 14
1169

"남들이 안 했던 것만 했죠"…곽튜브 감성 살린 '세계기사식당2'

KReporter | 2024.06.14 | 추천 0 | 조회 37
KReporter 2024.06.14 0 37
1168

방탄소년단 진, 1천명과의 포옹이 가능했던 이유

KReporter | 2024.06.14 | 추천 0 | 조회 32
KReporter 2024.06.14 0 32
1167

돌아온 BTS 진 "기다려주셔서 감사…아미의 빛 될게요"

KReporter | 2024.06.13 | 추천 0 | 조회 30
KReporter 2024.06.13 0 30
1166

은퇴 시기 고민하는 메시 "시간이 많이 남지 않았다"

KReporter | 2024.06.13 | 추천 0 | 조회 28
KReporter 2024.06.13 0 28
1165

BTS 진, 멤버들 환영 속 전역…"기쁘고 눈물나, 군 생활 잘했죠"

KReporter | 2024.06.12 | 추천 0 | 조회 35
KReporter 2024.06.12 0 35
1164

손흥민, 각종 거취 보도에 "와전돼 불편…토트넘과 계약 남아"

KReporter | 2024.06.12 | 추천 0 | 조회 31
KReporter 2024.06.12 0 31
1163

한국, 중국 1-0 제압…월드컵 3차 예선서 일본·이란 피한다

KReporter | 2024.06.11 | 추천 0 | 조회 32
KReporter 2024.06.11 0 32
1162

이정재 '애콜라이트' 1천110만회 시청…올해 디즈니+ 최고기록

KReporter | 2024.06.11 | 추천 0 | 조회 25
KReporter 2024.06.11 0 25
1161

'주가조작 무혐의' 임창정 "어리석음으로 이름에 먹칠…평생 반성할 것"

KReporter | 2024.06.10 | 추천 0 | 조회 51
KReporter 2024.06.10 0 51
1160

첸백시 측 "SM서 수수료율 5.5% 안 지켜…매출 10% 요구 부당"

KReporter | 2024.06.10 | 추천 0 | 조회 35
KReporter 2024.06.10 0 35
1159

김태호 PD "욕심 비우고 막 던져보는 게 중요하죠"

KReporter | 2024.06.07 | 추천 0 | 조회 45
KReporter 2024.06.07 0 45
1158

페이커 "돈·명예는 한시적…좋은 영향력 끼치는 사람 되겠다"

KReporter | 2024.06.07 | 추천 0 | 조회 40
KReporter 2024.06.07 0 40
1157

이정재 '애콜라이트'에 美 언론은 호평…시청자 평점은 저조

KReporter | 2024.06.06 | 추천 0 | 조회 44
KReporter 2024.06.06 0 44
1156

음바페가 PSG에 불쾌했던 이유는?…보너스·2개월치 급여 미지급

KReporter | 2024.06.06 | 추천 0 | 조회 36
KReporter 2024.06.06 0 36
1155

지드래곤, 카이스트 기계공학과 초빙교수 됐다

KReporter | 2024.06.05 | 추천 0 | 조회 54
KReporter 2024.06.05 0 54
1154

손흥민, ESPN 선정 세계 공격수 '톱10'…"최고의 피니셔"

KReporter | 2024.06.05 | 추천 0 | 조회 40
KReporter 2024.06.05 0 40
1153

김호중 소속사 폐업 수순…홍지윤·금잔디 줄줄이 떠난다

KReporter | 2024.06.04 | 추천 0 | 조회 52
KReporter 2024.06.04 0 52
1152

'홍현석 합류' 김도훈호, 싱가포르전 이틀 앞두고 완전체 훈련

KReporter | 2024.06.04 | 추천 0 | 조회 35
KReporter 2024.06.04 0 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