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스포츠 뉴스

하이브-민희진, 어젯밤 감사로 충돌…"불법 명백" vs "업계 관례"

연예
작성자
KReporter
작성일
2024-05-10 09:28
조회
77

민희진 측 "불법 감사 당해"…하이브 "적법하게 진행"

하이브, 민희진 대화 내용 공개…민희진 "사실 내부적으로도 큰 문제"라 언급




하이브-어도어 진실공방 지속…뉴진스 활동 향방은 (CG)

하이브-어도어 진실공방 지속…뉴진스 활동 향방은 (CG)

[연합뉴스TV 제공]




민희진 어도어 대표 측과 하이브가 임시주주총회 개최를 결정한 이사회가 열린 10일, 전날 이뤄진 감사를 두고 치열한 공방을 펼쳤다.

어도어는 이날 오전 입장문을 내고 "하이브 감사팀이 일과시간이 끝난 9일 오후 7시께 어도어의 스타일디렉팅 팀장에 대한 감사를 시작했다"며 "해당 감사는 5시간 넘게, 10일 0시(자정)를 넘는 시각까지 계속됐다"고 전했다.

또 "(감사팀이) 해당 구성원의 집까지 따라가 노트북은 물론, 회사 소유도 아닌 개인 휴대전화까지 요구하는 등 업무 범위를 넘어선 감사를 진행했다"며 "'협조하지 않으면 경찰서에 가야 한다'는 매우 심각한 수준의 협박을 하는 등 감사의 권한을 남용해 우리 구성원의 심리적 압박을 가하는 비상식적인 행위를 자행했다"고 주장했다.

전날 감사의 이유는 이 팀장이 어도어로부터 인센티브를 수령하는 대신 광고주가 지급한 금액을 받았다는 것이었다. 하이브는 이 행동에 횡령 정황이 있다고 봤고, 어도어는 금전적 피해를 회사에 끼친 게 없어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어도어는 "이러한 계약 관계는 업계의 통상적인 관례"라며 "이 내용은 지난 2월 하이브의 HR(인사) 부서 및 ER(노사) 부서에 이미 공유됐다"고 강조했다.

어도어는 작년까지는 광고 스타일링 업무를 외주가 아닌 내부에서 맡아왔기에, 해당 업무를 한 내부 구성원이 광고주가 지급한 금액을 받은 것은 문제가 없다는 주장한다.

뉴진스의 광고가 예상보다 많고 광고 이외의 업무가 많아지면서 광고 스타일링 업무를 올해부터 외주 인력을 통해 진행하는 것으로 이미 하이브 측과 협의를 마쳤다고도 했다.

어도어는 그러면서 이번 감사가 업무방해, 강요, 사생활 침해 등에 해당하는 불법적인 방식이라고 비판했다. 또 감사 과정에서 이뤄진 개인정보 이용동의를 철회하는 것은 물론, 업무방해와 강요 혐의로 하이브 측을 고소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이브가 공개한 민희진 대표(대화명 *)와 측근들과의 대화

하이브가 공개한 민희진 대표(대화명 *)와 측근들과의 대화

[하이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하이브는 어도어의 주장에 대해 "당사 감사팀에서 9일 저녁 진행한 어도어 모 팀장에 대한 감사는 피감사인의 동의를 받고 모든 절차가 강압적이지 않은 분위기에서 적법하게 진행됐다"고 반박했다.

또 "해당 팀장은 민 대표의 승인 아래 외주업체로부터 수년간 수억원대의 금품을 수취했음을 인정했다. 그러면서 집에 두고 온 본인의 노트북을 회사에 제출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며 "이에 따라 본인 동의 하에 여성 직원만 함께 팀장의 자택 안으로 동행해 들어갔고 노트북을 반납받았다"고 덧붙였다.

하이브는 특히 이러한 계약이 '관례'라는 어도어의 입장에 대해 "회사의 정직원이 광고주로부터 직접적으로 수억원대의 이익을 취하는 관행이란 없다"며 "회사의 매출로 인식돼야 할 금액이 사적으로 건네지고 이를 대표이사가 알면서 수년간 용인해온 것은 관행이 아니라 명백한 불법"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대표이사로서 민 대표는 불법 수취 금액에 대한 회수나 처벌 등 후속 조치에 전혀 착수하지 않고 있다"며 "당사는 팀장이 수취한 수억원대의 부당이익이 어디로 흘러 들어갔는지도 추후 조사 과정에서 명백히 밝혀지기를 기대하고 있으며 해당 건에 대한 민형사상 조치를 다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하이브는 특히 이 사안과 관련해 감사로 확보한 민 대표와 측근들과의 대화 내용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민 대표는 "'하이브에서 태클이 들어왔다'라고 하이브 핑계로 광고 업무 변경에 대한 노티스를 하세요"라며 "인간은 간사해서 뜻밖의 혜택을 입을 땐 고맙다고 하면서도 그 고마움의 크기를 사실 가늠 잘 못하거든. 근데 패널티로 남들과 같은 처지로(사실상은 손해가 없더라도) 내려가면 원망이 생기는 게 일반임"이라고 말했다.

또 "이건 사실 내부적으로도 큰 문제라 하이브에 책잡히기 전에 우리가 먼저 처리해야 할 과제이기도 함"이라며 "감사 이슈가 생길 수도 있잖아, 사실"이라고도 했다.

tsl@yna.co.kr


 

연합뉴스제공 (케이시애틀 제휴사)

전체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171

New 픽사의 부활…'인사이드 아웃 2' 개봉 첫주 전세계 4천억원 수입

KReporter | 03:43 | 추천 0 | 조회 15
KReporter 03:43 0 15
1170

New 뉴스홈 스포츠 디섐보, US오픈 골프대회서 4년 만에 패권 탈환

KReporter | 03:43 | 추천 0 | 조회 16
KReporter 03:43 0 16
1169

"남들이 안 했던 것만 했죠"…곽튜브 감성 살린 '세계기사식당2'

KReporter | 2024.06.14 | 추천 0 | 조회 37
KReporter 2024.06.14 0 37
1168

방탄소년단 진, 1천명과의 포옹이 가능했던 이유

KReporter | 2024.06.14 | 추천 0 | 조회 33
KReporter 2024.06.14 0 33
1167

돌아온 BTS 진 "기다려주셔서 감사…아미의 빛 될게요"

KReporter | 2024.06.13 | 추천 0 | 조회 30
KReporter 2024.06.13 0 30
1166

은퇴 시기 고민하는 메시 "시간이 많이 남지 않았다"

KReporter | 2024.06.13 | 추천 0 | 조회 28
KReporter 2024.06.13 0 28
1165

BTS 진, 멤버들 환영 속 전역…"기쁘고 눈물나, 군 생활 잘했죠"

KReporter | 2024.06.12 | 추천 0 | 조회 36
KReporter 2024.06.12 0 36
1164

손흥민, 각종 거취 보도에 "와전돼 불편…토트넘과 계약 남아"

KReporter | 2024.06.12 | 추천 0 | 조회 31
KReporter 2024.06.12 0 31
1163

한국, 중국 1-0 제압…월드컵 3차 예선서 일본·이란 피한다

KReporter | 2024.06.11 | 추천 0 | 조회 32
KReporter 2024.06.11 0 32
1162

이정재 '애콜라이트' 1천110만회 시청…올해 디즈니+ 최고기록

KReporter | 2024.06.11 | 추천 0 | 조회 25
KReporter 2024.06.11 0 25
1161

'주가조작 무혐의' 임창정 "어리석음으로 이름에 먹칠…평생 반성할 것"

KReporter | 2024.06.10 | 추천 0 | 조회 51
KReporter 2024.06.10 0 51
1160

첸백시 측 "SM서 수수료율 5.5% 안 지켜…매출 10% 요구 부당"

KReporter | 2024.06.10 | 추천 0 | 조회 36
KReporter 2024.06.10 0 36
1159

김태호 PD "욕심 비우고 막 던져보는 게 중요하죠"

KReporter | 2024.06.07 | 추천 0 | 조회 45
KReporter 2024.06.07 0 45
1158

페이커 "돈·명예는 한시적…좋은 영향력 끼치는 사람 되겠다"

KReporter | 2024.06.07 | 추천 0 | 조회 41
KReporter 2024.06.07 0 41
1157

이정재 '애콜라이트'에 美 언론은 호평…시청자 평점은 저조

KReporter | 2024.06.06 | 추천 0 | 조회 45
KReporter 2024.06.06 0 45
1156

음바페가 PSG에 불쾌했던 이유는?…보너스·2개월치 급여 미지급

KReporter | 2024.06.06 | 추천 0 | 조회 37
KReporter 2024.06.06 0 37
1155

지드래곤, 카이스트 기계공학과 초빙교수 됐다

KReporter | 2024.06.05 | 추천 0 | 조회 56
KReporter 2024.06.05 0 56
1154

손흥민, ESPN 선정 세계 공격수 '톱10'…"최고의 피니셔"

KReporter | 2024.06.05 | 추천 0 | 조회 40
KReporter 2024.06.05 0 40
1153

김호중 소속사 폐업 수순…홍지윤·금잔디 줄줄이 떠난다

KReporter | 2024.06.04 | 추천 0 | 조회 52
KReporter 2024.06.04 0 52
1152

'홍현석 합류' 김도훈호, 싱가포르전 이틀 앞두고 완전체 훈련

KReporter | 2024.06.04 | 추천 0 | 조회 35
KReporter 2024.06.04 0 35